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DC현대산업개발, 한솔개발 인수


한솔오크밸리 운영사

한솔개발 지분49% 500억에


   HDC현대산업개발이 한솔오크밸리 운영사인 한솔개발을 인수한다. HDC 측은 지분 49%를 먼저 인수하는 방식으로 경영권을 확보할 방침이다. 


22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HDC현대산업개발은 한솔홀딩스와의 협의를 통해 지분 49%를 약 500억원에 선 인수하는 방식으로 한솔오크밸리 경영권을 매입하기로 합의했다. 이번 매각딜은 세부 재무실사를 거쳐 조만간 발표될 전망이다.


원주 한솔 오크 밸리 리조트/Booking.com

edited by kcontents


이와 관련해 정몽규 HDC그룹 회장은 최근 한솔오크밸리를 수차례 방문했고 한솔 측과 큰 틀에서 합의를 마친 것으로 전해졌다. 


IB업계 관계자는 "정몽규 회장이 한솔오크밸리를 방문한 뒤 매입하기로 결정을 마쳤고, 한솔 측도 이미 동의한 상태"라며 "재무실사 과정에서 대량 우발채무 같은 악재가 발생하지 않는다면 다음달 한솔오크밸리는 HDC 측으로 경영권이 넘어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HDC현대산업개발은 한솔홀딩스가 보유한 한솔개발의 가치를 약 1000억원으로 평가했으며, 이중 49%를 먼저 확보하는 방식으로 경영권을 넘겨받고 추가적인 투자에 나설 계획이다. 


한솔홀딩스는 한솔개발 지분 총 91.43% 중 지분 49%만을 HDC현대산업개발에 넘기는 대신 나머지 보유 지분 42.43%에 대해서는 의결권을 행사하지 않는 방식으로 HDC현대산업개발의 경영권을 보호해주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HDC현대산업개발은 나머지 지분에 대해서는 우선 매입권 등의 보호장치를 마련해 향후 추가 매입 통로를 열어둘 것으로 보인다. 


한솔홀딩스는 한솔오크밸리의 매각주간사로 삼일회계법인을 지정해 지난해부터 본격적인 매각작업에 돌입했으며, 지난 2월 말 본입찰을 실시한 바 있다. 

[진영태 기자] 매일경제


두산인프라코어, 선진 건설장비 시장 견조한 성장세 이어가


지난해 동기 보다 14% 성장


    두산인프라코어가 중국과 함께 시장 확대 노력을 지속해 온 북미, 유럽 등 선진 건설장비 시장에서 견조한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두산인프라코어는 올 1분기 동안 북미, 유럽 등에서 약 2000억원의 매출을 올렸다고 22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동기 보다 14% 성장한 것으로 북미, 유럽 시장 규모가 5% 성장한 것에 비하면 시장 성장 대비 약 3배 성장을 한 것이다. 


 

두산인프라코어가 지난 8일 독일에서 열린 세계 최대 건설기계 전시회 `바우마(Bauma) 2019`에서 최신 제품과 첨단 솔루션들을 선보였다. [사진제공 = 두산]


두산인프라코어는 이 같은 성과에 대해 북미, 유럽 시장의 경기 회복에 발맞춰 공격적인 영업전략을 전개했기 때문으로 분석하고 있다.


실제 두산인프라코어는 그 동안 북미 시장에서 딜러 확대, 고객 맞춤형 프로그램 실행, 서비스 대응력 향상 등 영업 경쟁력을 강화했다. 유럽에서도 체코, 이탈리아, 프랑스 등지에서 신규 딜러 사업 안정화 및 현장 영업조직 권한 확대를 통해 고객 대응력을 높였다. 이달 초에는 미국 시애틀에 부품공급센터를 신규 오픈하며 부품 공급역량을 강화했다. 애틀란타와 마이애미에 이어 미국 내 세번째 부품공급센터를 열어 신속한 부품공급으로 고객의 장비가동률 및 만족도를 높여가겠다는 전략이다. 


북미와 유럽 시장에서 브랜드 인지도를 높이기 위해 스포츠 마케팅도 활발히 전개하고 있다. 세계 남자 골프 4대 메이저 대회 가운데 최고로 꼽히는 `디 오픈`을 2010년부터 후원해 왔으며, 미국 메이저리그를 3년째 후원하며 시장 내 입지를 강화해 가고 있다. 


건설기계 생산기지가 없는 북미와 유럽 시장에 고객 주문사항에 신속히 대응하기 위한 커스터마이제이션 센터(Customization Center) 구축에도 공을 들이고 있다.


 이 시설은 한국에서 공급받은 반제품을 현지 고객 주문사항에 맞춰 완성하는 조립시설이다. 두산인프라코어는 최근 유럽 내 커스터마이제이션 센터에서 대응 가능한 제품을 대형기종까지 확대했다. 북미 지역에서는 연내 커스터마이제이션 센터를 설립해 제품공급기간을 대폭 단축해 북미 고객 수요에 적극 대응해 나갈 계획이다. 


두산인프라코어 관계자는 "선진 건설장비 시장에서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두 자릿수 성장세를 기록하고 있다"며, "올해 이들 시장에서의 목표인 매출 8400억 원을 무난히 달성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디지털뉴스국 이상규 기자] 매일경제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