급속히 바뀌는 건설패러다임...AI + 드론이 현장 콘트롤한다



드론이 날고 AI가 땅을 파고…막노동판이 사라진다

 

    드론이 건설 현장에 날아다닌다. 인공지능(AI)를 장착한 굴삭기는 설계도면을 현장에서 그대로 구현해 낸다. 막노동판이 사라지고 있다.

16일부터 전면 개정된 산안법 시행건설, 재해자 절반이 발생하는 취약업종드론 등 최첨단 4차 산업기술 속속 도입"산업안전을 생산공정과 일체화시켜 효과"

 

드론이 삼척화력발전소 공사 현장 곳곳을 돌아다니며 안전사고가 있는 곳을 감시하고, 측량까지 하고 있다. [포스코건설 제공]

 


28년 만에 전면 개정된 산업안전보건법이 16일부터 시행에 들어가면서 건설현장이 달라지고 있다. 이 법은 산업재해에 대한 원청 사업주의 책임을 대폭 강화됐다. 건설업은 산업재해의 절반 이상이 발생하는 취약 업종이다. 단순히 안전교육만 한다고 해서 안전사고를 예방하는 데는 한계가 있다.

이 때문에 건설업체들은 4차 산업혁명 기술을 발 빠르게 도입하고 있다. 건설 공법에만 첨단 기술을 적용하는 게 아니라 건설 과정의 안전 확보에도 첨단 기술이 동원되는 셈이다. 재해 예방은 물론 생산성 향상과 근로자 간의 차별 해소에도 톡톡히 효과를 내는 중이다.

 


포스코건설은 조사·측량·설계·시공에 이르는 모든 단계에 BIM(3D 설계 도면에 고사계획과 물량까지 담은 디지털 플랫폼), 레이저스캐너, 드론, 자율형 건설장비 등을 도입했다. 폐광산 분지지형인 삼척화력발전소 토목공사에선 드론이 안전사고가 날 위험이 있는 곳을 점검하는가 하면 지형조사와 측량까지 한다

굴삭기와 같은 건설장비에는 고정밀 GPS(위성항법장치)와 센서를 장착해 운전자가 측량사 없이 3D 설계도면만 보고 작업이 가능하도록 했다, 작업자의 경험이나 직감에 의존하던 공사 관행이 데이터에 기반해 수행되기 때문에 굴삭기에 측량사가 부딪히는 것과 같은 안전사고를 방지할 수 있다.

포스코건설 현장에서 설계도면과 GPS가 내장된 굴삭기가 작업하고 있다. 근로자와의 부딪힘과 같은 안전사고 예방은 물론 설계도면을 공사현장에서 오차없이 구현해 낸다. [포스코건설 제공]

 


아파트 공사에선 주요 구조물을 사전에 공장에서 제작해 현장에서 조립하는 방식으로 바꿨다. 추락사고와 같은 안전사고를 원천 차단하는 것은 물론, 최상층 작업 시간까지 단축하는 효과를 낸다.
중앙일보
케이콘텐츠

728x9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