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러, 30억 달러 규모 공동사업 추진 본격화

'투·융자 플랫폼' 실무 협의체 구성 

한국측, 연해주 산지 곡물터미널, 수산 클러스터, 

선도개발구역 진출기업 지원 등 제시

「제14차 한-러시아 경제과학기술공동위원회」 결과


블라디보스토크 항 전경.

연해주 수출항에 곡물 터미널이 없어 국내 반입에 어려움이 많은 상황이다.


연해주 및 중국의 곡물 해상운송 경로

러시아 정부는 연해주 볼쇼이카멘 지역에 곡물터미널 건설 추진 중이다.

edited by kcontents 

케이콘텐츠 편집


    

   한국과 러시아가 '한·러 투·융자 플랫폼'의 가동을 위한 실무 협의체를 구성에 합의했다. 


기획재정부는 23일 최경환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러시아 블라디보스톡에서 열린 제14차 한·러시아 경제과학기술공동위원회에 참석해 루트네프 부총리 겸 극동지역 전권대표와 경제 협력 방안을 중점 논의한 결과 양국 경제 관계의 실질적 진전을 가져왔다고 밝혔다. 


정부는 한-러 양국의 국책 금융기관이 조성하는 30억 달러 규모의 자금이 투입될 협력 사업을 본격적으로 발굴하여 극동 개발과 인프라 투자 등에 속도를 낼 계획이라고 밝혔다. 


양국은 오는 11월 모스크바에서 후보사업 리스트를 교환하기로 한 가운데 우리 정부는 대상 후보사업으로 연해주 산지 곡물터미널, 수산 클러스터, 선도개발구역 진출기업 지원 등을 제시했다. 


한-러 양국은 한국과 유라시아경제연합(EEU) 간 경제협력과 기업 진출 확대를 위한 협의 채널 등을 신설키로 하고, '러시아 외국인투자위원회'에 한국 기업이 참여하는 데 합의했다. 


러시아에 진출한 우리 기업들이 공통적으로 어려움을 격고 있는 '투자 환경 부족' '인허가 어려움‘ 등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다. 


러시아 투자 기업에 대한 통합적인 지원과 신속한 문제 해결을 위해 양국 관계부처 간 '투자사업 실무그룹'도 운영할 예정이다. 


한국과 러시아는 이날 회의에서 무역·투자, 에너지, 산업, 과학기술, 지역협력, 농수산·환경, 교통·물류 등의 분야에서 폭넓게 협의 방안을 논의했다. 


최경환 부총리는 우리 어선의 안정적인 조업을 위한 러시아 명태 어업 쿼터 확대와 안정적인 배정을 요구하고 안정적인 쿼터 확보를 위해 오는 11월 수산 분야 투자 방안도 의제로 올려 논의키로 합의했다. 


또한 극동 지역에 진출한 영농 기업들이 법정 토지 임대기간을 보장받지 못한다는 점 등을 설명하고 영농 여건 개선을 요청했다. 


스마트 그리드와 에너지 신산업 분야 관련 양국이 기술개발 프로젝트를 발굴하고 인력교류도 시작하며, 우리 정부는 동북아 오일허브 사업 내 러시아 기업의 참여 등을 요청했다. 


동북아 경제 협력과 극동 지역 투자에 관한 논의도 진전돼 한-러 양국은 광역두만개발계획(GTI)을 조속히 국제기구로 전환하는 데 합의하고 남·북·러 3각 사업 추진을 위해 지속적으로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나진-하산 물류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양국 기업 간 합작투자법인의 설립을 적극 지원키로 합의했다. 


우리 정부는 러시아 측에 동북아개발은행(NEADB) 설립에 대한 지지도 함께 요청했다. 


한-러 경제과학기술공동위원회는 양국이 경제 전반에 있어 협력 방안을 논의하는 최고위급 협력 채널로 이번 회의는 수석대표를 부총리 급으로 격상한 뒤 열리는 첫 회의다. 


한국에서는 산업통상자원부, 농림축산식품부, 외교부 등 8개 부처가, 러시아에서는 경제개발부, 에너지부, 극동개발부, 교통부 등 10개 부처가 회의에 참가해 경제 협력 전반에 대해 협의했다. 

문의. 기획재정부 대외경제국 국제경제과


  • 보도자료 한글문서 다운로드 보도자료 한글문서 바로보기 보도자료

기획재정부


케이콘텐츠 

kcontents


"from past to future"

데일리건설뉴스 construction news

콘페이퍼 conpaper




.

728x9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