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적 재난'...고성 일대 사상자 11명 발생


사상자 11명·주민 4천명 대피 강원도 火魔


1명 사망 11명 부상...총 4000여명 대피

피해면적 250㏊ 여의도 면적에 맞먹어

휴업령에 동해고속도로 통행 전면 통제 

전국 소방차 200여대·소방인원 600명 동원

文대통령 위기관리센터서 긴급회의 주재


    강원도 고성에서 발생한 산불이 속초로 번지는 가운데 강릉에서 또 다른 화재가 발생하면서 국가적 재난 사태가 벌어지고 있다. 10여 명의 사상자가 발생하고, 주민 4000여명이 대피하는 등 초유의 상황이다. 소방당국은 대응 수준을 최고 수준인 3단계로 끌어 올리고 진화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지만 강풍 등 기상 여건으로 화재 진압에 애를 먹고 있다. '


현 정부 들어서 전국적으로 화재 다발

인명 피해 극심


4일 오후 강원 고성군 야산에서 난 산불이 확산되고 있다. /연합뉴스/조선일보


 5일 산림당국과 소방당국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7시 17분쯤 강원도 고성군 토성면 원암리 한 주유소 맞은편에서 불이나 주변 산으로 옮겨 붙었다.


산림·소방당국은 도로변 변압기에서 불이 시작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 불은 순간초속 26m의 바람을 타고 삽시간에 속초 영랑동·장사동으로 옮겨 붙었다. 이날 자정을 전후로 강릉 옥계면에서도 원인을 알 수 없는 또 다른 산불이 발생했다.  이날 산림당국 등에 따르면 산불로 오전 5시 30분 현재까지 1명이 숨지고 11명이 다친 것으로 집계됐다. 전날 오후 고성산불이 휩쓸고 간 고성군 토성면의 한 도로에서 A(58)씨가 숨져 있는 것을 주민이 발견했다. 경찰은 산불 피해로 보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 중이다. 또 산불로 민간인 11명이 다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동해안산불방지센터는 이날 오전 2시께 현장대책본부가 마련된 강원 고성군 토성면사무소에서 유관기관 합동으로 브리핑을 했다. 현장대책본부에 따르면 대피 인원은 주민 2155명, 군인 1465명 등 4000여명으로 파악됐다. 주택 120여 채와 창고, 비닐하우스 등도 불에 탄 것으로 확인됐다. 


산불로 인한 피해면적은 오전 5시 30분 현재까지 250㏊(250만㎡)다. 축구장 면적(7천140㎡)의 350배에 달하고, 여의도 면적(290㏊)에 맞먹는다. 대책본부는 드론을 띄울 수 없어 파악이 제한적인 상황에서도 250㏊가 소실된 것으로 파악해 피해면적이 더 늘어날 가능성도 있다고 봤다. 


관련기사

[긴급] 고성·속초 강릉 동해로 산불 확대...전국 소방차 출동, 3단계 발령

https://conpaper.tistory.com/76542

edited by kcontents


강원도교육청은 고성·속초 산불의 급속 확산으로 막대한 피해가 속출함에 따라 이날 속초지역의 모든 학교에 휴업령을 내렸다. 휴업 학교는 초등학교 12곳, 중학교 4곳, 특수학교 1곳, 공립 유치원 2곳, 사립유치원 3곳 등 모두 25개 학교다. 


소방당국 역시 진화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소방청은 전날 오후 9시 44분을 기해 대응 수준을 2단계에서 최고 수준인 3단계로 끌어올렸다. 화재 대응 1단계는 국지적 사태, 2단계는 시·도 경계를 넘는 범위, 3단계는 전국적 수준의 사고일 때 발령한다. 




소방청은 전날 오후 8시 31분을 기해 서울과 인천, 경기, 충북 지역 소방차 40대 출동을 지시했으나 추가로 전국에 소방차 출동을 지시했다. 소방청에 따르면 동원 규모는 서울, 경기, 인천, 충남, 충북, 경북, 세종, 대전본부 가용 차량·인원의 절반과 전북, 전남, 경남, 울산, 부산, 창원, 대구본부 가용 차량·인원의 3분의 1이다. 소방청 관계자는 "현재 차량 100여 대가 와 있고 100대가량이 더 올 것"이라며 "소방만 따졌을 때 차량 200여 대, 인원 600여 명을 동원했다"고 밝혔다. 


고성에서 시작돼 속초로 번진 화재에 이어 전날 오후 11시 46분께 강원도 강릉에서 발생한 또다른 산불이 동해로 확산하면서 피해가 속출했다. 강릉시와 동해시, 소방·산림 당국에 따르면 강릉 옥계면 남양리의 한 야산에서 발생한 산불이 강풍을 타고 12㎞가량 떨어진 동해 망상동의 야산으로 번졌다. 산림·소방당국 등은 진화대와 공무원 등 150여 명과 소방차 10대 등 진화인력과 장비를 동원, 방화선을 구축하며 저지에 나섰으나 강풍을 타고 확산했다. 


 


강원도 교육청은 이날 불로 강릉 옥계중학교 교실이 불에 타는 피해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또 동해 망상동의 한 실버타운 입주자 120여 명과 주민 등은 인근 종합운동장 체육관으로 긴급 대피했다. 강원경찰청 고속도로순찰대는 이날 오전 2시 현재 동해고속도로 근덕 IC∼옥계 IC 32㎞ 구간 양방향 차량 통행을 통제하고 있다. 또 7번 국도 동해 망상∼강릉 옥계 구간 15㎞ 구간의 양방향 차량 통행도 차단했다. 속초 교동 지하차도∼고성군 토성면 봉포리 6㎞ 구간 양방향 차량 통행도 전면 통제 중이다. 




청와대와 행정안전부 등 중앙정부 역시 재난급 연쇄 산불에 상황을 예의주시 하고 있다. 정부는 5일 0시를 기해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를 정부세종2청사에 설치하고 가동을 시작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오전 0시 20분 위기관리센터를 방문해 긴급회의를 주재하고 가용 자원을 모두 동원해 총력 대응하라고 지시했다.


 

4일 저녁 발생한 산불로 강원 고성군 주민들이 강원 고성군 토성면 원암리 일대 발생한 산불로 주민들이 임시대피소인 동광중학교 체육관으로 대피해 있다. /연합뉴스

edited by kcontents


문 대통령은 "재난안전관리본부와 산림청, 소방청, 국방부, 강원도 재난안전대책본부, 속초시 상황실을 화상으로 연결해 상황을 보고받고 산불 진압이 어렵다면 확산 방지에 주력하라"며 "더 이상의 인명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산불이 번질 우려가 있는 지역 주민을 적극 대피시키는 등 선제적으로 대응하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산불 진화과정에서 소방관 등의 안전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유의하고 이재민에 대한 긴급 생활 안정 대책을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아울러 산골짜기에 거주하는 주민들을 일일이 확인하고 연락해 대피할 수 있도록 하고 날이 밝는 대로 헬기를 동원해 산불 진화에 총력을 기울이라고 지시했다. 또 산불이 북쪽으로 계속 번질 경우 북한 측과 협의해 진화 작업을 벌일 것을 주문했다. 

[유준호 기자 / 임형준 기자]  매일경제




부산 운봉산 산불 세 번째 재발화…기장 삼각산도 불


   임야 20㏊를 태우고 18시간 만에 꺼진 부산 해운대구 운봉산 산불이 재발화 했다. 


5일 0시 10분께 부산 해운대 운봉산과 기장군 철마면 고촌리에서 불씨가 되살아났다. 지난 3일 초진된 이후 벌써 세 차례 재발화한 것이다.


부산 해운대 운봉산 산불 재발화 현장(사진=개인방송(wogksdla)/부산일보

edited by kcontents


부산 소방안전본부는 소방관과 경찰 공무원 200여명, 소방차를 투입해 다시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다. 또 기존에 불이 나지 않았던 기장군 삼각산 장안사 인근에서도 이날 오전 2시께 불이 났다.


소방본부는 대응단계를 발령하고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일부 불길은 잡혔고 일부는 불이 잡히지 않은 상태"라면서 "불씨가 계속 남아있다"고 말했다.  소방당국은 날이 밝는 대로 헬기를 동원해 진화에 나설 예정이다. 

연합뉴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9/04/05/2019040500393.html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