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고온가스로 가동 핵연료 시제품 개발

 

[초고온가스로 VHTR,Very High Temperature Reactor

초고온가스로(VHTR)는 2030년쯤 상용화를 목표로 세계 13개국이 참여하고 있는 ‘제4대 원자력시스템 국제 포럼(GIF)’의 원전 중 안전성에서 가장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 원자로 출구 온도가 950도에 이를 정도로 고온이며 냉각재로 물 대신 헬륨기체를 쓴다.

VHTR는 방사성물질 누출 가능성이 낮고 공기로 자연스럽게 냉각되며 폭발이 원천적으로 일어나지 않는다. 또 발전소를 작게 만들 수 있어 해안가에 대규모로 건설하지 않아도 돼 쓰나미 등 자연재해로부터 안전하다.

한양대

 

 

[동영상및 기사본문]

http://www.ytnscience.co.kr/program/program_view.php?s_mcd=0082&s_hcd=&key=201407161039188731

 

제4세대 원자로로 개발 중인 초고온가스로(VHTR)입니다.

헬륨을 냉각재로, 흑연을 감속재로 사용하며 950℃의 높은 열에너지를 이용해 수소와 전기를 생산할 수 있어 미래 수소경제시대를 열어갈 원자로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또한 사고 발생시 공기 순환만으로 원자로의 열을 식힐 수 있는 피동안전 개념을 도입해 안전성을 대폭 향상시켰습니다.

이처럼 차세대 원자로로 떠오르는 초고온가스로를 가동하기 위한 핵연료 시제품을 한국원자력연구원이 개발해 연소 성능시험에 성공했습니다.

YTN 이정우[ljwwow@ytn.co.kr]

 

Construction News
CONPAPER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