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로템, 터키에서 해외 첫 '유가선 저상 트램' 수주 성공 Hyundai Rotem to supply trams to Turkey

 

저상트램 조감도. 현대로템 제공. 
 

2012년 터키 이즈미르에 전동차 공급계약

kcontents

 

무가선 저상트램과 유가선 트램

무가선 저상트램은 전차선 없이 1회 충전으로 배터리로 25km 이상(세계최고) 주행가능하며 저상차체로 역사건물이 불필요한 무가선트램 시스템이다. 이번에 수주한 유가선 저상트램은 전차선 설치가 필요한 무가선 저상트램보다 전에 나온 트램 기술이다.

 

[관련자료]

‘무가선 저상트램’

http://www.amenews.kr/atc/messprint.asp?P_Index=6136

kcontents

 

 

터키 이즈미르市와 80.9천만불(837억원) 계약


현대로템(064350)(21,950원 200 +0.92%)이 사상 처음으로 트램 수주에 성공했다.

국내가 아닌 해외시장에서 거둬들인 첫 쾌거다.

 

현대로템은 7일(현지시간) 터키 현지 건설사인 귤레르막(Gulermak)과 유가선 저상트램 38편성(5량 1편성)에 대한 공급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귤레르막이 터키 이즈미르시에 각각 9.7km, 12.6km 길이로 건설예정인 신규 2개 노선에서 운행될 유가선 저상트램을 현대로템이 제작 공급하게 된다. 계약금액은 6050만 유로(837억원)다.

 

현대로템은 이번 계약으로 글로벌 트램 시장에 첫 발을 내딛게 됐다. 트램은 저탄소 녹색성장을 위한 대중교통의 가장 적합한 대안으로 꼽히며 유럽, 일본, 미국 등 전 세계적으로 각광받고 있는 친환경 교통수단이다.

 

일반 도로에 레일을 설치해 전기를 동력원으로 주행하기 때문에 고가(高架)나 철로 등 기반시설이 갖춰져야 하는 기존 경전철과 달리 트램은 별도의 전용궤도 및 역사시설이 필요치 않다.

 

초기 건설비가 일반 경전철의 1/2~1/3수준으로 저렴한 것도 장점으로 꼽힌다. 트램은 현재 전 세계 380여개 도시에서 운행되고 있으며 글로벌 경전철 시장의 80%를 차지할 정도로 대중적인 교통수단의 한 축으로 자리잡고 있다.

 

현대로템은 철도기술연구원과 함께 지난 2009년 12월부터 약 41개월에 걸친 국책과제수행을 통해 전력공급 가선이 없어도 1회 충전으로 50km를 주행할 수 있는 유무가선 하이브리드 저상트램을 개발 완료한 바 있다.

 

현대로템이 개발한 트램은 주동력으로 리튬-이온 폴리머 배터리와 가선으로 공급되는 DC 750V의 전기를 모두 사용할 수 있다는 게 큰 특징이다.

 

전력공급선 설치가 용이한 도심 외곽지역에서는 유가선으로, 복잡한 도심에서는 무가선으로 주행할 수 있어 공사비 측면에서도 일반 지하철이나 경전철보다 효율성이 뛰어나다는 평가다.

 

차량 내부에는 CO2를 감지하는 센서를 장착해 신선한 공기가 상시로 공급되며 기존의 배기 팬이 없어 실내 소음도 한층 줄었다. 또한 도로 면에서 실내 바닥까지의 높이가 350mm의 저상으로 노약자 및 교통약자의 승, 하차가 편리하다는 것도 장점으로 꼽힌다.

 

트램은 국내에서도 창원을 비롯 수원, 대전, 제주 등 여러 지방자치단체에서 도입을 검토하고 있다. 현대로템의 터키시장 트램 수출 계약으로 국내시장 개척에도 가속도가 붙을 것으로 보인다.

 

현대로템 관계자는 “이번 수주를 바탕으로 국내는 물론 중동지역과 유럽시장에 한국산 트램이 수출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로템은 트램을 해외시장인 터키에서 처음 수주할 수 있었던 데는 과거 수행한 성공적인 사업성과와 글로벌 납품실적을 인정받았기에 가능했다고 설명했다.

 

실제 터키는 현대로템에 있어 중요한 수출국 중 하나다. 현대로템은 지난 1996년 아다나 경전철 36량을 시작으로 2001년 이스탄불 지하철 92량, 2008년 마르마라이 전동차 440량, 2012년 이즈미르 전동차 120량에 이르기까지 터키에서만 총 1006량에 달하는 철도차량을 수주했다.

 

총 1283량을 수주한 인도에 이어 가장 큰 수출시장이다. 또 지난 5월에는 909억원 규모의 투바사스 전동차 부품공급 및 기술이전 계약을 체결하는 등 다양한 분야에 걸친 활발한 사업활동을 벌이고 있다.

 

현대로템은 지난 2007년 터키 내 철도차량 수요가 지속적으로 늘어날 것으로 예상, 아다파자르시에 유럽법인인 유로템과 연간 생산량 120량 규모의 생산공장을 설립해 운영해 오고 있다. 이번에 수주한 트램 역시 아다파자르 공장에서 생산될 예정이다. 

 

[기사본문]

http://www.edaily.co.kr/news/NewsRead.edy?newsid=01731846606185352&SCD=JC11&DCD=A00301
[이데일리 김보경 기자]  

 

 

Hyundai Rotem to supply trams to Turkey 

 

By Park Jin-hai

Hyundai Rotem, the nation's train manufacturer, has won a 83.7 billion won deal to supply trams to Turkey, the company said Friday.

 

The deal is encouraging news to the firm which has been hit hard by earning shock in the previous two quarters.

 

Under the contract with Gulermak, a Turkish construction company, Hyundai Rotem will manufacture 38 trams for Izmir city's two additional tram lines that stretch to 9.7km and 12.6km, respectively.

 

Unlike light rail trains that require expensive infrastructure like rail tracks and stations, trams running on electricity on roads are known to be less costly for construction companies. Thus mass transit operators in many developing countries prefer trams to rail trains.

 

"Compared with light rail trains, trams' construction costs are half to one-third of that. Coupled with the growth of a low-carbon, green energy drive in Europe, we predict its demand in the region will only go up in the future," said a company manager.

 

Trams are in operation in 380 cities across the world, accounting for some 80 percent of the global light rail train market.

 

"We believe this contract will open the door for our tram exports to the Middle East and European markets," he added.

 

Local authorities in Changwon, Suwon and Jeju Island are also in talks with Hyundai Rotem to introduce trams, according to the company.

 

The tram that will be provided to Turkey is a hybrid that can run both on battery and electricity. Thus it could run wireless and on battery in urban areas where construction of power lines is limited, while running on electricity in suburban areas.

 

The trams will be manufactured at Hyundai Rotem's plant in Adapazari, in northeastern Turkey. The company built the plant in 2007, when the demand for trains in Turkey was on the rise. Its yearly production capacity amounts to 120 trains.

 

Turkey is currently the company's second-largest export market, next to India. Starting with exporting 36 light rail trains to Adana Province in 2001, its accumulated export of trains reached over 1,000 in Turkey in 2012. They include diesel-powered trains, light rail trains and electric locomotives. It has exported 1,283 trains to India.

 

Meanwhile, Hyundai Rotem developed a hybrid low floor tram that can run 50 km with a single charge in 2012.

 

http://www.koreatimes.co.kr/www/news/biz/2014/08/123_162573.html

jinhai@koreatimes.co.kr

 

Construction News
CONPAPER
 
 
 

728x9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