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건설, 현장에 지능형 이동식 CCTV 투입


  SK건설이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건설현장에 지능형 이동식 폐쇄회로(CC)TV 등 첨단 장비를 활용한다.


SK건설은 경기 하남시 망월동 '미사강변 SK V1센터' 건설공사 현장에 지난달 12일부터 지능형 이동식 CCTV와 웨어러블 카메라를 투입했다고 3일 밝혔다.


미사강변 SK V1 센터' 공사현장 안전관리자가 지능형 이동식 CCTV를 설치하고 있는 모습 [사진제공=SK건설]/뉴스투데이

edited by kcontents


지능형 이동식 CCTV는 높이 1m, 너비 0.8m, 무게 약 15kg 규모의 장비로,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 등을 통해 원격으로 렌즈를 조절해 화면을 확대·축소할 수 있고 상하좌우 회전도 제어가 가능하다.




또 스피커가 장착돼 있어 현장 작업자가 위험에 노출됐거나 불안전한 행동을 보일 경우 화면을 보는 안전관리자나 감독자가 즉시 작업자에게 경고 음성을 보낼 수 있다.


이와 함께 안전모에 웨어러블 카메라를 붙여 공사현장의 안전정보를 현장과 본사의 상황실 등으로 전달해 신속하게 의사소통할 수 있도록 했다.


SK건설은 신규 안전관리 시스템을 전국 주택 공사현장에도 확대 적용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지난 2일 보안전문업체인 ADT캡스와 건설현장 안전관리 시스템 구축 등에 관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채수철 SK건설 건축 SHE 팀장은 "지능형 이동식 CCTV 등을 통해 사각 지역에서의 사전 안전관리가 보다 효율적으로 이뤄질 것으로 기대한다"며 "현장 특성에 맞춘 스마트한 안전관리 시스템을 지속해서 개발해 현장의 안전성을 확보하고 생산성을 높여나가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매일경제




경기도, 관급공사 근로자에  전자카드제 도입 추진


상반기 4곳 시범운영 계획

하반기엔 50억원 이상 사업장으로 확대


   경기도가 관급공사 건설근로자를 대상으로 근무이력을 실시간 기록하는 전자카드제 도입을 검토하고 있다.


2일 경기도에 따르면, 도는 관급공사 근로자를 대상으로 전자카드제를 도입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건설근로자공제회의 협조를 받아 상반기 중 현장에 도입한다는 계획이다.


이는 건설근로자의 정확한 노무비 측정과 외국인 근로자 불법 취업 등을 방지하기 위한 취지다.

도는 이를 위해 상반기 중 도 및 산하기관 4개소를 선정해 전자카드제를 시범도입 할 예정이다.


경기도 화성시 동탄2 건설공사 현장을 방문한 박상우 LH 사장(왼쪽)이 전자카드 근무관리시스템을 점검하고 있다.(사진=LH)/신아일보

edited by kcontents


전자카드 시스템이 도입되면 관급공사 현장에서는 건설근로자들이 발급받은 전자카드로 단말기에 출·퇴근을 태그하게 되고, 체크된 기록이 건설공제회 시스템에 연결돼 퇴직공제부금 지급 등의 자료로 활용된다.




이를 통해 근로자별 근로일수 신고와 이에 맞는 공제부금 납부 등이 현재보다 정확하게 기록·지급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일종의 건설근로자 퇴직공제금 지급 안전장치가 될 수 있다는 게 도의 설명이다.


그동안 건설현장에서는 체계적인 노무비 관리가 이뤄지지 않아 근로자들이 퇴직공제금을 지급받지 못하는 경우가 종종 발생해 왔다.


또 시스템 도입으로 외국인 불법 취업을 사전에 차단하는 효과도 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법무부 출입국 외국인정책 통계월보(2018년 7월호)에 따르면 전국 불법체류 외국인 33만여명 가운데 40%인 13만2000여명이 도내에 불법체류(취업)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도 산하 관급공사에 전자카드 도입 시 내국인과 합법적인 외국인 근로자에게만 전자카드가 지급되기 때문에 외국인 불법 취업을 방지할 수 있다는 게 도의 설명이다.


도는 2단계로 오는 10월부터 전자카드제를 도 및 산하기관 발주사업(공사비 50억원 이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남태규 기자  news883@naver.com 대한전문건설신문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