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영 언론 연합에 이어 MBN까지?...이번엔 文 대통령을 '북 대통령'으로 오기


MBN 또 방송사고


지난 11일 뉴스 그래픽화면엔 

영부인을 '김정은 여사'로 오기


    매경미디어그룹(회장 장대환) 소속 종합편성채널 MBN이 방송화면서 문재인 대통령을 '북 대통령'으로 표기하는 실수를 21일 범했다. 이번 방송 사고는 지난 11일 영부인 김정숙 여사의 이름을 김정은 여사로 오기한 이후 두 번째다.


과연 우연일까?


 

MBN '방송사고' 갈무리 화면 © 뉴스1


MBN은 21일 오전 8시50분쯤 뉴스와이드에서 김대중 전 대통령의 첫째 아들인 김홍일 전 의원이 별세했다는 뉴스를 보도하면서 화면 하단에 'CNN "북 대통령, 김정은에 전달할 트럼프 메시지 갖고 있어"'라는 자막을 내보냈다. 




해당 자막은 문재인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전달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메시지를 갖고 있다는 기사를 요약한 내용이다. 


MBN은 홈페이지를 통해 "오늘(4월21일) 오전 'MBN 뉴스와이드' 시간에 하단 자막 뉴스를 내보내면서 문 대통령과 관련해 오타가 그대로 방송됐다"며 "실무진의 단순 실수를 거르지 못한 채 방송된 점에 대해 시청자 여러분께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한편 MBN은 지난 11일에도 '백운기의 뉴스와이드'에서 김정숙 여사를 '김정은 여사'로 오기해 논란을 빚었다. 


당시 MBN은 홈페이지를 통해 "문재인 대통령의 미국 방문 소식을 전하면서 영부인 김정숙 여사의 이름을 잘못 기재한 참고 화면이 방송됐다"며 "참고 화면 제작 때 오타를 제대로 거르지 못한 제작진의 실수"라고 사과한 바 있다.

(서울=뉴스1) 박정환 문화전문기자




MBN 뉴스, '김정숙 여사'를 '김정은 여사'로 오기

 

11일 뉴스 그래픽 화면에 '김정은 여사' 노출

12일 MBN 홈페이지에 사과문 게재


   MBN 뉴스가 한미정상회담 상황을 보도하며 김정숙 여사를 '김정은 여사'로 오기한 그래픽 화면을 내보내 논란이 일자 사과했다. 


 

지난 11일 방송된 MBN '뉴스와이드' "'여지' 남긴 美 폼페이오 '핵 언급' 피한 北 김정은…文, 북미 물꼬 트려면?" 리포트 (사진=방송화면 캡처)


MBN '뉴스와이드'는 지난 11일 "'여지' 남긴 美 폼페이오 '핵 언급' 피한 北 김정은…文, 북미 물꼬 트려면?" 리포트에서 한미정상회담을 전망하는 내용을 전하며 김정숙 여사를 '김정은 여사'로 잘못 표기한 그래픽을 내보냈다. 


해당 그래픽 화면에 누리꾼 사이에서 논란이 일자 MBN은 12일 홈페이지 공지사항 게시판에 사과문을 게재하고 "참고 화면 제작 때 오타를 제대로 거르지 못한 제작진의 실수"라며 "김정숙 여사를 비롯한 관계자분은 물론 시청자 여러분에게 깊은 사과의 말씀 드린다"라고 밝혔다.


앞서 연합뉴스TV가 지난 10일 오후 '뉴스워치' 2부에서 한미정상회담 참석을 위해 방미 길에 오른 문재인 대통령 소식을 전하며 문 대통령 사진 아래 북한 인공기를 배치해 시청자와 누리꾼의 질타를 받은 가운데, 연이은 뉴스 실수에 시청자와 누리꾼의 비판이 여느 때보다 거

zoo719@cbs.co.kr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