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송도에 '국립세계문자박물관' 유치 성공

울산과 경합 최종 선정

정복 시장, 

최종 프레젠테이션 챙기며 진두지휘


송도국제도시 센트럴공원 국립세계문자박물관 건립 부지 . 출처 기호일보


[관련기사]

인천시, 문체부에「국립세계문자박물관 건립」유치 신청

http://conpaper.tistory.com/29796

edited by kcontents 

케이콘텐츠 편집


 

  인천시가 경기도·세종시와 치열한 경쟁 끝에 국립세계문자박물관 유치에 성공했다.

전국에 38개 국립박물관이 흩어져 있지만 세계문자박물관은 인천에 들어서는 첫 국립박물관이다. 


최근 수년간 국립태권도공원·국립해양과학관 등 국가문화시설 유치를 놓고 다른 시·도와의 경쟁에서 연거푸 고배를 마신 인천시는 세계문자박물관 유치를 일대 쾌거로 보고 있다. 


세계문자박물관은 총사업비가 950억원에 이르는 대규모 국책사업이어서 각 시·도 간에 양보 없는 유치전이 치열했다. 


세계문자박물관 송도 유치 기자회견하는 유정복 시장

세계문자박물관 송도 유치 기자회견하는 유정복 시장


인천은 지난 5월 문화체육관광부 공모사업에 응모한 9개 시·도 중 경기·세종과 함께 최종 후보 도시로 남았지만 박물관 유치를 낙관할 순 없는 상황이었다.


경기도가 후보도시로 내세운 여주시에는 2009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된 세종대왕 영릉이 자리 잡고 있다. 한글의 본산인 여주에 문자박물관이 들어서야 한다는 경기도의 논리는 상당히 설득력이 있었다.


세종시 또한 세종대왕과 한글을 중심으로 만들어진 도시가 세종시라며 접근성이 좋고 7만5천㎡ 규모의 박물관 집적단지를 이미 조성한 점을 강점으로 내세우며 다크호스로 떠올랐다. 


경기도와 세종시의 공세에 인천시는 전통과 첨단을 겸비한 한국 속의 세계도시가 인천이라는 점을 강조하는 전략으로 승부수를 띄웠다.


현존하는 최고(最古)의 목판대장경, 세계 최초의 금속활자를 발전시킨 인쇄역사를 가진 도시이며 한글점자를 고안한 송암 박두성 선생을 배출한 고장으로 인쇄문화의 발상지라는 점을 부각시켰다. 


아울러 송도가 녹색기후기금(GCF) 등 13개 국제기구와 4개 외국대학을 둔 진정한 국제도시이며, 인천공항에서 30분이면 도착할 수 있는 교통 여건은 외국인 방문객 유치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여기에 유정복 인천시장은 프레젠테이션 기획단계부터 직접 참여하며 유치전을 진두지휘했다. 


유 시장은 지난 9일 인천시의회 시정질문 참석 일정과 최종 프레젠테이션 일정이 겹치자 시의회에 양해를 구하고 프레젠테이션에 참석하려 했을 정도로 박물관 유치에 공을 들였다. 


한차례 연기 끝에 지난 15일 국립현대미술관에서 개최된 최종 프레젠테이션에서 유 시장은 "국제적으로 경쟁력 있는 도시가 국립박물관을 유치해야 지역발전은 물론 국가의 문화 융성에도 이바지할 수 있다"며 심사위원들의 표심을 공략했다.


결국 문체부는 16일 인천 송도의 손을 들어줬다.


문체부는 "인천은 이용 편의성, 잠재시장 규모, 발전 가능성 등 대다수 항목에서 우수한 평가를 받았다"며 "특히 주변에 국제기구, 외국인학교, 컨벤션센터 등이 있어 국제 문자교류 산업 활성화에도 적격일 것으로 판단됐다"고 밝혔다.


인천시는 세계문자박물관을 유치함으로써 관광객 증가와 지역경제 활성화 효과 외에도 문화 인문도시로서의 위상을 더욱 확고히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유 시장은 "300만 시민이 거주하는 3대 도시임에도 국립문화시설이 전혀 없던 인천에 국립세계문자박물관을 유치하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며 "송도의 뛰어난 인프라와 접근성을 바탕으로 문화 다양성 증진이라는 박물관의 건립 비전과 목표를 달성할 것"이라고 밝혔다. 


세계문자박물관은 2020년까지 국비 950억원이 투입돼 송도 센트럴파크에 건립된다.  

(인천=연합뉴스) 강종구 기자 inyon@yna.co.kr 

edited by kcontents 


"from past to future"

데일리건설뉴스 construction news

콘페이퍼 conpaper




.

728x9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