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관광객 방치하면서, 中유학생은 격리하라니…

[우한 폐렴 확산]

대학들, 정부 방역 모순 지적 "우리한테 학생관리 다 떠넘겨"



    중국인 유학생이 3000여명인 서울 A대학은 최근 중국인 아르바이트생 10명을 긴급 채용했다. 중국에서 입국해 2주간 자율 격리 중이거나 곧 입국할 학생들을 관리하기 위해서다.

연합뉴스
'중국인 유학생 격리' 정부 방침에 대학들 "어떻게 통제하나"/노컷뉴스
edited by kcontents

 


아르바이트생들은 중국에서 입국한 지 2주가 지나지 않은 유학생 약 1000명에게 격리 수칙을 제대로 지키고 있는지, 아픈 곳은 없는지 중국어로 묻는 일을 하고 있다. 통화가 안 되면 문자를 남기는 등 안간힘을 쓰고 있다. 문제는 앞으로다. 향후 입국할 중국인 학생이 1800명에 이를 것으로 추정되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학교는 아르바이트생을 50명 추가로 뽑을 계획이다. 이런 야단법석을 떠는 이유는 지난 5일 교육부가 '범부처 유학생 지원단 확대회의'를 열고 각 대학에 이 같은 조치를 취하라고 권고했기 때문이다.

지금 대학들은 중국인 유학생 이슈로 난리다. 일선 대학에서는 "정부가 유학생 관리 책임을 대학에만 떠넘기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국내 중국인 유학생만 7만여명으로 추정된다. A대학 관계자는 "교육부에서는 하루 한 번 모니터링을 하라고 권고하지만 물리적으로 불가능하다"며 "전화 응답률도 절반에 못 미치고 아예 전화를 안 받는 학생도 많다. 거짓으로 응답해도 알아낼 방법이 없어 실효성이 있는지 의문"이라고 했다. 또 다른 대학 관계자는 "정부가 해야 하는 방역 대책을 대학에 미룬 셈"이라며 "중국인 유학생을 모니터링하고 매일 교육부에 유학생 현황도 보고해야 하니 행정 업무가 가중되고 있다"고 말했다.

 


정부 대책이 중국인 유학생에게만 초점을 맞추는 데 대한 비판도 쏟아지고 있다. 서울 소재 한 대학 관계자는 "우리 학생들은 집이나 기숙사에서 나오지 못하게 하면서 홍대 거리를 돌아다니는 관광객은 방치하는 이유를 모르겠다"며 "관광 비자가 바이러스 백신이라도 되는 거냐"고 했다.

우한 코로나 발생 이후 급감했지만 중국에서 입국하는 사람은 하루 3000여명 수준이다. 공항에서 체온 측정 등을 하지만 유학생처럼 별도로 관리하지 않고 있다.
유소연 기자 조선알보
케이콘텐츠

728x90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