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레이시아 항공기 추락, 네덜란드 탑승자 최다...전 국민 슬픔에 빠져 Netherlands grapples with loss of 192 citizens in Malaysia

 

 

People light candles and place flowers in front of the Embassy of the Netherlands in Kiev on July 17, 2014, to

commemorate passengers of Malaysian Airlines flight MH17 carrying 295 people from Amsterdam to Kuala

Lumpur which crashed in eastern Ukraine. -- PHOTO: AFP

 

washingtonpost

People around the world gather to grieve for those who died when the plane was

shot down above eastern Ukraine 

 

 

사망자 295명 중 최소한 154명

신원미상 41명

에이즈 치료 권위자 '랑게'박사 등100여명 포함돼,

멜버른 국제에이즈학회 참석차

 

우크라이나 동부에서 일어난 말레이시아 항공기 추락으로부터 하룻밤이 지난 18일, 탑승자가 가장 많았던 네덜란드에서는 각지에서 반기가 걸렸다.

 

항공기가 출발했던 스키폴 공항에서는 이 나라 여행객이 “온 나라가 슬픔에 휩싸였다”며 충격의 정도를 이야기했다.

 

네덜란드 언론에 따르면, 이번의 비극은 사망자 583명 중 238명이 네덜란드인이었던 1977년 스페인령 카나리아 제도에서의 비행기 사고의 뒤를 있는 규모가 될 가능성도 있다. “네덜란드 사상최악의 비행사고 중 하나”로 지적되고 있다.

 

“다들 이 이야기뿐이다” 북아일랜드로 휴가를 떠나기 위해 부인과 스키폴 공항에 온 네덜란드인 빔 아넨 씨(67)는 온 나라에 퍼진 충격을 전하며 추격됐을 가능성에 대해 “왜 이런 바보 같은 짓을 하는지”라며 분노하며 이야기했다.

 

뤼터 총리는 17일부터 휴가에 들어갔지만, 대응을 지휘하기 위해 같은 날 저녁에 귀국. “마음이 찢어진다. 암흑의 날이다”고 말했다.

 

빌럼 알렉산더르 국왕도 17일 저녁, “끔찍한 소식에 매우 슬퍼하고 있다. 희생자 가족들에게 최대한의 위로를 표명하고 싶다”는 성명을 냈다.

 

또한, 국내에서는 이벤트를 중지하거나 음악을 틀지 않는 등 내용 변경이 잇따르고 있다.

[암스테르담 교도]

 

Netherlands grapples with loss of 192 citizens in Malaysia

Airlines disaster

By Todd Frankel and Ferry Biedermann July 18 at 5:01 PM
AMSTERDAM — The single red roses sold at Schiphol airport come with festive stringers taped to a plastic sleeve.

 

The flowers typically are bought for celebrations, to welcome home loved ones at the arrivals area. But on Friday, the roses served a different purpose. And so a clerk at the small Bloem flower shop was busy carefully removing the streamers, leaving each flower stark, as she sold one rose after another to people mourning the loss of Malaysia Airlines Flight 17, which claimed the lives of 192 Dutch citizens and left this tiny nation stunned.

 

Flags flew at half-staff across the country. Official festivities were canceled. The popular Four Day Marches ended in the town of Nijmegen without the usual hearty celebrations. The prime minister vowed to leave no stone unturned in bringing the guilty to justice, and a team of Dutch experts was set to join the search for clues in Ukraine, where the airliner went down Thursday night.

 

Many people here seemed still to be grappling with the scope of the disaster before considering any next step.

 

http://www.washingtonpost.com/world/netherlands-grapples-with-loss-of-189-citizens-in-malaysia-airlines-disaster/2014/07/18/aed6bde2-0eb8-11e4-8341-b8072b1e7348_story.html

washingtonpost

 

Construction News
CONPAPER

 

 

728x90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