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연휴 마치고 건설업계 채용 재개



건설업계 채용 재개… 대형·중견사 경력·신입 모집

    설 연휴를 마친 건설업계가 다시 활발한 채용에 나선다. 31일 건설취업포털 건설워커에에 대형 및 중견건설사가 경력·신입사원 채용을 진행한다.

shutter stock
edited by kcontents

현대건설은 경력사원을 모집한다. 모집분야는 민간영업과 건축(공무·시공)이며 회사 홈페이지에서 입사지원하면 된다. 마감일은 각각 2월7일과 2월12일이다. 지원자격은 ▲부문별 경력 충족자 ▲관련 전공자(학사 이상) ▲관련 자격증 소지자 우대 등이다.

 


서한은 경력 및 신입사원을 뽑는다. 모집분야는 건축, 안전, 보건 등이며 2월14일까지 회사 홈페이지나 이메일로 입사지원하면 된다. 자격요건은 ▲관련학과 졸업자 또는 동등 학력 ▲직무관련 자격증 소지자 우대 ▲부문별 경력 충족자 등이다.

일성건설도 신입 및 경력사원을 모집한다. 모집분야는 도시정비사업, 개발사업 등이며 2월12일까지 회사 홈페이지에서 입사지원하면 된다. 자격요건은 ▲관련학과 전공자 및 자격증 소지자 ▲부문별 경력 충족자 ▲어학능력 우수자 우대 등이다.

이밖에 ▲대우조선해양건설·양우종합건설(2월3일까지) ▲한라(2월4일까지) ▲금강주택(2월 8일까지) ▲반도건설(2월10일까지) 등도 채용을 진행한다.
김창성 기자 머니 S
케이콘텐츠

그리드형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