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고자료)충북 음성군 음성읍 용산리 일원에 들어설 액화

천연가스(LNG) 복합발전소 조감도

 

[관련기사]

진천지역 LNG 발전소 건설 논란 예상

http://www.cctoday.co.kr/news/articleView.html?idxno=846554

 

 

충북 진천군에 가스 관련 시설이 몰려든다.

 

진천군은 25일 대우건설이 2조원을 들여 진천읍 금암리 일대 30만㎡에 900㎿급 2기 설비 용량의 천연가스발전소를 건설하는 사업 제안을 군에 제안했다고 밝혔다.

 

대우건설이 2017년 착공해 2019년 12월 준공 계획인 천연가스발전소는 가스 정압실, 가스 압축기동, 가스터빈동, 원수탱크, 제어동과 전기실, 냉각탑 10여 동의 시설을 갖춰 2020년부터 2059년까지 40년간 운영할 계획이다.

 

대우건설은 금암리 인근 백곡저수지에서 용수 공급이 쉽고 새로운 철탑 건설 없이 기존 철탑을 이용할 수 있다는 이점을 들었다.

 

대우건설은 발전소 건설에 따른 기본지원사업비 430억원과 특별지원사업비 225억원 등 655억원을 발전소 주변 지역에 지원하겠다는 조건을 제시했다.

 

대우건설은 다음 달 1일 오후 2시 사석복지회관에서 진천읍 주민을 대상으로 설명회를 열기로 했다.

 

[기사본문]

http://www.newsis.com/ar_detail/view.html?ar_id=NISX20140725_0013070420&cID=10806&pID=10800

 

[진천=뉴시스】강신욱 기자

ksw64@newsis.com

 

Construction News
CONPAPER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