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구 ‘고덕 상업업무 복합단지’ 속도 붙었다

고덕 지구계획 변경안 승인

엔지니어링복합단지, 약 200개 기업 입주 예정


고덕 상업업무 복합단지 조성사업 조감도/강동구청

 

[관련기사]

고덕 상업업무 복합단지 조성사업, 본격 추진

http://conpaper.tistory.com/27621

edited by kcontents 

케이콘텐츠 편집


  

  강동구(구청장 이해식)가 개청 이래 최대 역점사업으로 추진하고 있는 ‘고덕상업업무복합단지’ 조성사업이 한층 탄력을 받게 됐다. 


 서울 강동구 고덕동 일원에 234,523㎡ 규모로 조성되는 고덕상업업무복합단지는 한강과 천혜의 생태환경을 지니고 있으며 올림픽대로,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 경춘고속도로, 중부고속도로와 직접 맞닿아 있는 사통팔달의 광역 교통망과 지하철 9호선역이 부지 바로 앞에 위치하는 등 최적의 비즈니스 환경을 갖추고 있어 많은 기업들이 투자를 희망하고 있는 곳이다. 

하지만, 정작 이들을 수용할 수 있는 토지이용계획이 확정되지 않아 그간 기업유치 활동에 많은 장애 요인이 되어 왔었다.


그간 강동구와 사업시행자인 SH공사는 약 1년의 기간 동안 타당성용역 실시와 함께 기업초청 설명회 등을 실시하고 수요조사를 통한 맞춤형 토지이용계획을 수립하여 지난해 10월 국토교통부에 지구계획변경 승인신청을 하였으며 금년 4월부터 2회의 사전검토 및 특별자문회의와 3회의 공공주택통합심의위원회를 거쳐 마침내 올해 7월 22일 최종 통과라는 값진 결실을 맺게 되었다.

  

고덕강일공공주택지구에 조성예정인 ‘고덕상업업무복합단지’는 ‘지역주민과 강동구’가 혼연일체가 되어 일구어낸 결과물이다. 


2011년 정부가 강동구 고덕동ㆍ강일동 일원에 공공주택건립 계획을 일방적으로 발표함으로써 지역주민의 엄청난 반대가 있었으나, 정부정책 사업을 무조건 반대만을 할 수가 없어 주민들과 긴밀히 협의해 공공주택지구를 수용하는 대신 정부와의 협의 끝에 약 234,523㎡ 규모의 고덕상업업무복합단지 부지를 확보한 것이 사업의 시초가 되었다. 


이와 함께, 단지 앞까지 지하철9호선 연장도 이끌어냄으로써 지속가능한 도시발전을 위한 성장동력을 확보하게 되었다.


‘고덕상업업무복합단지 조성 프로젝트’는 강동구를 동부수도권 경제중심지로 변화시킬 것이라는 큰 기대를 모으고 있다.


고덕상업업무복합단지 개발컨셉은,


  ▸다양한 테마와 정서적 여유로움을 즐기면서‘하루 종일 머물고 싶은 문화ㆍ쇼핑ㆍ체험 공간인 유

   통/상업 존(Zone)과

  ▸많은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기반을 강화시킬 수 있는 비즈니스/R&D 존

  ▸사람과 자연이 어우러질 수 있는 그린 존으로 구성하여 다양한 산업이 금융ㆍ복합 되는 어울림

    의 도시로 개발될 계획이다.

  

이미 고덕상업업무복합단지에는 세계적 가구유통기업인 이케아를 비롯하여 국내 백화점업계, 우량한 많은 기업들이 투자의향서를 제출하였으며 앞으로도 더 많은 기업들의 관심이 쇄도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단지 전체를 활성화하고 지역을 랜드마크 할 수 있는 핵심 선도기업으로 이케아를 

유치하기 위해 구는 지난 4월 이케아와 상생발전을 위한 MOU를 체결한 바 있다.


이뿐 아니라, 강동구는 상일동 첨단업무단지, 엔지니어링복합단지 조성을 통해 동부수도권 경제도시로 우뚝 선다는 청사진을 갖고 있다.


상일동 첨단업무단지에는 삼성엔지니어링, 한국종합기술 등 40여개 기업이 2014년에 모두 입주하여 1만5천여명이 종사하고 있으며, 건너편 상일동 404번지 일대에 조성예정인 엔지니어링복합단지 조성사업은 이달 17일 수도권정비심의 위원회를 통과하여 현재 개발제한구역 해제 절차를 밟고 있다.


엔지니어링복합단지에는 약 200개 기업이 입주, 1만6천명이 근무함으로써 강동구가 국내 최대의 엔지니어링산업의 메카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이해식 구청장은 “2030서울도시기본계획과 강동구가 속한 동남권역 생활권 구상에는 강동구가 ‘동부수도권 중심, 경제허브도시’로 발전하는 미래비전이 설정되어 있으며 강남~잠실~천호~고덕~하남으로 이어지는 발전축에 ‘고덕상업업무복합단지’가 입지하고 있다 며 향후 강동구가 명실상부한  동부수도권 경제중심지로 자리매김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고덕상업업무복합단지는 금년 하반기 이후 본격적으로 토지보상과 입주기업 선정

단계를 거쳐 2017년부터는 순차적으로 기업들이 입주할 계획이다.  

강동구

케이콘텐츠 

kcontents


"from past to future"

데일리건설뉴스 construction news

콘페이퍼 conpaper




.


728x9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