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최초 한 해에 기술사 3관왕 진주시청 조용제 주무관 화제

건축시공기술사, 건설안전기술사, 토목시공기술사까지 한번에!

    전국 최초로 한 해에 기술사 3관왕 자격을 취득한 공무원이 있어 화제다.

진주시청 조용제 주무관

진주시 건축과에 근무하는 조용제 주무관(41세, 시설7급)은 지난 5월 전국 최초로 ‘건축시공기술사’와‘건설안전기술사’를 동시 합격하여 화제가 된 바 있는데 불과 3개월도 지나지 않아‘토목시공기술사’까지 획득해 한 해에 기술사 3관왕을 차지하는 영예를 안았다.



현직 공무원이 기술 분야의 고시로 불리는 기술사를 한 해에 3개나 취득한 경우는 전국 최초 사례여서 더욱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시에 따르면 조용제 주무관은 올해 5월 한국산업인력공단에서 시행한 제117회 정기기술사시험(국가기술자격)에 응시해 건축시공기술사와 건설안전기술사를 동시 취득했고 연이어 제118회 정기기술사 시험에서 토목건설기술사까지 합격했다.

조주무관이 앞서 취득한 건축시공·건설안전 기술사는 건축시공·건설안전 분야의 전문지식과 실무 경험을 바탕으로 계획, 연구, 설계, 분석, 시험, 운영, 시공, 평가와 이에 관한 지도, 감리 등 기술업무를 수행하는 건축시공과 건설안전 분야 최고 국가기술자격이다.



토목시공기술사 또한 토목시공분야 최고 기술자격증으로 3개의 기술사 모두 해당 분야 최고 권위를 가지는 자격증이다.

조 주무관은 “하나의 건축구조물이 지어질 때 시공과 안전 부분을 더 깊이 들여다보고 지도·감독할 수 있는 통찰력을 배우고 싶었다” 며 “토목시공기술사 또한 건물이 세워지는 기초 지반의 안정성까지 들여다보는 안목을 키워 정말 시민들에게 도움이 되는 공무원이 되고 싶다”고 말했다.

진주시청 상사 및 동료들은 “조주무관의 몸에 벤 성실함이 기술사 취득에 큰 도움이 됐을 것”이라며 “조 주무관의 기술사 합격이 향후 진주시 공공건축 및 공공청사 공사감독 업무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하창욱 기자 webmaster@knnewstoday.co.kr
경남뉴스투데이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