엎친데 덮친격...우한 바이러스에 초미세먼지 경보까지


경기 중부 11개 시 초미세먼지주의보 발령


    한국환경공단은 1일 오후 7시를 기해 경기 중부 11개 시에 초미세먼지주의보가 발령됐다고 전했다.

해당지역은 수원·부천·화성·안산·안양·시흥·광명·군포·오산·의왕·과천이다.

뿌연 수원 시내 [자료 사진](수원=연합뉴스)

이 지역의 1시간 평균 초미세먼지주의보 농도는 78㎍(마이크로그램·100만분의 1g)/㎥이다.

 


초미세먼지주의보는 시간 평균 초미세먼지 농도가 75㎍/㎥ 이상인 상태가 2시간 지속될 때 내려진다.

공기 중에 초미세먼지나 미세먼지 농도가 높아지면 노인·어린이·호흡기질환자·심혈관질환자는 실외활동을 자제해야 한다.

건강한 성인도 되도록 실외활동 시간을 줄이고 외출할 때는 마스크를 쓰는 게 좋다.

특히 초미세먼지는 머리카락 굵기의 30분의 1 정도로 작아 호흡기에서 걸러지지 않고 허파꽈리까지 그대로 침투하기 때문에 미세먼지보다 인체에 해로워 주의가 필요하다.

 


권역 경기 중부 경기 동부 경기 남부 경기 북부
지역 수원시
부천시
화성시
안산시
안양시
시흥시
광명시
군포시
오산시
의왕시
과천시 성남시
남양주시
광주시
하남시
구리시
양평군
가평군 용인시
평택시
이천시
안성시
여주시 고양시
파주시
의정부시
김포시
양주시
포천시
동두천시
연천군
초미세먼지 주의보 - - -
미세먼지 - - - -
※ 이 기사는 환경부 한국환경공단의 대기질 경보 데이터를 토대로 자동 작성돼 편집자의 감수를 거쳤습니다.

데이터는 한국환경공단 홈페이지 https://www.airkorea.or.kr/web/pmWarning 에서도 확인할 수 있습니다.

한국환경공단에서 제공하는 실시간데이터는 현지사정 등에 따라 차이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수원=연합뉴스)
케이콘텐츠

그리드형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