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물산, 동남아 '최고 빌딩' 말레이지아 KL 118 타워 프로젝트 수주

8억 4200만달러 규모

지분 60%(5억 500만달러)

지상 118층 높이 644m 

복합개발 시설

말레이시아 시장에서 입지 확고히 해


말레이지아 KL 118 타워 조감도 출처 삼성물산


* 동영상 첨부

edited by kcontents 

케이콘텐츠 편집


 

    세계 최고 빌딩 부르즈칼리파를 건설한 삼성물산이 동남아시아 최고 빌딩을 건설한다.

 

삼성물산(대표이사 최치훈)은 말레이시아 국영 투자기관인 PNB 자회사(PNB Merdeka Ventures Sdn Bhd)가 발주한 총 공사비 8억 4200만달러 규모의 'KL 118 타워 프로젝트'를 수주했다고  27일 밝혔다.

 

KL 118 타워 프로젝트는 말레이시아 수도 쿠알라룸푸르에  지하 5층 지상 118층, 총연면적 67만 3862㎡ 의 복합개발 시설로 오피스, 호텔 등으로 구성된다. 공사기간은 총 49개월로 2019년 12월에 준공 예정이다. 


삼성물산은 현지 시공사인 UEM사와 컨소시엄을 구성해 품질 및 안전관리 등 공사 총괄을 수행한다. 총 공사비는 8억 4200만달러로 삼성물산 지분은 60%(금액 5억 500만달러)다.

 

KL 118 타워는 높이 644m로 오는 2019년 준공 시점에서는 동남아시아에서는 최고 높이 빌딩에 오르게 되며, 세계에서도 3번째 높은 건물로 자리 매김하게 된다. 

 

삼성물산은 세게 최고층 부르즈칼리파(162층, 828m)와 말레이시아의 상징인 페트로나스타워(88층 ,452m) 등 세계적인 초고층 빌딩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한 차별화된 수행경험과 기술력, 역량을 바탕으로 중국 및 UAE 등 세계적인 업체와 경쟁을 뚫고 수주해 성공했다.

 

삼성물산 관계자는 "싱가포르 최고 빌딩 탄종파가 프로젝트 등 다수의 초고층 프로젝트를 수주하면서 초고층 분야에서 확고한 글로벌 플레이어로 인정받고 있다"면서 "고객과의 신뢰와 차별화된 역량을 바탕으로 성공적으로 프로젝트를 수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삼성물산은 이번 프로젝트를 수주함으로써 말레이시아에서 시장에서 글로벌 건설사로서 입지를 확고히 하고 있다. 삼성물산은 말레이시아에서 현재 2개의 플랜트와 2개의 빌딩 공사를 수주해 총 4개 프로젝트, 15억 3000만 달러의 공사를 수행하고 있다

삼성물산



케이콘텐츠 

kcontents


"from past to future"

데일리건설뉴스 construction news

콘페이퍼 conpaper




.


728x9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