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수 유튜버들 "구글, 노란 딱지로 표현자유 침해"


"블랙리스트에 올려 관리 의혹

제재기준·검열과정 공개하라"


    보수 유튜브 채널 운영자들이 "유튜브 운영사인 구글이 '노란 딱지'를 통해 표현의 자유를 침해하고 사실상 언론 탄압을 하고 있다"고 공개 비판했다.


약 40개 보수 성향 유튜브 채널 운영자가 모인 '자유 유튜버 연대'는 8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이들은 "구글이 정치적인 보도를 하는 유튜버들에게 노란 딱지를 붙여 광고 수입을 감소시키고, 채널 운영을 할 수 없게 하고 있다"며 "이는 과거 독재 정부 때 있었던 광고주 압박에 의한 언론 탄압과 같다"고 주장했다.


유튜브

edited by kcontents


노란 딱지는 광고에 부적합한 영상이라며 유튜브에서 광고 수익을 받을 수 없게 하는 벌칙성 조치다. 노란 딱지가 붙으면 영상 게시자는 광고 수익을 얻을 수 없다. 자유 유튜버 연대에는 '고성국 TV', '펜앤드마이크', '황장수 뉴스브리핑' 등 약 40개 유튜브 채널 운영자가 참여하고 있다. 이들은 "유튜브 운영의 공정성과 투명성을 구글에 요구하기 위해 모였다"고 했다.




자유 유튜버 연대는 기자회견에서 "구글이 보수 성향 유튜버를 블랙리스트에 올려 관리한다는 의심이 든다"고 주장했다. 구글은 '폭력성·선정성·혐오성 등의 문제가 있는 영상에 한해 노란 딱지를 붙인다'는 입장이지만,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지난달 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보수 진영 유튜버들에게 유독 엄격하게 유튜브 콘텐츠 약관이 적용된다"고 주장했다. 연대 측은 이날 "비공개로 제작해 올린 영상에도, 마이크 테스트 영상에도 노란 딱지가 붙는다"고 했다. '신의 한 수' 채널의 신혜식 대표는 "올리는 영상마다 거의 100% 노란 딱지가 붙고, 재검토를 요청해도 10% 남짓 영상만 살아남는다"고 말했다.


뉴스줌

edited by kcontents


연대 측은 구글에 노란 딱지의 운영 기준과 검열 과정 공개를 요구했다. 또 친문(親文) 진영이 집단으로 벌인 '보수 유튜브 채널 신고' 캠페인에 대해 업무방해죄로 형사 고발하겠다는 방침도 밝혔다. 친문 진영은 보수 유튜브 채널 목록을 인터넷에 공유하며 집단으로 신고(申告) 버튼을 누르는 캠페인을 벌인 바 있다. 이에 대해 구글코리아는 "유튜브는 정치적 편향성이나 채널에 관계없이 가이드라인을 일관성 있게 적용하고 있다"고 밝혔다.

조유미 기자 조선일보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9/11/09/2019110900175.html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