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삼성~동탄 GTX, 2년 늦춰 2023년 목표..."우선개통 고려 안해"


   오는 2021년 개통 목표였던 삼성~동탄 GTX(광역급행철도)의 완공이 2년 늦춰진 2023년 말로 바뀐 것으로 확인됐다. 앞서 국토교통부는 공사 지연 논란이 불거졌던 지난해 말까지만 해도 최대한 공기를 앞당기겠다며 당초 목표를 고수했었다.

 

국토부, 2021년에서 2023년 말로 연기

공사 발주 지연 등 당초 목표 달성 불가


GTX-A 전 노선 2023년 동시개통 계획

업계선 "2023년 말 개통 어렵다" 전망


동탄 지역 "삼성~동탄 우선 개통해야"

국토부 "현재로선 우선 개통 계획 없어"


    국토부는 또 파주(운정)~동탄 간 GTX-A 전 구간을 동시 개통한다는 방침이며, 삼성~동탄 구간에 먼저 GTX를 투입해 운영할 계획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동탄 GTX 노선도. [자료 국토교토부] 



  

 국토부 관계자는 6일 "GTX-A 노선 중 삼성~동탄 구간은 나머지 파주~삼성 구간과 함께 2023년 말 동시 개통하는 걸 목표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삼성~동탄 GTX는 파주(운정)와 동탄을 잇는 GTX-A 노선 가운데 민자사업으로 추진되는 파주~삼성을 제외한 나머지 37.9㎞ 구간에 정부가 1조 5500억원을 투입해 용인ㆍ성남역 등 정차역과 연결선을 만드는 사업이다


 동탄 주민의 교통난을 풀기 위해 계획된 사업으로 주민들은 이미 입주 때 8000억원의 분담금을 납부한 바 있다.  

 

 당초 국토부가 2015년 관보에 게재한 '삼성~동탄 광역급행철도 건설사업 기본계획'에 따르면 개통일은 2021년으로 되어 있다. 이 GTX가 개통되면 동탄에서 삼성역까지 20분 만에 주파할 수 있다는 내용도 들어 있다. 

 

 하지만 전체 5개 공구 가운데 3개 공구의 공사가 지난해 10월에야 발주된 데다 공구별 공사 기간도 60개월(5년)~70개월(5년 10개월)로 잡혀있어 2021년 개통은 물 건너갔다는 지적이 나왔다. 

 

 당시 국토부는 이러한 지적에 대해 “사업발주처인 한국철도시설공단과 공사 기간을 줄일 수 있는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며 “최대한 완공 시기를 앞당길 계획”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완공 시기를 바꾸지 않았다. 




 그러나 현실적으로 2021년 개통이 어려운 분위기로 바뀌자 개통 목표를 2년 더 늦춘 것으로 전해진다. GTX-A 전 구간 개통 시기에 맞추겠다는 의미다. 이에 따라 국토부는 완공 시기를 공식 수정하는 내용으로 실시계획 변경 작업을 진행 중이다.         

 


SRT가 정차하는 동탄역에선 GTX도 이용할 수 있게 된다. [중앙포토]


 문제는 GTX-A 전 구간의 개통이 목표인 2023년을 넘길 가능성이 높다는 데 있다. 서울 강남구에서 주민반발 등을 의식해 굴착허가를 내주지 않고 있는 데다, GTX의 주요 정차역이 될 삼성역 복합환승센터 개발이 늦어질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철도업계에선 당초 목표보다 1~2년 이상 지연될 거란 전망이 우세하다. 이 때문에 동탄 주민들은 "삼성~동탄 구간의 2023년 완공 목표를 지키고, 제때 열차를 발주해 GTX를 우선 투입해달라"고 요구하고 있다. 


 국토부가 전 구간 동시 개통을 고집할 경우 삼성~동탄 GTX 운영이 더 늦어질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국토부 관계자는 "GTX-A 전 구간의 2023년 말 개통을 목표로 하는 계획에는 변함이 없다"며 "현재로서는 삼성~동탄 구간의 우선 개통은 고려치 않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익명을 요구한 철도업계 관계자는 "GTX-A의 2023년 말 개통은 사실상 어려워 보인다"며 "정부가 현실적인 상황을 인정하고 전 구간 개통이 늦어질 경우에 대비한 플랜 B를 준비해야만 주민 불편을 최소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강갑생 교통전문기자 kkskk@joongang.co.kr 중앙일보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