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생충' 열혈 팬들의 축하 영화 포스터 ‘Parasite’ Fans Are Celebrating the Ingenious Film With Their Own Alternative Movie Posters

카테고리 없음|2020. 2. 11. 17:50


‘Parasite’ Fans Are Celebrating the Ingenious Film With Their Own Alternative Movie Posters

By Sara Barnes and Pinar Noorata on February 10, 2020


The South Korean film Parasite made Academy Award history on Sunday, February 9, 2020. The comedy-thriller broke boundaries by becoming the first film that’s not in the English language to win Best Picture. But the top prize wasn’t the only award Parasite earned that night. Director Bong Joon-ho won for Best Director, Best Original Screenplay (shared with Han Jin Won), and Best International Feature, too.


 

'기생충' 열혈 팬들이 만든 영화 포스터


   한국 영화 기생충(Parasite)는 2020년 2월 9일 일요일에 아카데미 상 역사를 썼다. 이 코미디 스릴러는 영어로 된 영화가 아닌 최초의 최우수 작품상이 됨으로써 그 경계를 허물었다. 그러나 그 날 밤 파라사이트가 받은 상은 최고 상이 아니었다. 봉준호 감독은 최우수 감독상, 최우수 오리지널 각본상(한진원 공유), 최우수 외국 영화상도 수상했다




봉 감독은 자신의 상을 수상하고 25세의 통역 샤론 최를 통해 이 영화에 대한 그의 자신감을 전달했다. 그는 아카데미 트로피를 받으면서 "어려서 영화를 공부할 때 가슴 깊이 새겼다는 말이 있었는데 ‘가장 개인적인 것이 가장 창의적이다’는 것이다. "그 인용구는 우리의 위대한 마르틴 스콜세지에서 온 것입니다,"라고 봉은 두 문화를 연결하고 군중을 일어서게 하면서 영어로 덧붙였다.


Parasite는 오스카의 영광의 밤이 되기 훨씬 전에 헌신적인 추종자들을 얻었다. 이 영화는 예술가들과 디자이너들을 포함한 전 세계 사람들에게 영감을 주어 이 걸작에 경의를 표하게 했다. 사실, 몇몇 팬들은 이 영화의 시각적이고 은유적인 주제를 가지고 연주하면서 이 영화를 위해 그들만의 포스터를 디자인하기로 결정했다.


이 영화는 인종, 문화, 신조, 그리고 사람들을 분리시킬 수 있는 모든 것을 초월한다. 그것은 전 세계 사람들이 이해하는 보편적이고 시대를 초월한 이야기다. 이 영화는 스포일러 없이 경험해야 하는 것이기 때문에 우리는 가진 자와 없는 자에 대한 지저분한 이야기에 대해서는 아무 말도 하지 않을 것이다.


황기철 콘페이퍼 에디터 큐레이터

Ki Chul Hwang, conpaper editor, curator


edited by kcontents


Bong accepted his awards and spoke through his translator—25-year-old filmmaker Sharon Choi—conveying his elation during each of the film’s victories. “When I was young and studying cinema, there was a saying that I carved deep into my heart, which is, ‘The most personal is the most creative,’” he said while receiving the directing trophy. “That quote was from our great Martin Scorsese,” Bong added in English, connecting the two cultures and bringing the crowd to its feet.




In that moment, there’s no denying that the excitement for Bong and his incomparable film permeated through the Dolby Theatre in Hollywood. But, Parasite gained a devoted following long before Oscar night. The film inspired people from all around the world, including artists and designers who took it upon themselves to pay homage to this cinematic masterpiece. In fact, several fans decided to design their own posters for the film, playing with visual and metaphoric themes of the movie.


The film transcends race, culture, creed, and anything else that may separate people. It is a universal and timeless tale understood by people all around the world. The film is something that you should experience without any spoilers, so we won’t say anything about the sordid tale of have-nots and have-lots.


If you haven’t seen this film, the Parasite website will direct you to a theater where it is playing near you. In the meantime, scroll down to see the different iterations of the film’s poster—some created by fans around the world.


At the 2020 Oscars, the South Korean film Parasite made history by being the first film not in the English language to win Best Picture.




His hard work culminated in a film that’s been shown around the world…




 




…and many alternative versions of the now-iconic film poster (some of them created by fans).




















Photo: Randy Ortiz

Parasite: Website 

All images via NEON unless otherwise noted.

KCONTENTS


728x9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