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상 2개 특별상 1개 수상

45개국 812점 출품 


   한전이 국제 발명품 전시회에서 3관왕을 차지하는 등 기술을 우수성을 전세계에 알리는 성과를 거뒀다.


한전에 따르면 지난 4월10~14일까지 5일간 스위스 제네바 팔렉스포(Palexpo) 전시장에서 열린 ‘2019 제네바 국제발명품전시회’에 2개의 발명품을 출품해 우수성을 인정받아 금상 2개와 특별상 1개를 수상했다. 


[참과자료] 세계 최초로 개발된 한전의 터널 외부면 공동 탐사 장치 시현 모습/건설경제

edited by kcontents


이번 전시회에는 45개국 812점이 출품 됐으며, 미국 피츠버그, 독일 뉘른베르크 국제발명전과 함께 세계 3대 발명대회로 국제적으로 권위 있는 행사다. 역대 가장 큰 규모로 평가받고 있는 이 전시회에서 한전은 자체 개발한 ▲ 터널 위험지반 사전예측 시스템 ▲ 다관절 클램프를 이용한 원터치 접지장치를 선보였다. 




터널위험지반 사전예측시스템은 전력구 터널을 굴착하는 장비에 터널 전방을 예측할 수 있는 탐사 시스템을 부착해 터널 굴착 도중 전방 위험지반을 사전에 예측할 수 있는 시스템이다.


지하구조물, 터널공사 시 연약지반을 사전에 예측할 뿐만 아니라 실시간으로 보강공사까지 동시에 수행함으로써 건설 도중 지반붕괴(싱크홀 등)에 의한 인명‧재산 피해를 예방할 수 있다. 


한전은 이 기술을 154kV 대저분기 전력구 터널공사에 적용해 지중 전력망 최적화로 약 230억원을 절감했으며 이번 전시회에서도 주목을 받아 금상과 사우디아라비아 발명협회 특별상을 수상했다.


다관절 클램프를 이용한 원터치 접지장치는 사람의 관절을 모방한 다관절 구조를 이용해 한번의 조작으로 접지를 완료할 수 있는 새로운 형태로 작업의 난이도를 획기적으로 낮췄다는 평가를 받는다. 




접지작업 과정에서의 안전사고 방지와 작업능률 개선의 효과를 동시에 달성할 수 있기에 발명작의 유용성과 현장의 적용성을 인정받아 금상을 수상했다. 이 제품은 독일의 beka사 등 관련 글로벌 기업으로부터 적극적인 구매의사 등 사업화 요청을 받았다. 

한전 관계자는“이번 전시회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둠에 따라 자체 개발한 기술의 우수성을 해외시장에 알렸다”며“향후 기술이전 및 제품수출 등 해외시장을 개척할 수 있는 교두보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유희덕 기자 yuhd@electimes.com 전기신문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