삼성물산, 1조1500억원 규모 UAE 발전 프로젝트 수주

최대 2400MW 복합발전 EPC 공사 단독 수주

    삼성물산이 아랍에미레이트에서 최대 2400MW 복합발전 EPC 공사를 수주했다.

삼성물산 건설부문은 지난 18일 일본의 마루베니 상사와 함께 아랍에미레이트 수전력청이 발주한 푸자이라 F3 복합발전 프로젝트(Fujairah F3, 이하 F3 프로젝트)를 수주했다고 19일 밝혔다. 삼성물산의 수주금액은 약 1조1500억원이다.

푸자이라 F3 IPP 조감도 [사진 = 삼성물산]

 


F3 프로젝트는 아부다비에서 북동쪽으로 약 300km 떨어진 푸자이라 지역에 최대 2400MW 규모의 복합발전 플랜트 시설을 건설하는 공사로, 북부 에미레이트 지역의 안정적인 전력공급과 전력설비 확충을 위해 추진됐다.

삼성물산은 EPC(Engineering·Procurement·Construction)를 단독으로 수행할 예정이다. 준공 예정은 2023년 4월이다.

삼성물산은 중동에서 UAE S2 프로젝트와 UAE Emal Phase 2, 사우디 쿠라야·라빅 2 IPP, 카타르 Umm Al Houl IWPP 등 다양한 발전플랜트 수행실적과 다수의 플랜트 경험을 보유한 디벨로퍼와의 연속적인 파트너링이 이번 수주에 주효했다고 설명했다.

삼성물산 관계자는 "당사는 현재 중동 지역에서 UAE원전과 사우디 리야드 메트로, 카타르 담수발전 프로젝트 등을 수행하고 있다"면서 "이번 수주는 중동 발전시장에서 글로벌 EPC 플레이어로서 존재감을 다시 한 번 보여주는 계기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디지털뉴스국 조성신 기자]매일경제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