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축박물관 '세종시', 올해 주목되는 특화 단지는?


2019년 도시특화사업 추진계획 논의 특화위원회 개최


     행정중심복합도시(이하 행복도시)의 건축디자인 향상 및 도시기능 활성화를 도모하기 위해 행복청이 올해도 공동주택‧단독주택‧복합공간 등 다각적인 특화사업을 전개한다.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청장 김진숙, 이하 행복청)과 한국토지주택공사 세종특별본부(본부장 김수일)는 16일(화) 오후 2시 행복청에서 총괄기획가, 도시계획위원회 부위원장, 세종시 건축위원회 부위원장 등과 함께,


행복청은 2019년에도 공동주택‧단독주택‧복합공간 등 다각적인 특화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사진은 4-1생활권 공동주택용지 마스터 플랜 조감도/세종의 소리


‘2019년 제1차 행복도시 특화사업 운영위원회(이하 특화운영위원회)’를 개최하고, 이러한 내용을 담은 2019년도 특화사업 추진방향을 논의했다.


그동안 행복청은 공동주택  및 상업용지 특화를 통해 주민이 만족하는 살기 좋은 도시공간을 조성하기 위하여 노력해 왔으며,


지난해 특화사업은 변화되는 주거수요에 대응하고 선도적인 단독주택단지를 조성하기 위해 테라스하우스*, 듀플렉스 주택** 등 다양한 저층 주거단지에 집중하였다.

* 테라스하우스 : 각 세대마다 테라스를 가진 경사지 연립 주택

** 듀플렉스 주택 : 한 건물에 두 세대가 거주하는 형태의 단독주택


올해에는 추진 대상의 영역을 넓혀, 주거단지 및 상업용지 이외에도 문화예술 진흥을 위하여 아트빌리지(1-1생활권)를 추진하는 등 도시기능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유형의 특화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특화운영위원회’에서는 산울리(6-3생활권)의 공동주택을 공원, 학교 등과 통합하여 공모를 시행하여 주민 커뮤니티의 장이 형성될 수 있도록 계획하는 방안과 함께,

 

산울리(6-3생활권) 중심으로 지형을 활용하는 단독주택단지를 조성하고, 1인가구 증가 추세에 맞추어 도심형주택용지에 특색 있는 주거문화가 도입될 수 있는 방안을 논의하였다.

 

또한, 도시기능 활성화를 위해 집현리(4-2생활권) 캠퍼스타운 및 아트빌리지 조성계획 등 대상지를 전체적으로 검토하는 한편,


2019년도 특화사업 대상지 검토(안)


특화대상지의 선정기준에 대해서 논의하여 보다 체계적인 방식으로  특화사업이 진행될 수 있는 토대를 마련하였다.




박무익 행복청 차장은 “올해 추진되는 특화사업을 차질 없이 이행하여 우수한 도시경관을 조성하고 도시민들이 행복하게 거주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행복청은 이날 논의된 내용을 바탕으로 전문위원을 선정하고, 대상지에 대한 기본방향 및 디자인 방안을 구체화한 특화계획 수립을 추진할 예정이다.

행복청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