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서울대 국제대학원'과 산학협력으로 新시장 진출 가속화 한다"

 

 

 



 

서울대학교 국제대학원 해외 유학생들과 교류 강화,

지난해부터 서울대와 공동으로 산학협력 추진 중

 

아프리카, 중남미, 아시아, 중동 등 16개국 19명 공무원 대상 産學協力 진행

 

개발도상국 유망 인재와의 인적 네트워크 강화,

해당 국가 정보습득 및 기업경영 노하우 교류 등 상호 정보, 경험 공유

 

현대건설이 서울대 국제대학원에 재학중인 개발도상국 공무원과의 산학협력을 강화해 신시장 진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현대건설은 현대엔지니어링과 함께 지난해부터 아프리카, 중남미 등 개발도상국 공무원을 대상으로 운영 중인 “서울대학교 국제대학원 국제개발정책” 석사학위 과정을 지원하고 있다. 이 과정은 지난 2008년 서울대가 KOICA(한국국제협력단)와의 협약으로 개설, 올해로 6기째를 맞이하고 있다.

 
올해 서울대 국제대학원 국제개발정책 과정에는 가나, 우간다, 콩고 등 아프리카 지역 8명(7개국), 온두라스, 도미니카 등 중남미 지역 4명(3개국), 몽골, 네팔 등 아시아 지역 6명(5개국), 중동 지역 1명(1개국) 등 총 16개 국가 19명이 재학하고 있다. 
 

현대건설은 이들을 대상으로 건설 관련 특강ㆍ현장 견학ㆍ연구소 방문ㆍ그룹사 방문 등 지원을 아끼지 않고 있다.


지난 7월 22일 재학생들은 용인시 마북동에 위치한 현대자동차그룹 인재개발원 및 현대건설 연구개발본부를 방문했다. 이날 건설특강은 현대건설의 주요업적과 해외 개발사례, 첨단공법 등을 주제로 두 시간동안 진행했다. 특히 중남미 지역 공무원들은 원자력발전, 태양열 등 에너지 분야에, 아프리카 지역 공무원들은 공업화주택 및 담수화 플랜트 등에 높은 관심을 보였다.

 

 


또한 그린스마트빌딩ㆍ대형구조ㆍ풍동ㆍ터널ㆍ음향 등 6개 실험동을 모두 둘러보며 현대건설이 개발 중인 기술 실험과정을 직접 견학하기도 했다.
 
한편 현대건설은 향후 발전 가능성이 높은 개발도상국과의 관계 증진이 신시장 확대 및 진출에 크게 도움을 줄 것이라는 판단 아래 서울대학교 국제대학원과의 산학협력을 더욱 견고히 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현대건설은 졸업을 앞둔 수강생 논문 경연을 후원하고, 하반기 중에는 글로벌 인프라 PPP(Public-Private-Partnership) 관련 포럼을 후원해 개발도상국 및 졸업생들과의 네트워크를 지속 확대할 계획이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이번 산학협력을 통해 잠재적 진출 대상 국가의 인적 네트워크를 구축할 수 있는 계기가 됐다”며, “미래 엘리트 공무원들과의 지속적인 교류는 향후 신시장 진출 및 확대에 큰 의미를 지니고 있다”고 밝혔다.

 

※ 첨 부

- 사진 1 : 지난 7월 22일 현대건설 연구개발본부 실험동에서 서울대 국제대학원에 재학중인 개발도상국 공무원들 지하터널 실험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 사진 2 : 지난 7월 22일 현대건설 연구개발본부 실험동에서 서울대 국제대학원에 재학중인 개발도상국 공무원들 첨단재료 실험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http://www.hdec.kr/cyberpr/companynews_view.asp?intIDX=2400

현대건설

 

황기철 @conpaper
CONPAPER

728x9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