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천안 고속도로' 노선도, 당진신문

 

 

새누리 지원 약속,

충남도 내년 사업비 50억 요청키로 사업 발목잡던 제2서해안 고속道 노선문제도 해결조짐

 

충남 당진~천안 고속도로 건설의 본격적인 추진이 가시화 되고 있다.

 

여당을 중심으로 한 정치권에서도 당진~천안 고속도로의 시급성을 인지하고 측면지원을 약속한 상태여서 사업의 본궤도 진입은 시간문제다.

 

1일 충남도에 따르면 2일 열릴 예정인 새누리당 예산·정책협의회에서 당진~천안 고속도로(43.9㎞)의 내년 사업추진 예산 반영을 건의한다.

 

충남 서북부 산업지대와 내륙을 연결하는 물류수송망 확충이 시급하다고 판단해 추진하는 당진~천안 고속도로 건설은 현재 아산~천안구간(20.95㎞) 설계만 완료된 상태다.

 

제2서해안(평택~부여~익산) 고속도로의 노선이 미확정돼 사업 착수에 조절이 필요하다는 정부의 의견이 당진~천안 고속도로 건설사업의 발목을 잡았었다.

 

하지만 최근 사업추진의 새로운 전기가 마련됐다.

정부가 지난달 제2서해안 고속도로 건설의 조기추진 의사를 밝힌 것.

 

사업추진 조절의 명분이었던 노선 또한 오는 10월 한국개발연구원(KDI)이 진행하게 될 민자적격성조사를 통해 최종 확정될 예정이어서 본격 사업추진에 파란불이 켜졌다.

 

도는 제2서해안 고속도로와 동시 준공을 위해서는 내년도 사업착공이 절실하다는 판단아래 내년도 사업비 50억원을 요청키로 했다. 총 사업비 1조 9971억원 가운데 이미 투자된 금액 294억원에 추가 사업비를 받으면 우선적으로 아산~천안구간 사업착공의 첫삽을 뜰 수 있기 때문이다.

 

사업추진 본 궤도 진입 가능성의 이유는 또 있다.

새누리당 당 차원의 측면지원 약속이 당진~천안 고속도로 건설의 추진을 가볍게 하고 있다.

 

충청출신 이완구 새누리당 원내대표와 홍문표 국회 예결위원장이 당진~천안 고속도로 건설의 시급성을 인지하고 있어 어느때보다 사업추진 가능성을 높이고 있다.

 

도는 2일 도청사에서 열릴 예정인 새누리당 예산·정책협의회 자리에서도 당진~천안 고속도로 건설을 위한 예산확보가 절실함을 피력할 계획이다.

 

도 관계자는 “미착공된 당진~천안 고속도로 건설의 사업추진이 무르익고 있는 것은 사실”이라며 “당진~천안 고속도로 건설의 타당성이 이미 입증된 만큼 정치권에서 힘을 모아 준다면 좋은 결실을 맺을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감을 숨기지 않았다.

 

충청투데이

전홍표 기자 dream7@cctoday.co.kr

http://www.cctoday.co.kr/news/articleView.html?idxno=853133


Construction News
CONPAPER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