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류 '연희1구역 재개발' 9부 능선 넘었다


관리처분인가 획득

"홍제천변 따라 아파트숲 조성될 것"


   주민간 갈등으로 표류하던 서울 서대문구 연희1구역 재개발이 사업 9부 능선을 넘었다. 홍제천변을 따라 아파트숲이 조성될 것이란 기대가 커지고 있다.


20일 정비업계에 따르면 연희1구역 재개발조합은 17일 서대문구청으로부터 관리처분인가를 획득했다. 처음 재정비사업구역으로 지정된 2004년 이후 16년 만의 일이다.


연희제1주택재개발구역 위치도, 조감도. 자료=서울시 제공/아주경제

edited by kcontents


연희1구역 재개발은 서울 서대문구 연희동 533 일대 5만5173㎡ 부지에 지하 3층~지상 20층, 1002가구(206가구 임대 포함) 규모의 공동주택을 짓는 사업이다. 관리처분계획에 따르면 이 중 일반분양은 476가구로, 전용면적별로 보면 △59㎡ 97가구 △75㎡ 73가구 △84㎡ 306가구 등이다. 시공사는 SK건설이 맡고 있다. 




다만, 청산자의 재분양 요구를 반영하기 위해 올해 관리처분계획 변경 총회가 치러질 예정이다. 연희1구역 재개발 조합 관계자는 “재분양을 요구하는 청산자가 100명가량이기 때문에 실제 일반분양 가구 수는 380가구 정도 될 것이다”며 “올해 9~10월 정도 총회를 열고 내년 봄께는 이주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연희1구역 재개발은 주민 사이 갈등으로 오랜 기간 진척이 없던 사업이다. 주민 사이 빈부 격차가 크고, 임대사업을 벌이는 노년층도 많아 청산금이 낮다고 반발하는 주민이 많았다. 이에 2016년 11월에는 재개발 직권해제와 관련해 주민의견조사가 진행됐는데, 조합원 526명 중 절반(263명)이 찬성하며 재개발 사업을 존속할 수 있었다.


이에 사업이 속도를 내는 듯했지만 반대 측이 투표 과정서 조합장의 협박과 회유가 있었다며 고발하게 됐다. 이에 조합장이 바뀌는 등 변화가 생긴 가운데 사업은 계속해서 지연됐다. 그러던 중 조합 측이 제기한 행정심판에서 구청이 관리처분계획 인가를 보류하고 있는 것은 부적합하다는 판결이 지난해 말 내려졌다. 이에 사업이 탄력을 받으면서 관리처분계획 인가까지 이어졌다. 


사업지는 경의중앙선 가좌역에서 도보권으로 위로는 홍제천, 아래로는 궁동공원을 끼고 있는 위치다. 사업지에서 더 북쪽에 있는 연희파크푸르지오(연희1구역 재건축)는 396가구 규모로 지난해 말 입주해 전용 84㎡ 시세가 7억5000만~8억5000만 원에 형성돼 있다. 


연희동의 한 중개업소 대표는 “관리처분 인가 이후 매수 문의가 늘어나고 매물은 들어가고 있다”며 “연희파크푸르지오보다 단지 규모가 큰 데다 지하철 가좌역에 더 가까워서 전용 84㎡ 기준으로 5000만~1억 원 정도 시세가 더 붙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이신철 기자 camus16@etoday.co.kr 이투데이

[출처] 이투데이: http://www.etoday.co.kr/news/section/newsview.php?idxno=1757583#csidxddcf3ee035fb162b4b46724be3e8ecf 




대치 현대타운 가로주택정비사업 속도

사업시행안 등 조합원 총회 결의
42가구 재건축…11가구 일반분양

    대치 현대타운 가로주택정비사업 속도 낸다
서울 대치동 현대타운의 가로주택정비사업(투시도)이 속도를 내고 있다. 강남구에서 최초로 가로주택정비사업을 추진하는 곳이다.

20일 정비업계에 따르면 현대타운 가로주택정비사업조합은 지난 18일 주민 총회를 열어 정비사업 예산안 변경 승인, 건축설계 변경, 사업시행계획안 결의 등 세 개 안건을 가결했다. 총회에는 조합원 29명 중 14명이 참석했다. 조합원 5명은 서면결의로 참석을 대신했다. 조합은 이달 말 강남구에 사업시행계획 승인과 관리처분계획 인가를 신청할 계획이다.

대치 현대타운 가로주택정비사업 투시도/매일경제
edited by kcontents

현대타운 가로주택정비사업은 대치동 1019 일원(1560㎡) 기존 노후 주택 29가구를 아파트 42가구(지하 4층~지상 11층)로 재건축하는 사업이다. 이 중 일반분양 물량은 11가구다. 지난달부터 주민 이주와 이사비 지급을 하고 있다. 조합 관계자는 “대치동 학원가를 걸어서 이용할 수 있는 뛰어난 입지”라며 “일부 조합원이 보유한 상업시설과 연계한 개발 계획도 구상 중”이라고 말했다.



가로주택정비사업은 면적 1만㎡ 미만이고 주택 20가구 이상이면서 주변이 도로로 둘러싸인 지역을 대상으로 하는 정비사업이다. 전체 건물의 3분의 2 이상이 노후 불량 건축물이면 토지, 건물 등 소유자의 동의를 얻어 진행할 수 있다. 정비구역 지정, 추진위원회 구성 등을 생략할 수 있어 재개발·재건축보다 사업 기간을 대폭 줄일 수 있는 게 특징이다.

서울시에선 33곳이 가로주택정비사업을 추진 중이다. 이 중 19곳은 서초·강남·송파·강동구 등에 몰려 있다. 한 정비업계 관계자는 “입지 여건이 좋아 개발 압력이 높은 강남권 소규모 주거 단지를 중심으로 사업 절차가 간단한 소규모 주택정비사업이 호응을 얻고 있다”고 설명했다.
민경진 기자 min@hankyung.com 한국경제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