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말레이 정상회담서 인니어로 인사 '외교 결례' 논란


문 대통령 "슬라맛 소르"라고 인사 

청와대, 말레이시아 인사로 소개


하지만 사실은 인도네시아 인사로 판명

말레이시아 인사는 '‘슬라맛 쁘탕(Selamat petang)’


체코, 캄보디아에 이어 세번째 대형 실수


     문재인 대통령이 최근 아세안 3개국 순방 때 마하티르 모하맛 말레이사아 총리와 정상회담 뒤 연 공동 기자회견에서 말레이시아 말이 아닌 인도네시아 말로 인사말을 건넨 것으로 19일 확인됐다.


 

문재인 대통령과 마하티르 모하맛 말레이시아 총리가 13일 오후 푸트라자야 총리 궁에서 공동언론발표를 하고 있다./청와대 제공

edited by kcontents



문 대통령은 지난 13일 말레이시아 행정수도 트라자야의 총리실에서 마하티르 총리와 회담을 마친 뒤 공동 기자회견을 했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슬라맛 소르"라는 인사를 건넸고, 청와대는 이 표현이 '말레이시아의 오후 인사'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이 말은 말레이시아어가 아닌 인도네시아어였다. 말레이시아 인사말은 ‘슬라맛 쁘탕(Selamat petang)’이다. 


이런 사실이 소셜미디어를 통해 알려지면서 정부의 외교 실수란 지적이 나왔다. 더구나 '신남방정책'을 주요 외교 정책 중 하나로 추진 중인 정부로선 단순 실수를 넘어 문 대통령을 보좌하는 의전⋅외교 라인의 기강 해이란 지적도 나온다. 


왜 이런 외교 결례는 계속될까?

청와대 외교부 인력은 역대 최대규모 불구

(케이콘텐츠편집자주)


 


총체적 조직 시스템 고장

https://conpaper.tistory.com/76010

edited by kcontents


청와대는 지난 15일에도 문 대통령이 방문한 캄보디아를 소개하는 공식 페이스북 글에 캄보디아가 아닌 대만의 국가양청원 사진을 올리기도 했다. 당시 청와대는 "이미지 사이트 오류 때문’이라며 해당 게시물을 삭제했지만 이해하기 어려운 실수란 지적이 나왔다. 

이슬기 기자 조선일보




청와대 "`남북미 3자 정상회담 개최 제안` 미국 거부 보도 사실무근"

김의겸 "정의용-볼턴, 비핵화 문제 놓고 수시로 통화"

   청와대는 20일 정부가 남북미 3자 정상회담 개최를 미국에 제안했다가 거부당한 것으로 알려졌다는 보도는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메시지를 통해 "우리 정부가 남북미 3자 정상회담 개최를 제안했다는 것은 사실무근"이라며 "그런 적도 없고 그럴 계획도 없다"고 말했다. 

한 언론은 이날 외교 소식통을 인용, "정부가 북한을 협상 테이블로 끌어내고자 남북미 3자 정상회담 개최 아이디어를 미국에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며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11일(현지시간) 이뤄진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과의 통화에서 북한과의 단계적 비핵화 방안을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했다. 
[디지털뉴스국] 매일경제
케이콘텐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