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자부, '원전해체센터 + 핵 폐기물 저장소' 패키지로 건설 추진

해체산업 허브 추진 부산시 

유치 전략 재검토 불가피 

배덕광 의원 정부자료 공개


우리나라 최초의 원전해체 대상이 될 가동중단된 기장군에 위치한 고리원전 1호기

edited by kcontents 

케이콘텐츠 편집


  

   산업통상자원부가 원전해체센터를 핵폐기물 저장소와 함께 연계해 건설하려고 하는 것으로 알려져 파문이 일고 있다. 


고리1호기 폐로 결정 이후 가시화된 원전해체센터 유치를 놓고 현재 부산과 울산, 경북 등 3개 광역시도가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는 상태다. 이에 따라 원전해체센터 유치로 '해체산업 허브'를 목표로 하고 있는 부산시 전략의 전면적인 재검토가 불가피하게 됐다.


새누리당 배덕광(부산 해운대기장갑) 의원은 4일 오후 서울 여의도에서 열린 부산시와의 당정협의에 앞서 배포한 자료를 통해 "산자부는 원전 클러스터를 조성해서 이곳에 사용 후 핵연료 저장시설과 묶어서 원전해체센터를 건설하는 방안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정부 움직임을 공개했다. 


앞서 정부는 지난달 5일 2030년까지 6100억 원을 투입해 핵심 기술을 개발하는 등 원전 해체산업 육성 정책 방향을 확정했다. 정부는 원전해체센터를 산업체, 연구소 등을 한곳에 모은 '원전해체산업 집적화단지(원전해체 클러스터)'와 연계해 조성한다는 방침을 세웠다. 하지만 클러스터에 사용 후 핵연료 저장시설이 포함된다는 내용은 공개된 바가 없다.


배 의원에 따르면 산자부는 원전해체 클러스터에 사용 후 핵연료 저장시설을 함께 건립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반면 미래창조과학부는 독립적 해체센터 건립 입장을 보이고 있다.


이와 관련, 배 의원은 "사용 후 핵연료에서 나오는 방사능이 완전히 사라지는 데만 10만 년이나 걸린다"며 "지금 그 같은 폐기물 저장소를 원전해체센터와 묶어서 건립하겠다는데 시의 대응이 너무 안일한 것 아니냐"며 시의 적극적인 대응을 주문했다.

특히 배 의원은 "40년 넘게 원전을 뒷마당에 두고 부산 시민들이 불안하게 살고 있는데 사용 후 핵연료 시설과 해체센터를 같이 받으라고 하면 시는 어떻게 할 것인가"라고 유치 전략의 재검토를 촉구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부산시 관계자는 "배 의원이 파악한 것이 사실이라면 원전센터 유치 문제를 주민투표를 결정해야 하는 상황이 될 수도 있다"며 "해체센터를 핵폐기물 저장시설과 함께 클러스터화한다면 정부가 부산에 준다고 해도 받을 수 없다"고 말했다.  


서병수 부산시장은 이날 회의에서 "배 의원이 공개한 내용에 대한 진위 파악과 향후 대책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국제신문박태우 정유선 기자 yain@kookje.co.kr

edited by kcontents 


"from past to future"

데일리건설뉴스 construction news

콘페이퍼 conpaper




.


728x9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