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공단, ‘알기 쉬운 철도통합무선망 용어해설집’ 발간 / 경기연구원, 'DMZ 도로는 굽은 흙길로' 보고서 발간


철도공단, ‘알기 쉬운 철도통합무선망 용어해설집’ 발간 


사전식 배열, 그림과 도표 추가해 누구나 쉽게 이해할 수 있어 


   한국철도시설공단(이사장 김상균)은 전국철도노선에 새로운 철도통합무선망(이하 LTE-R)을 도입함에 따라 철도업무에 실용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알기 쉬운 LTE-R 용어해설집’을 8월 26일(월) 발행하고, 철도공단 홈페이지(www.kr.or.kr)에 공개했다고 밝혔다. 

※ LTE-R(LTE based Railway wireless communication system) : 4세대 무선통신기술인 LTE를 세계 최초로 철도환경에 최적화한 국산 시스템. 



LTE-R은 LTE 기술로 통신방식을 단일화한 시스템으로 고속으로 달리는 열차 상호 간, 열차와 관제센터 간 그리고 유지 보수자 간의 정보교환 시 안정적인 통신서비스를 제공한다. 


용어해설집에는 ▲ 철도무선통신시스템 기술발전, ▲ LTE-R 시스템 구성도, ▲ 주요용어 100개 해설 등이 수록되어 있고, 쉽게 찾아볼 수 있도록 사전식으로 정리됐으며, 그림과 도표를 추가해 누구나 쉽게 이해할 수 있게 편집됐다. 




철도공단 박민주 기술본부장은 “다소 생소할 수 있는 LTE-R 기술을 철도관계자들 및 국민이 최대한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해설집을 편찬했다”며, “해설집 발간을 계기로 LTE-R 기술이 철도산업에 정착되어, 열차안전운행의 초석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알기 쉬운 LTE-R 용어해설집은 공단 홈페이지 - [정보마당] - [공개자료실] - [공개자료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철도공단


경기연구원, 'DMZ 도로는 굽은 흙길로' 보고서 발간


남북측 한반도 신경제 정책 vs 동서측 DMZ 생태보전 동시 고려해야 

생태계를 위한 도로건설 5원칙 : 

면적보다 개수 제한, 교통량 증가와 완충구역 폭 연계, 

생태계 우회 또는 저속도로 설계, 생태통로 확보, 도로경관 복원


평화로(국도3호선), 통일로(국도1호선) 세계적인 경관도로로 집중 필요


     DMZ 주변, 또는 향후 DMZ를 관통하여 건설하게 될 도로는 생태계 보호를 최우선으로 하여 자연을 닮은 도로, 세계적인 경관도로로 건설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왔다.




현재 대부분의 도로가 속도 중심의 통과형으로 설계되고 있는 가운데, DMZ 주변 도로는 도로 자체를 명소화하여 머물며 구경하는 관광형으로 개발하자는 것이다. 이를 위해 ‘굽은 흙길’과 같은 획기적인 방안 수립도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연구원은 한반도 신경제와 DMZ 보호, 생태계 보호를 원칙으로 DMZ 도로 비전 등을 담은 <DMZ 도로는 굽은 흙길로> 보고서를 발간했다. 




한반도 신경제 정책은 DMZ를 남북으로 관통하는 도로와 철도 개설을 수반하는데 이는 동서로 넓게 펼쳐진 DMZ 생태보전과 교차 충돌할 가능성이 매우 크다. 자칫 한반도 신경제가 DMZ 생태계의 허리를 잘라 버릴 우려가 나오는 대목이다.


경기연구원이 지난 7월 수도권 성인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DMZ와 남북 접경지역 활용 시 우선시해야 할 핵심가치로 ‘경제적 가치’(17.5%)보다 ‘환경적 가치’(81.9%)를 우월하게 꼽은 만큼 DMZ 도로는 생태계를 배려한 건설이 우선시되어야 할 것이다.




보고서는 이러한 취지 아래 생태계를 배려한 5가지 도로건설 기본원칙을 밝혔다. ▲도로 면적보다는 개수를 제한 ▲교통량에 따라 완충구역 폭 설정 ▲습지 등 주요 생태계는 우회하거나 저속으로 설계 ▲노선 결정 후 생태통로 계획 ▲도로 운영 시 양쪽 경관 복원이 그 내용이다.


도로 개수를 최소화하고, 교통량이 늘면 완충구역도 확대해야 하며, 많은 생물종이 의존하는 습지와 같은 민감한 생태계는 피하거나, 불가피한 경우 저속 도로로 설계하자는 것이다. 이를 위해 일부러 구불구불한 흙길을 조성하는 등 생태계를 고려한 과감한 판단도 필요한 상황이다.



동물이동을 위한 통로 등으로 좁게 해석했던 생태통로도 선형(하천, 다리, 터널, 굴), 징검다리(공원녹지, 습지와 연못, 정원, 도시숲), 경관(가로수, 제방)과 같이 폭넓은 이해를 바탕으로 적용한다면 DMZ를 생태통로 박람회의 장으로 여길 수 있을 것이다.




연구를 수행한 이양주 경기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DMZ와 일원 생태계에 가장 위협적인 요소는 도시가 아닌 도로 건설”이라며 “굽은 흙길 등 생태계를 최우선으로 하는 도로를 설계하는 한편 기발한 노선, 아름다운 구간, 멋진 다리 등 도로 자체가 충분히 관광 기회를 제공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 선임연구위원은 또한 “한반도의 허리가 될 평화로(국도3호선)를 선택하여 세계적인 경관도로로 집중하는 한편 통일로(국도1호선)는 국가, 경기도, 고양시, 파주시가 협력하여 경관 개선에 힘써 향후 북으로 확산시키면 통일 한국을 위한 좋은 준비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발간 

케이콘텐츠

728x9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