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시종 충북지사

심사숙고 끝에 중단 결정

충주 지역구 도의원들 반발 후폭풍 예고


   이시종 충북지사가 경제자유구역인 충주 에코폴리스 개발사업을 포기하겠다고 전격 선언했다. 


충주 에코폴리스 조감도(충주시 제공) 출처 연합뉴스

edited by kcontents


이 지사는 10일 오전 충북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랜 심사숙고 끝에 (에코폴리스 사업을)중단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동안 불편을 감내해주신 현지 주민과 특수목적법인(SPC) 관계자들에게 죄송하다"고 고개를 숙였다.


그가 밝힌 사업포기 이유는 크게 두 가지다. 이 사업을 계속 추진해 실패할 경우 도민들이 입게 될 경제적 손해가 너무 크고, 향후 전망이 불투명하다는 것이다.


하지만 미분양시 구체적인 피해 규모에 대해서는 공개를 꺼렸다.


충주 에코폴리스는 경제자유구역으로 지정된 충주시 중앙탑면 일원 2.3㎢에 자동차 전장부품, 신재생에너지, 물류유통 관련 산업을 집적화하는 사업이다.


기간은 오는 2020년까지다. 이를 위해 지난 2015년 4월 SPC를 설립해 추진해왔다. 


SPC에는 현대산업개발(38.5%), 충북도(15%)·충주시(10%), 대흥종합건설(16.5%), 교보증권(13%), KTB투자증권(7%) 등이 참여했다. 


계획대로라면 올 상반기 토지보상에 들어가야 하는데 대주주인 현대산업개발 등 참여업체들이 사업 추진에 난색을 표하면서 먹구름이 드리웠다.


표면적인 이유는 인근 공군부대 전투기 소음과 구역을 관통하는 철도 등 열악한 부지 여건 때문에 기업 유치가 어렵다는 내용이었다.


이에 따라 현대산업개발 등은 충북도와 충주시에 추가 출연과 함께 미분양시 책임 분담을 요구했다.

하지만 충북도는 사업 자체가 불투명한 상황에서 이런 요구를 받아들이기엔 부담스럽다며 포기의사를 밝힌 것이다. 


이 지사는 이와 관련해 “SPC 출자사들과 수십차례 협의를 진행했으나 최종적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기업 입장에서는 손해를 감수하며 사업을 추진하지 않는다"고 했다.  


출자사의 요구조건 등 협의 내용에 대한 질문에는 “구체적인 내용은 밝힐 수 없다”는 말만 되풀이했다.

직설적으로 드러내지는 않았지만 협의 과정에서 불협화음이 있었음을 완고하게 드러낸 셈이다.


이 지사는 “현재로서는 포기하는 게 최선이라고 판단한다”며 “도민들께 송구하다는 말씀을 거듭 드린다”며 기자회견을 마쳤다.

하지만 충주를 지역구로 둔 충북도의원들의 반발이 거세 향후 후폭풍이 클 전망이다.

(충북ㆍ세종=뉴스1) 장동열 기자 pine@

케이콘텐츠



.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