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란드, 세계최초로 핵 폐기물 지층저장시설 승인 Finland approves underground nuclear waste storage plan(VIDEO)

Finland approves underground nuclear waste storage plan

핵연료, 지하 400m가 넘는 암반 지층에 묻어


Posiva 05042011 Olkiluoto

Onkalo


지층저장시설 구조도

edited by kcontents 

케이콘텐츠 편집



   핀란드 정부는 12일, 원전 사용 후 핵연료를 지하 400m가 넘는 암반 지층에 묻는 최종 처분장의 건설을 세계 최초로 허가했다. 


계획을 추진하고 있는 포시바사가 이를 발표했다. 2020년대에 운용을 시작할 계획이다. 다, 방사선 영향이 없어질 때까지 10만년이 걸리기 때문에, 안전을 보장할 수 없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지구상에 쌓인 사용 후 핵연료는 약 27만톤에 달한다. 북유럽에서는 스웨덴도 핀란드와 같은 방식의 처분을 목표로 하고 있으나, 지진이 자주 발생하는 일본에서는 처분에 적합한 지층을 발견하는 것이 어렵다고 알려져 있다.


포시바사는 이미 암반까지 터널을 파서 조사를 실시해 왔고, 그 결과가 인정됐다고 강조했다. “이 선구적인 사업은 핀란드뿐만 아니라 전 세계에서 중요하다”고 밝혔다.


핀란드 남서부 올킬루오토섬에 완성될 처분장은, 핀란드어로 공동(空洞)을 의미하는 ‘온카로’로 이름지었다. 지상에는 사용 후 핵연료를 특수 용기에 봉인하기 위한 시설을 만든다.


실제 운용에는 환경면과 방사성 물질 운반의 인가가 더 필요하다. 포시바사는 2020년을 목표로 당국에 운용을 신청할 계획이다. 터널은 방사성 폐기물을 매설 완료한 후 2120년대에 다시 메운다는 구상이다.


핀란드는 원전 4기를 가동하고 있으며 전 전력량의 약 35%(2014년)를 충당하고 있다. 원전 신설도 계획하고 있다【런던 교도】



Finland has become the first country in the world to give a construction license for a permanent underground nuclear waste repository, the center-right government said on Thursday. 


It approved Posiva Oy's plan to construct a spent nuclear fuel encapsulation plant and disposal facility at the island of Olkiluoto, western Finland. Local people have accepted the plan.


Up to 6,500 tonnes of uranium may be deposited in the facility, some 450 meters (490 yards) below the surface in the granite bedrock. It is estimated to become operational from around 2023.


Sweden has similar plans, but Posiva said it is a few years behind Finland.


"This is a huge step for us. We've done research and development work for this for more than 40 years," said CEO Janne Mokka.


The world has 270,000 tonnes of used fuel stockpiled, much of it under water in ponds at nuclear power stations, adding to the urgency of finding a permanent storage solution for material that can remain toxic for hundreds of thousands of years.


In Posiva's disposal process, the waste will be packed in copper canisters and transferred into tunnels and further into deposition holes lined with bentonite buffer. Construction is expected to cost just under a billion euros, and the total cost estimate, including operational costs for 100 years, is 3.5 billion euros ($3.8 billion).


Before the repository can go operational, Posiva must yet again analyze its environmental impacts, including the ability to retrieve the nuclear waste if necessary as well as the transport risks.


"The long-term safety of final disposal is a matter of great importance. It must be monitored throughout the service life of the disposal facility," said economy minister Olli Rehn.


Posiva is owned by utilities Fortum and TVO, whose owners in turn include forestry groups UPM-Kymmene and Stora Enso.


TVO has two reactors in Olkiluoto and it is building a third one, which is currently nine years behind its original schedule.


Fortum has two units in the south of the country.


(Reporting by Jussi Rosendahl; Editing by Ruth Pitchford)

http://www.reuters.com/article/2015/11/12/us-finland-nuclear-idUSKCN0T121120151112#2KfHp4jt6oBFEpVD.97



케이콘텐츠 

kcontents


"from past to future"

데일리건설뉴스 construction news

콘페이퍼 conpaper




.

728x9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