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형 3.3㎡당 평균 매매가격, '대형' 넘어서


서울 25개 자치구 중 15곳

서초구, 3.3㎡당 평균 매매가격, 

대형보다 300만원 비싸


   주택 실수요자들 사이에서 중소형 아파트에 대한 선호도가 높아지면서 지난해 서울 25개 자치구 중 15곳에서 중소형의 3.3㎡당 평균 매매가격이 대형을 뛰어넘었다.  


출처 다음부동산

edited by kcontents


23일 부동산114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서울 25개 자치구 중 절반 이상인 15개 구에서 전용면적 85㎡ 이하의 중소형 아파트(재건축 제외)의 3.3㎡당 매매가격이 대형아파트(전용 85㎡ 초과) 가격을 넘어섰다. 


역전 현상이 가장 심한 곳은 서초구로, 중소형 아파트의 3.3㎡당 매매가격이 3084만원으로 대형(2784만원)보다 300만원 비쌌다. 이어 ▲동작구(265만원) ▲서대문구(220만원) ▲동대문구(212만원) ▲성북구(175만원) ▲ 금천구(170만원) ▲ 관악구(167만원) ▲강북구(145만원) ▲성동구(134만원) ▲강서구(103만원) ▲구로구(96만원) ▲마포구(74만원) ▲중구(72만원) ▲송파구(42만원) ▲은평구(16만원) 순으로 중소형 아파트값이 대형보다 높았다.


서초구의 경우 2015년에는 중소형 아파트의 3.3㎡당 평균 매매가격이 대형보다 119만원 높았으나 지난해에는 중소형이 대형보다 300만원 높아지면서 중소형과 대형 간 가격 차가 불과 1년 만에 181만원 더 벌어졌다. 


서울 전체로 보면 대형아파트의 매매가격이 여전히 중소형보다 높았지만 최근 대형과 중소형의 가격 차가 점점 좁혀지는 추세다. 2014년에는 대형아파트와 중소형의 3.3㎡당 평균 매매가격 차이가 321만원이었으나 2015년에는 276만원으로 1년 만에 격차가 45만원 줄었다. 지난해에는 대형과 중소형의 가격 차가 238만원으로, 전년보다 격차가 38만원 줄었다.

조민서 기자 summer@asiae.co.kr [아시아경제]



케이콘텐츠

728x9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