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싱가포르 고속도로 베트남 복합개발 사업 연거푸 수주

 

현대건설 싱가포르·베트남서 8천억원 공사 수주​

 

     현대건설이 싱가포르와 베트남에서 총 8천억원 규모의 도로와 건축공사를 수주했다.

현대건설은 지난 16일(현지시간) 싱가포르 육상교통청이 발주한 한화 5천94억원(미화 4억3천430만 달러) 규모의 북남 고속도로 N113/N115 공구 공사를 단독 수주했다고 25일 밝혔다.


싱가포르 북남고속도로는 북부 셈바왕 일대에 총 길이 4.5km의 고가와 진출입 램프를 건설하는 프로젝트다.

 


공사기간은 착공 후 84개월로 2026년 11월 준공 예정이다.

이와 함께 지난 12일 베트남에서도 베트남 민간 부동산 개발업체 KDI가 발주한 3천억원(미화 2억5천만달러) 규모의 부동산 개발공사인 베가시티 복합개발 사업을 따내고 낙찰통지서(LOA)를 받았다.

 


이 공사는 베트남 휴양 도시 나트랑 지역 33만7천여㎡에 지하 1층, 지상 30층 규모의 고급호텔과 빌라 단지를 조성하는 개발사업이다.

공사기간은 착공 후 29개월로 2022년 6월 준공 예정이며, 공사 진행 중 빌라 등에 대한 민간 분양이 이뤄진다.

 


현대건설은 2억2천만달러 규모의 싱가포르 풍골 스포츠센터 수주에도 성공하면 12월 한달 간 해외수주 금액이 1조원을 넘어설 것으로 예상했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이번 프로젝트와 사우디 마잔 등을 포함해 올 한해 해외에서 약 40억 달러 규모의 공사를 수주했다"며 "내년에도 풍부한 경험과 기술력을 바탕으로 해외시장 공략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한경닷컴
케이콘텐츠

728x90
그리드형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