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일을 내일로 미루지 않는 법 5


    이번 주 안에 마쳐야 하는 과제가 있다. 그러려면 당장 일을 시작해야 한다. 하지만 엄두가 안 난다. 내일부터 해야지. 그래도 끝낼 수는 있을 거야…


우리는 모두 일을 미룰 핑계를 너무나 많이 가지고 있다. 어떻게 하면 차일피일하지 않고, 따박따박 계획을 실행할 수 있을까? 영국 일간 가디언이 전문가들의 조언을 소개했다.


Dynamic Sales Solutions

edited by kcontents


 

Don’t put off until tomorrow what you SHOULD do today


Benjamin Franklin once said, “Don’t put off until tomorrow what you can do today.” It’s good advice for all of us.




Last month, I lost my brother-in-law in a tragic accident. He was just 47. Last week, I lost a friend, also in a tragic accident. He was only 55. Ironically, both were doing something they loved when they lost their lives.


My brother-in-law had spent the day fishing with a friend. There were few things Mark loved to do more than fish. And Alan was working on his farm on a tractor. His farm was his passion. He had replaced himself as CEO in the business he had owned and ran for 30 years so he could spend more time working on the farm that he and his wife owned together.


View full text

https://hrdailyadvisor.blr.com/2017/08/28/dont-put-off-until-tomorrow-what-you-should-do-today


edited by kcontents


감정 대신 행동 

너무 싫은데 억지로 할 수는 없다. 하지만 거부감만 중시하고 해야 할 일을 외면할 수도 없는 법이다. 캐나다 칼턴 대학교의 팀 피클 교수는 “감정에 집중하지 말라”고 충고한다. 대신 행동을 시작하는 데 촛점을 맞추라는 것. 어떤 일이든 하루에 십 분만 투자하는 식으로, 힘을 빼고 문턱을 낮추는 게 좋다.




긍정적 상상 

자책해야 상황은 더 나빠진다. 생산성 전문가 모이라 스코트는 “일을 미루는 건 나뿐 아니다, 다른 사람들도 다 그렇다는 사실을 알라”고 말한다. 단 거기 안주하지는 말 것. 일을 마무리하면 어떨지, 나의 최종 목표는 무엇인지 상상해 볼 것. 앞으로 한 발 나서는 데 도움이 될 것이다.


A Woman Doing Her Best To Seek 

edited by kcontents


두려움 극복 

우리가 어떤 일을 자꾸 미루는 이유는 대개 두려움 때문이다. 실패에 대한 두려움이 너무 크면 시작도 하기 전에 압도되기 마련. 생산성 전문가 클레어 에반스는 그럴 때 최악의 시나리오를 상상해 보라고 충고한다. 오히려 생각만큼 나쁜 일은 일어나지 않으리란 사실을 알 수 있으리란 것. 우리 중에는 완벽하지 못할까 두려워 중요하지도 않은 일을 미루면서 스트레스를 받는 사람도 많다. 정말 완벽하게 해내야 하는 일인지, 아니면 일단 해내는 것이 더 중요한 일인지 냉정하게 판단할 필요가 있다.


회로 변경 

브라운 대학교 저드슨 브루어 교수는 일을 미루는 것이 보상에 대한 학습에 기원한다고 설명한다. 마감을 생각하면 스트레스를 받는다. 그런데 일을 하는 대신 소셜 미디어를 보고 있으면 압박감으로부터 벗어나 즐거움을 누릴 수 있다는 것. 의지만으로 그런 유혹을 외면하기는 힘들다. 불안한 휴식 대신 순수한 성취감을 보상으로 여기도록 사고 회로를 바꿔야 한다.


가볍게 여기기 

일을 미루지 않겠다고 무조건 붙잡고 늘어지다간 효율이 오르지 않을 수 있다. 의지란 한계가 있는 것. 생산성 코치 그레이스 마샬은 무리한 노력 대신 가벼운 접근을 권한다. “당장 일을 끝내겠다는 건 아니야. 지금은 서류를 열고 메모만 할 거야.” 그렇게 시작하는 게 오히려 도움이 된다는 것. 일을 게임이나 실험으로 여기는 태도 역시 효과를 볼 수 있다.

이용재 기자 youngchaeyi@kormedi.com 코메디닷컴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