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혁신도시 전경, korea.kr

 

finance.daum.net

 

 

LH 올해 7월까지 공동주택용지 82개 필지,

5조1247억원어치 매각유찰됐던 용지도 수의계약으로 절반 넘게 팔려

 

분양시장이 조금씩 활기를 찾아가면서 건설사들의 땅 확보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다.

 

한동안 주인을 찾지 못했던 공동주택용지들은 수의계약으로 속속 팔려나가고 있고 추첨방식으로 공급하는 일부 택지는 경쟁률이 200대 1을 넘기기도 했다.

 

특히 중견건설사들이 공격적으로 택지 매입에 나서고 있어 업계에서는 분양시장 호전에 대한 방증으로 보고 있다.22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7월까지 총 82개 필지, 5조1247억원 어치의 공동주택용지를 매각했다.

 

가장 경쟁률이 높았던 곳은 지난 2월 공급한 김천혁신도시 3-1블록으로 경쟁률은 387대 1까지 치솟았다. 제주 서귀포 강정지구(85㎡ 초과)는 228대 1을, 광주 수완지구는 127대 1을 각각 기록해 뒤를 이었다.

 

지난해 LH가 공급한 공동주택용지 매각금액이 6조9570억원이었던 걸 감안하면 올해는 7개월만에 지난해 전체 매각금액의 73.6%를 달성한 것이다. 1~7월만 비교하면 이미 지난해 매각금액(2조4540억원)의 두 배를 넘어섰다.특이한 점은 수의계약으로 팔려나간 용지가 절반이 넘는다는 점이다.

 

지난달까지 매각한 82개 필지 중 54%(45개 필지)가 수의계약으로 주인을 찾았다. 수의계약은 첫 용지분양 때 팔려나가지 않은 땅을 건설사들이 뒤늦게 매입한 것이어서 "놓친 땅도 다시 볼" 정도로 시장 분위기가 나아진 것이라는 해석도 가능하다. 26개 필지가 추첨방식으로 팔렸고 입찰 방식으로 진행된 필지는 11개였다.

 

올 1~4월 실적을 살펴보면 가장 적극적으로 토지 매입에 나선 곳은 중흥과 호반ㆍ반도건설 등 중견건설사다. 4월까지 중흥건설은 계열사 등을 통해 경남혁신도시에서만 4개 필지를 사들였고 양주 옥정지구, 남양뉴타운, 평택 소사벌 등까지 합치면 모두 7개 필지를 매입했다.

 

호반건설도 계열사를 통해 대구 테크노폴리스, 고양원흥, 고양향동, 아산탕정지구까지 4개 필지를 사들였다. 반도건설은 평택 소사벌, 화성동탄2지구의 땅을 확보했다.이는 한동안 토지 매입을 꺼렸던 건설사들이 시장 상황이 개선되자 신규사업 물량을 확보하기 위해 경쟁적으로 나서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건설업계 관계자는 "수의계약 방식으로 매입해도 입찰방식과 가격은 같지만 다른 건설사들은 부정적으로 보고 유찰됐던 땅도 신중하게 검토해 매입에 나선 경우가 많다"며 "최근 일부 중견건설사들이 계열사들을 동원해 추첨에 참여할 정도로 토지 매입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고 설명했다.

아시아경제

한진주 기자 truepearl@asiae.co.kr

 

Construction News
CONPAPER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