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eaky deep sea robot will take pics of fish without spooking them

Mesobot can move quietly enough to avoid panicking sea life.

Jon Fingas, @jonfingas

03.13.19 in Robots


Justin Fujii and Tim Silva/WHOI Creative


 

심해 생물 탐사 로봇 '메소봇', 올 여름 실전 투입


'우즈 홀 해양학 연구소' 개발


   일반적으로 해파리와 같은 심해 동물을 연구하기 위한 용도로 로봇은 좋은 선택이 아니다. 로봇의 빛, 소음, 움직임이 심해 생물들을 겁먹게 할 수 있기 때문이다.  


'엔가젯'에 따르면 이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우즈홀 해양학연구소'(Woods Hole Oceanographic Institution, WHOI) 연구원들은 훨씬 덜 거슬리는 선택을 했다. 


WHOI의 메소봇(Mesobot) 관찰자는 심해 생물에 대한 데이터를 수집하면서 가능한 한 조용히 움직이도록 설계되었다. 4피트(122cm) 높이의 이 로봇은 거대하지만, 물의를 일으키지 않는 6개의 저전력 추진기를 이용해 움직이며 LED 조명은 대부분의 심해종은 볼 수 없는 빨간색으로 바뀔 수 있다. 또한 이틀간의 러닝타임은 표면으로의 주의를 끄는 행동을 최소화할 수 있다.


무엇보다 인간의 개입이 그다지 필요하지 않다. 메소봇은 스테레오 카메라를 이용해 대상 동물을 식별해 스스로 따라다닌다. 1200만 화소의 카메라는 사진과 4K 영상을 모두 촬영할 수 있으며 미립자 샘플러는 물에 떠다니는 DNA 흔적을 수집할 수 있다. 또한 염분 수치와 용존 산소와 같은 물의 특성을 연구할 수도 있다.


우즈홀은 메소봇이 2019년 초 테스트를 마치고 여름에 첫 실전 다이빙에 나설 것으로 예상한다. 그렇게 되면 파도 아래 수백, 수천 피트 심해에 있는 바다 생물에 대한 새로운 차원의 통찰력을 제공할 수 있을 것이다.  물론 인간 다이버들은 극도로 은밀하게 행동할 수 있지만 오래 머물 수 없는 게 단점이다. 메소봇은 인간 다이버가 놓치기 쉬운 행동을 발견할 수 있을 만큼 충분히 오래 머물 수 있다

김지영  robot3@irobotnews.com  로봇신문사



수중건설로봇(Undersea Construction Robot), 해저 500m서 케이블매설·지반작업 실험 성공

https://conpaper.tistory.com/76056?category=553918

edited by kcontents




Robots typically aren't good choices for studying deep sea animals like jellyfish -- not when their light, noise and movement can scare away those creatures. Researchers at Woods Hole Oceanographic Institution may have a far less intrusive option, though. Their planned Mesobot observer is designed to move as quietly as possible while collecting data about aquatic life. The four-foot-tall robot moves using six large but low-power thrusters that won't cause a stir, and its LED lights can switch to red (which many deep sea species can't see). A two-day running time should also minimize attention-getting trips to the surface.


Mesobot/ResearchGate

edited by kcontents


It crucially won't need much human intervention. Mesobot uses stereo cameras to identify target animals and can follow them around on its own. A 12-megapixel camera can take both pictures and 4K video, while a particulate sampler could collect DNA traces floating in the water. It could also study water traits like salt levels and dissolved oxygen.




Woods Hole expects Mesobot to be ready for testing in early 2019 (that is, very shortly), and could embark on its first real dive in the summer. When it does, it could provide a new level of insight into sea life hundreds or thousands of feet below the waves. Human divers can be extremely stealthy, but they can't stay for very long -- Mesobot could hang around long enough to discover behavior that people would otherwise miss.

https://www.engadget.com/2019/03/13/mesobot-deep-sea-animal-tracking-robot/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