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과근무 100시간 늘려줄게"…韓기업 유혹하는 베트남

중기CEO 40명, 베트남 기업현장 가보니

親기업 속도내는 베트남정부
年초과근무 300시간으로 확대
"필요땐 400시간까지 늘릴것"

베트남 찾은 중소기업인들
"정부 앞장서 애로사항 해결
한국보다 기업환경 더 유연"

     "한국은 주52시간 근무제를 강화하는데 베트남 정부는 되레 초과근무시간을 늘려주고 있다."

중소기업인들의 해외포럼인 백두포럼을 위해 베트남을 방문한 중소기업 대표들은 베트남 정부의 친기업 마인드에 적잖이 놀랐다. 그러면서 한국에서는 점차 기업하기 어려워지는 환경을 안타까워했다.

베트남은 초과근무시간을 늘려주는 등 친기업 정책을 강도 높게 펼치고 있다. 사진은 베트남의 한 공장에서 일하고 있는 근로자들. [매경DB]



8일 현지 기업에 따르면 베트남 정부는 올해 베트남 근로자들의 초과근무 법정 한도시간을 연 200시간에서 300시간으로 늘렸다. 한국을 비롯한 외국 기업들이 초과근로시간을 현실화해달라는 요청에 따른 것이다. 실제 현장에서 근로자당 초과근무시간은 연 500시간에 달한다. 현재 베트남은 주 근무시간 기준 최대 48시간이 가능하며, 근로자들과 합의하면 연 300시간까지 초과근로가 가능하다. 단순 환산하면 주54시간 근무가 합법적인 한도인 것이다.

베트남 정부는 이 시간을 연 400시간으로 늘리는 것도 검토하고 있다.

서병문 한국주물공업협동조합 이사장은 "국내 주52시간 근무제는 기업뿐만 아니라 노동자들에게도 타격이 크다"면서 "우리의 경우 근로자들 소득이 27% 감소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서 이사장은 "주52시간제가 도입되면 3교대를 해야 하는데 이렇게 줄어든 임금으로는 일하려고 하는 사람이 없다"면서 "정부에서도 이런 현실을 알아줬으면 좋겠다"고 토로했다. 한 중소기업인은 "공산국가인 베트남이 한국보다 친기업적이라는 것은 아이러니"라면서 "강성노조 등 노사 문제도 베트남이 한국보다 오히려 덜하다"고 말했다. 



다른 중소기업 대표는 "베트남 정부는 외국 기업의 합리적인 요청에 적극적으로 응대하고 있다"면서 "한국과 베트남의 경제 규모와 근로 여건이 다른 상황에서 단순 비교하기는 그렇지만, 경제 현실을 최대한 인정하는 모습이 인상적"이라고 말했다. LG전자 베트남 하이퐁 공장에서 인사를 담당하는 권준모 실장은 "베트남은 노동3법이 잘 정비돼 있고 이를 못 지키는 기업은 페널티를 받기도 한다"면서 "하지만 외국 기업들 의견을 경청하고 이를 들어주기 위해 노력하는 모습이 보인다"고 설명했다.

응우옌득쭝 하노이 인민위원장(하노이 시장)은 한국 기업 투자 유치에 적극적인 모습이었다. 쭝 시장은 "한국 기업과 투자자들은 베트남에 가장 중요한 파트너"라며 "하노이시는 투자를 원하는 모든 한국 기업인 여러분과 협력할 준비가 돼 있고, 최적의 투자 환경을 마련해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하노이시 정부는 한국 기업의 성공이 하노이시의 성공이라고 생각한다"면서 "하노이시의 잠재력과 한국의 신남방정책이 결합하면 한국 기업의 베트남 투자는 성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 회장은 "10년 전 약 100억달러였던 양국 간 교역 규모는 2022년 1000억달러를 목표로 하고 있다"면서 "무엇보다 K팝 등 한류에 열광하는 청년층과 박항서 베트남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의 존재가 양국 관계를 더욱 가깝게 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회장은 "중기중앙회도 베트남 투자·진출을 희망하는 기업에 정보를 제공하고, 이미 진출한 기업들이 겪는 어려움을 베트남 정부에 전달하겠다"고 강조했다.

한국 기업들의 베트남 투자는 점차 늘고 있다. 한국은 올해 11월까지 베트남 해외직접투자 가운데 18%인 57억3000만달러(약 6조7132억원)를 투자하겠다고 등록해 전체 2위를 차지했다. 누적 기준으로는 투자 1위다.

한국일보


edited by kcontents

중기중앙회는 베트남 기획투자부를 방문해 한국 중소기업들의 애로사항을 전달했다.

김경만 중기중앙회 경제정책본부장은 "베트남 기획투자부에서 한국 기업들의 요청을 적극 수용했고, 시간이 걸리기는 하겠지만 한국인 투자 기업이 밀집해 있는 지역부터 인프라스트럭처를 개선해주겠다고 말했다"면서 "제도상으로 고쳐야 할 사항이 있다면 고치겠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하노이 = 이덕주 기자] 매일경제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