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000억 규모 경주 혁신원자력연구단지 국책사업 '확정'



경주 혁신원자력연구단지, 원자력진흥위원회 심의 최종 통과 확정
 
정부 국책사업으로 8000억원 예산 투입

    정부 국책사업으로 8000여억 원의 예산이 투입될 예정인 ‘경주 혁신원자력연구단지’가 원자력진흥위원회(위원장 국무총리)의 심의를 최종 통과했다.

경북도는 19일, 제8차 원자력진흥위원회(18일)에서 정부의 ‘미래선도 원자력 기술역량 확보방안’이 최종 의결 확정됨으로써 ‘경주 혁신원자력 연구개발사업’이 더욱 탄력을 받게 됐다고 밝혔다.

경주 혁신원자력연구단지가 원자력진흥위원회의 심의를 최종 통과했다. 사진은 경주시 감포읍 나정리에 들어설 예정인 ‘혁신원자력기술연구원’ 조감도. 경북도 제공/m.hani.co.kr
edited by kcontents



 따라서 경북도에서는 혁신원자력연구단지 조성으로 인해 경주 지역에 초기 연구인력 500여 명이 유입되고 최종적으로는 1000여 명의 인력이 지역에 상주하게 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또한 국제원자력기구(IAEA)는 2050년까지 1,000기의 초소형원자로(SMR)가 건설돼 글로벌시장이 400조 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세계적으로 30년 이상 노후된 화력발전소 1만8400개소가 환경적 문제 등으로 SMR로 모두 대체될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이번 원자력진흥위원회에서 의결된 안건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수립한 ‘미래원자력기술 발전전략’의 후속 이행조치로서, 기본방향을 구체화하고 발전시킨 것이라고 볼 수 있다.



그동안 일각에서 이 사업이 국책사업이 아니라는 지적과 함께 제대로 추진되고 있지 않다는 등 우려도 있었으나 이번 원자력진흥위원회의 결정으로 이런 문제들이 깔끔히 해소됐다.

이 사업은 기본 인프라와 선도시설 구축에 당초 7210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될 계획이었지만, 원자력연구원에 따르면 정주지원사업비 등 사업비 규모도 상당부분 늘어나 8000억 원대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에 따라 경북도는 연구단지 조성에 따른 경주지역 발전전략 수립과 활성화 방안 마련 등을 위해 내년도 예산에 도비 1억3000만 원의 용역비도 확보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특히 도는 산업과 관광, 정주여건 삼박자가 어우러져 지역경제 활성화를 가져온 프랑스 ‘소피아 앙띠폴리스’등 해외 선진사례 등을 벤치마킹하여 원자력연구와 관광, 주거가 함께 갖추어진 입체적 연구단지 조성을 구상할 계획이다.

국제에너지과학연구단지가 들어설 예정인 경주 감포읍 나정리 일원 전경. 이곳엔 혁신원자력기술연구원, 중수로 해체기술원 등이 조성될 전망이다. <경북문화관광공사 제공>/영남일보
edited by kcontents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이번 원자력진흥위원회의 의결로 경북도가역점적으로 추진해 왔던 혁신원자력 연구단지가 더욱 탄력을 받게 됐다”면서, “지역에 축적돼 있는 원자력 인프라와 인력을 적극 활용해 경주를 세계 속의 혁신적인 R&D연구단지로 만들어 사람이 모이고 일자리가 있는 경북을 만드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초소형원자로(SMR)가 중심이 되는 혁신원자력 연구개발 사업은 지금까지 발전시켜 온 국내 우수한 원자력 기술역량을 바탕으로, 미래 세계시장이 새롭게 창출될 것으로 예상되는 혁신원자력 기술 분야에서 선도적인 기술력을 확보하기 위한 방안이다.

혁신원자은 해양, 우주, 극지 등 폭넓게 활용가능한 신개념 원자력시스템이다.



지난 7월 16일 경상북도ㆍ경주시ㆍ원자력연구원이 “혁신 원자력기술 개발과 신속한 사업추진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으며, 8월에는 경북도, 경주시, 원자력연구원내 사업 지원조직 TF팀이 각각 구성ㆍ운영돼 왔다.
곽성일 기자  경북일보
케이콘텐츠


728x90
그리드형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