혈압 수치, 뒤엣것도 중요하다

“120에 80”


    혈압을 쟀을 때 앞쪽 수치는 수축기, 뒤쪽은 이완기의 압력을 말한다. 수축기 120mmHg 미만, 이완기 80mmHg 미만의 범위를 통상 ‘정상 혈압’으로 본다.


수축기 혈압은 심장이 혈액을 혈관으로 보낼 때 측정되는 압력이다. 반면 이완기 혈압은 심장이 혈액을 밀어내고 쉬는 시점, 즉 박동과 박동 사이의 압력을 측정한 수치다.


health.harvard.edu


 

Blood pressure: The second number matters, too

Published: October, 2019


Although people tend to focus more on the first number in a blood pressure reading, the second number is also important for predicting heart disease risk. That's according to a study based on 36 million blood pressure readings from more than 1.3 million adults, published in the July 18 New England Journal of Medicine.

Systolic pressure (the first number in a blood pressure reading) measures the force with which the heart pumps blood into the arteries. Diastolic pressure (the second, lower number) reflects the pressure in the arteries when the heart rests between beats. Over eight years, more than 44,000 people in the study had a heart attack or stroke. The risk of those events rose among people with systolic readings of 130 and higher, but also in those with diastolic readings of 80 and higher. The findings are a reminder to pay attention to both numbers in your blood pressure reading, and that for most otherwise healthy people, lower blood pressure is better.

https://www.health.harvard.edu/heart-health/blood-pressure-the-second-number-matters-too


edited by kcontents




일반인들은 대개 앞쪽의 수축기 혈압 수치를 두고 고혈압 혹은 저혈압을 말한다. 혈압 및 관련 질환에 대한 연구도 수축기 혈압에 관한 것이 많다.


그러나 미국 ‘하버드 헬스 퍼블리싱’에 따르면 이완기 혈압 수치도 중요하다. 심혈관 질환에 걸릴 위험을 가늠할 수 있는 지표이기 때문이다.


중앙일보

edited by kcontents


지난 7월 발표된 연구에 따르면 성인 130만 명의 8년간 혈압수치를 분석한 결과, 4만4000 명이 심장마비와 뇌졸중을 겪었다. 이런 심혈관 질환을 경험한 이들은 수축기 혈압이 130을 넘긴 사람들이었는데, 대부분은 이완기 혈압도 80 이상이었다.


이완기 고혈압은 주로 40세 이하의 젊은 남성에게 빈발한다. 다른 연구에 따르면 이완기 고혈압을 가진 사람의 절반 정도는 7년 이내에 수축기 고혈압 증상을 보인다. 이완기 혈압은 본격적인 고혈압을 예고하는 지표인 셈이다.




이완기 혈압이 90mmHg 언저리라면 식이요법이나 규칙적인 운동으로 혈압을 관리하고 100mmHg를 넘기면 약물치료가 필요하다.

이용재 기자 youngchaeyi@kormedi.com코메디닷컴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