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계 美작가 수전 최, 전미도서상 소설 부문 수상


1980년대 예술학교 학생들의 사랑을 그린

'트러스트 엑서사이즈'로 수상


   한국인 아버지를 둔 미국의 소설가 수전 최(한국명 최인자)가 20일(현지시간) 뉴욕에서 열린 2019년도 전미도서상 시상식에서 소설 부문 상을 수상했다. 전미도서상은 미국에서 가장 권위있는 도서 상으로 꼽힌다.


수전 최는 ‘트러스트 엑서사이즈’(Trust Exercise)로 소설 부문 수상자로 선정됐다. ‘트러스트 엑서사이즈’는 1980년 한 예술학교를 배경으로, 치열한 경쟁 분위기 속에서도 사랑에 빠지는 두 학생의 이야기를 그리고 있다.


RIGHT, FROM GETTY IMAGES.


 

Talking the writer, whose sensational fifth novel is up for a National Book Award, about how it feels when a work of fiction goes viral.


Susan Choi is not sure where her career is headed. “It could all be downhill from here!” she jokes over breakfast, but the novelist, whose best-selling Trust Exercise is up for a National Book Award, is not entirely kidding. Right now, she’s dealing with the care of an aging relative and the financial pressure to teach year-round at Yale. Her current book has been in progress since before she started writing Trust Exercise, and she’s still not sure whether it will ever be published. “I really do, a lot of days, wake up and think, I will never write again.”




At Wednesday’s ceremony, she’ll find out, along with everyone else, whether she has won the award for fiction, the last honor given out, like best picture at the Oscars. She is downright dreading it. Her Yale students have counseled her to permit herself no more than one drink per hour. Her friends have told her to focus on planning her outfit. She truly does not care whether she loses, she says—it’s a great list, she insists, and also everyone on it gets the “finalist” sticker on future editions of their books, which moves units regardless of who wins. It’s more that she dreads having to sit in a ballroom while everyone watches her lose or win. “It’s exciting but frightening. I wish I could be there, like, invisibly—as a ghost, under a sheet.” Unlike the protagonists of Trust Exercise, Choi has no great desire to be onstage.


View full text

https://www.vanityfair.com/style/2019/11/susan-choi-trust-exercise-interview


edited by kcontents


수전 최는 한국인 아버지와 유대계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났으며 1998년 첫 소설 ‘외국인 학생’(The Foreign Student )으로 아시아계 미국 문학상을 수상했다. 2003년 2번째 소설 ‘미국 여성’(American Woman)은 2010년 퓰리처상 문학 부문 최종 후보에 오르기도 했다.


그녀는 예일 대학에서 문학을 전공한 뒤 코넬 대학에서 미학석사 학위를 받았다.

비소설 부문에서는 가족들의 이야기를 회고 형식으로 풀어낸 세라 브룸의 ‘노란 집’(The Yellow House)가 수상작으로 뽑혔다.


뉴시스




이밖에 마틴 W 샌들러의 ‘미국을 변화시킨 해 1919년’(1919 The Year That Changed America)이 아동문학 부문에서, 헝가리 작가 오틸레 물젯의 작품을 번역한 래즐로 크라즈나호카이의 ‘바론 웬크하임의 귀향’이 번역 부문 수상작으로 선정됐다.


시 부문에서는 중국계 미국인 아서 스(施家彰)가 ‘사이트 라인스’(Sight Lines)로 수상했다. 또 저술가 에드먼드 화이트와 미도서판매협회의 오런 테이허가 명예상을 받았다.

[뉴욕=AP/뉴시스]


Susan Choi | Trust Exercise: A Novel with Myla Goldberg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