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엔지니어링, '한전·동서발전 수주' 괌 프로젝트 참여


괌 우쿠두(Ukudu) 복합화력 건설·운영사업 지분 투자 구체화 

현대엔지니어링, 발전소 EPC 맡아


    현대엔지니어링이 한국전력공사과 한국동서발전이 컨소시엄으로 수주한 괌 발전소 프로젝트에 참여한다.


7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한전과 동서발전이 괌 전력청이 발주한 198㎿(메가와트) 데데도 우쿠두 복합화력 발전사업 관련 정식 계약을 체결한 가운데 양사는 발전사업을 위해 지분 투자 및 법인을 설립하기로 했다. 


 미 괌 데데도(Dededo) 가스복합 발전조감도/usinesskorea.co.kr


관련기사

한전, 미 괌 데데도(Dededo) 가스복합 발전소(200㎿급) 건설 운영사업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KEPCO selected as preferred bidder to build combined cycle power plants in Guam

https://conpaper.tistory.com/78476

edited by kcontents




해당 안건은 지난달 24일 열린 동서발전 이사회에서 안건이 통과됐다. 


괌 우쿠두 198MW 복합화력 발전사업은 괌 전력청(GPA, Guam Power Authority)이 발주한 사업이다. 한전과 동서발전이 지난 6월 6 대 4 지분으로 컨소시엄을 구성해 수주했다.


이 발전소는 사업자가 발전소를 짓고, 생산된 전력을 향후 25년간 전량 판매하는 건설·운영·양도(BOT) 방식으로 진행된다. 괌 전력청은 내년 5월 공사를 시작할 계획으로 오는 2022년 10월부터 상업 운전을 개시를 목표로 한다. 총 사업비 6억9500만달러(약 8212억원). 


설비 용량은 198MW이며, 2020년 5월 공사를 시작해 2022년 10월부터 상업운전을 개시할 예정이다.

설계·조달·시공(EPC)은 현대엔지니어링이 맡는다. 발전소 운영 및 유지보수(O&M)는 자가유지보수 방식으로 진행된다. 


사업 추진 과정에서 괌 공공사업부의 사업 이의제기 및 현지 상원의원들의 찬반 공방 등 잡음이 일었지만, 무리없이 진행되고 있다. 


데데도 가스복합발전소 사업 발주처인 괌 전력청이 연료공급을 직접 맡아 연료비 가격변동 요인을 사전에 제거했다. 특히 전력요금과 재원조달, 건설과 운영비용을 모두 달러화로 일치해 환율 변동에 따른 위험도 최소화했다.




발전소가 가동되면 경제적 효과는 약 2000억원에 달할 것으로 추정된다. 한전은 괌 망길라오 지역 태양광 발전소에 이어 가스복합 발전소 준공으로 현지에 총 258㎿의 발전설비를 운영하게 된다. 괌 발전설비의 약 55%에 해당하는 규모다.


동서발전 관계자는 "발전소 건설자재 선정 시 적극적인 품질검사로 주기기 뿐만 아니라 보조기기의 기자재 품질도 확보 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밝혔다. 

길소연 기자 ksy@maeilnews.co.kr 매일뉴스


두산스코다파워, 크로아티아서 증기터빈 수주


자그레브 복합 열병합 발전소에 증기터빈 공급


    발전설비 전문회사 두산스코다파워가 크로아티아에서 증기터빈 수주 낭보를 올렸다. 


7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두산스코다파워는 크로아티아 자그레브의 복합 사이클 열병합 발전소에 새로운 증기 터빈을 공급한다. 




두산스코다파워와 발전소 간 구체적인 계약 내용은 공개되지 않았다.


두산스코다파워에서 제작되는 증기터빈. (사진=두산스코다파워)


다만 자그레브 발전소는 두산스코다파워의 증기 터빈이 공급받아, 유럽재건개발은행과 유럽투자 은행의 공동 자금 지원을 바탕으로 오는 2021년 말까지 설립을 완료할 예정이다. 


두산스코다파워의 공급 계약은 과거 이어온 수주 인연에서 비롯됐다. 앞서 두산스코다파워는 지난 2006년 공장에 비슷한 터빈을 공급했다. 회사 측은 이번 신규 계약을 위해 발전기 및 제어 시스템을 포함한 터빈 세트 액세서리도 공급할 계획이다.


바플라프 바르만 두산스코다파워 프로젝트 엔지니어는 "증기 터빈의 열은 하나의 제어된 열 공급 덕트와 두 개의 온수 히터로 공급된다"며 "공정 증기는 산업 요구에 사용될 것이지만 히터의 열은 자그레브의 지역 난방에도 사용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체코 플젠에 있는 두산스코다파워는 각각 보일러, 터빈 원천기술에 특화된 업체로 3MW~1200MW 출력의 발전소 설비, 증기 터빈, 발전기 세트 등을 공급하고 있다.


지난 2009년 두산중공업이 인수했으며, 현재 두산중공업 해외 자회사 중 가장 많은 순이익을 내고 있다. 두산스코다파워는 지난 2017년 순이익 193억원을 기록했다.

길소연 기자 ksy@maeilnews.co.kr 매일뉴스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