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나이아가라로 간 교사들..수상한 '혁신학교 연수'

    지난해 경북 예천군 의원들이 출장을 갔다가 술을 먹고 추태를 부려 외유성 출장 문제가 불거졌죠.
교육 공무원들은 더욱 몸가짐을 바르게 해야할텐데 예외가 아니었습니다.

나이아가라 폭포 등 유명 관광지를 찾아간 혁신학교 교사들의 수상한 해외 연수, 정현우 기자가 단독취재했습니다.

동영상 갈무리

동영상
https://news.v.daum.net/v/20191106204008644
edited by kcontents

지난 9월 서울시교육청 장학사와 혁신학교 교사 20명은 캐나다로 연수를 떠났습니다.



캐나다 공교육의 성공사례를 보고 혁신학교 정책을 성찰한다며 예산 8000만 원을 썼습니다.

보고서를 살펴봤습니다.

첫날 도착하자마자 나이아가라 폭포를 갔고 5박 7일 동안 학교 등 교육기관 방문은 통틀어 9시간뿐이었습니다.

토론토 시청과 같은 관광명소는 꼬박꼬박 들렀는데 정작 보고서 말미엔 일정이 너무 많았다고 적혀 있습니다.

연수를 기획한 장학사는 문제가 없다고 말합니다.

[담당 장학사]
"나이아가라 지나가면서 근처에 내려서 잠깐 감상하고 간 것이고. 지역 주변을 돌아보는 것은 문화탐방 안에서 적절했다고 보고요."



공무로 연수를 갈 때 관광은 하지 못하도록 출국 전 심사제도가 있지만 서울시교육청은 올해 심사위원회를 단 한 차례도 개최하지 않았습니다.

[서울시교육청 관계자]
"다 서면심사예요. 저희가 (일정표를) 보고 사인해주는 형식을 갖고 있습니다."

동영상 갈무리
edited by kcontents

방만한 연수를 막을 수 있도록 심사 체계를 강화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여 명 / 서울시의회 교육위원]
"(연수) 목적지 선정 하나하나가 보고서만을 위한 일정이라는 생각이 들고요. 지침을 마련할 필요성을 느낍니다."



채널A 뉴스 정현우입니다.

정현우 기자 edge@donga.com
영상취재 : 이기상 김영수
영상편집 : 이태희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