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민들 항공대 이전 반대로 표류

태영건설 등 타 지역 업체 4개와 도내 업체 5개 등

총 9개사 출자

금융이자 하루 약 8000만원

 

전주시 ‘에코시티 조성사업’ 조감도

 

kcontents

 

 

전주시 송천동·호성동·전미동 일대 옛 35사단 부지에 시행될 예정이었던 ‘에코시티 조성사업’이 임실군민들의 항공대 이전 반대로 표류하면서, 이 사업에 투자한 민간 기업들이 막대한 재정적 손실을 입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전주시에 따르면 민간투자로 계획된 에코시티 조성사업에는 (주)태영건설, (주)포스코건설, (주)KCC건설, 상명건설 주식회사 등 타 지역 업체 4개와 (유)한백종합건설, (유)명지종합건설, (유)부강건설, (주)흥건, (주)성전건설 등 도내 업체 5개 등 총 9개사가 (주)에코시티를 구성해 출자한 상태다.

 

출자사인 A사 관계자는 “상당한 규모의 사업이 예정대로 진행되지 않아 기업 전체의 사업 계획에 큰 차질을 빚고 있다”며 “(주)에코시티의 금융이자는 하루 약 8000만원 상당”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민간 사업자도 아니고,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한 사업이 이렇다면 누구를 믿고 투자할 수 있겠느냐”며 “전주뿐 아니라 전북 전체가 기업하기 좋지 않은 지역이라는 인상을 줄 수 있다”고 덧붙였다.

 

또 도내 B사 관계자도 “(주)에코시티가 35사단 이전을 위해 그동안 들인 비용만 6000억원이다”며 “공사 기간이 애초 예상과 달리 길어져 소모되는 금융권 이자와 관리비 등의 추가 비용이 엄청나다”고 말했다. (주)에코시티에 투자한 기업들은 지분 투자율에 따라 부담 이자의 정도가 결정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어 그는 “대구에 있는 국방부 제2작전사령부에서 연구 용역을 실시했는데, 항공대 이전 예정부지는 임실군의 반대 논거인 안개와 아무 상관이 없다고 나온 걸로 안다”며 “소지역주의를 없애야 한다. 임실군 경제도 35사단 이전으로 활력이 돌고 있다”고 덧붙였다.

 

에코시티 조성사업은 옛 전주 35사단 부지 약 199만㎡에 친환경 생태도시를 건설해 지역균형발전을 이루겠다는 취지로 지난 2006년부터 시작됐다. 이 사업은 항공대대 2개 부대(206·506대대)의 임실군 이전이 군민들의 반대로 인해 난항을 겪고 있다. 에코시티 조성사업 계획상 항공대대 부지는 약 33만㎡다.

전북일보 이영준  |  youngjunee@jjan.kr

 

 

 

Construction News
CONPAPER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