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구장군 용천리에서 주민들이 적십자의 지원을 받아 식목 사업을 벌이고 있다. (자료사진)

 

영국 정부가 지난해 북한에 66만 달러의 공적개발 원조를 제공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북한 내 영어교육 지원 등 모두 15 건이었는데요, 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영국 외교부는 최근 발표한 2013-2014 회계연도 공적개발 원조 지출현황 보고서에서 북한과 관련해 38만6천 파운드, 미화 66만 달러를 지원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가운데 절반이 넘는 34만2천 달러는 영국문화원이 북한에서 진행 중인 영어교육과 영어교사 연수에 투입됐습니다.

 

영국 외교부가 지난 2000년부터 영국문화원과 공동으로 북한에서 진행하고 있는 북한 내 영어교육 프로그램에는 영어 교육과정 개편과 교육자료 개발, 영어교사 강습 등이 포함돼 있습니다.

 

영국과 북한은 지난달 말 이 프로그램을 2017년까지 3년 간 더 연장하기로 북한 측과 양해각서를 체결했습니다.

 

이어 북한 적십자사가 비상사태에 긴급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구호 장비와 물품을 갖추는데 16만7천 달러, 그리고 두 차례에 걸쳐 북한 관리들을 영국에 초청해 영어연수와 문화훈련을 실시하는데 각각 7만 달러와 4만2천7백 달러를 제공했습니다.

 

이밖에도 영국 외교부는 북한의 아시아 장애청소년 경기대회 참가, 북한 국제문제연구소 대표단의 영국 방문, 국제장애인의 날 기념 평양탁구대회 개최 등 1년 동안 모두 15 건의 공적개발 원조를 북한에 제공했습니다.

 

공적개발 원조는 한 나라의 중앙정부 등 공공기관이나 원조집행기관이 개발도상국의 경제개발과 복지 향상을 위해 해당 국가나 국제기구에 제공하는 자금입니다.

 

영국 외교부는 북한의 핵 개발과 인권 문제에 대해서는 강하게 비판하면서도 북한과의 교류를 계속하는 이른바 ‘비판적 교류정책’을 펴고 있습니다. 영국 외교부 휴고 스와이어 부장관의 말입니다.

 

[녹취: 스와이어 부장관] "Critical engagement means finding ways……"

스와이어 부장관은 비판적 교류정책은 북한 주민, 특히 다른 사람들에게 영향력이 있는 북한 관리들에게 영국과 영국의 가치를 알려 고립된 채 남아 있는 것보다 외부 세계와 협력하는 것이 더 낫다는 점을 깨닫게 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

 

황기철 @conpaper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