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천주공3단지ㆍ오성대우ㆍ새경ㆍ

개나리ㆍ삼천쌍용2단지ㆍ송천무지개

 

삼천주공

 

 

전북 전주 삼천주공3단지 등 6개 아파트 단지가 신규 재건축구역으로 지정됐다.

 

전주시는 18일 도시계획위원회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2020 전주시 도시·주거환경정비기본계획’ 수립안을 원안대로 수용했다고 19일 밝혔다.

 

20일 뉴시스에 따르면 재건축구역으로 새로 포함된 구역은 삼천주공3단지를 비롯해 오성대우ㆍ새경ㆍ개나리ㆍ삼천쌍용2단지ㆍ송천무지개 등 6개 아파트 단지다.

 

풍남초등학교 인근과 강당재 등 2곳은 현지개량 방식의 신규 주거환경개선사업구역으로 지정됐다.

 

기존 정비예정구역 가운데 가락ㆍ붓내ㆍ여의ㆍ우아ㆍ문화촌ㆍ반월ㆍ신복ㆍ팔복 등 8곳은 사업 완료 및 장기 미추진 등의 이유로 정비예정구역에서 해제됐다.

 

이로써 전주시내 정비예정구역은 주거환경개선사업구역 14곳, 주택재개발구역 21곳, 주택재건축구역 16곳, 도시환경정비사업구역 곳 등 총 52곳으로 조정됐다.

 

시 관계자는 “장기간 사업 추진이 안 된 구역은 주민 의견 수렴 등의 과정을 거쳐 정비예정구역에서 해제하고 오래된 아파트 단지는 재건축구역으로 새로 지정함으로써 원도심 주거환경 개선이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조인스랜드

 

 

 

Construction News
CONPAPER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