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간식' 라면 나트륨 섭취 줄이려면...국물 남겨야

 

 

kcontents

 

"건더기만 먹고 국물 남기는게 효과적"

 

'국민 간식'으로 불릴 정도로 식사대용으로 인기를 끄는게 라면이지만, 나트륨 과잉 섭취의 주범이란 오명이 따라다닌다.

 

라면의 주요 영양성분을 살펴보면, 1인분 120g(면 109.5g, 수프 10.5g) 라면에는 대략 에너지 513㎉, 단백질 10g, 지질 15.5g, 탄수화물 81.9g, 나트륨 2,779㎎ 등이 들어 있는 것으로 추산된다.

 

나트륨만 놓고 따지면, 라면 1인분을 먹으면 한국인영양섭취기준(2010년)의 나트륨 충분섭취량(1,500㎎)의 무려 185%를 섭취하게 된다.

 

그러면 라면을 먹으면서 나트륨을 적게 먹을 방법은 없을까?

라면 섭취에 따른 나트륨 섭취를 줄이려면 무엇보다 국물을 남기는 게 효과적이라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수원대·배화여대·서울여대·국민대·서울대 식품영양학과 공동연구팀은 20일 대한지역사회영양학회지에 발표한 '일부 대학생들의 라면 섭취 관련 식사행동과 국물 섭취 실태 조사' 보고서에서 이같이 밝혔다.

 

연구팀은 2010년 9~12월 서울, 경기지역 4개 대학 재학생 347명(남자 146명, 여자 201명)이 평소 라면을 먹는 식사행동을 설문조사하고, 이들에게 인스턴트 라면 1개 분량(평균 나트륨 함량 2,333㎎)을 제공하면서 섭취 전과 후의 남은 국물량을 측정했다.

 

조사 결과, 연구대상자들이 남긴 라면 국물량을 측정해 실제 섭취한 국물량을 계산해보니, 남생은 평균 144.3㎖를, 여학생은 평균 85.1㎖를 각각 섭취해 남학생이 여학생보다 유의미하게 국물을 많이 먹었다.

 

연구팀은 이어 연구대상자들이 먹은 것과 같은 라면 샘플을 구해 나트륨 함량을 측정했다. 측정결과, 국물의 평균 나트륨 함량은 1,148㎎으로 1인분당 라면 전체 나트륨 함량(2,333㎎)의 49%를 차지했고, 51%의 나트륨은 면에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일반적으로 조리하기 전 라면의 경우 전체 나트륨의 80%는 수프에, 20%는 면에 있는 것으로 추정되는데, 조리 후에 면의 나트륨 함량이 높아진 것은 라면을 조리하려고 면을 물에 넣어 불리는 과정에서 수프의 나트륨이 면으로 스며들었기 때문으로 연구팀은 추정했다.

 

연구팀은 "따라서 라면을 먹을 때 건더기만 먹고 국물을 남기는 것은 나트륨 섭취량을 줄이는 효과적 방법이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연구대상자들은 평상시 라면을 먹는 주된 이유로

 

▲ 간편해서(55.6%)

▲ 맛이 좋아서(27.4%)

▲ 가격이 저렴해서(10.7%)

▲ 기타(8.6%) 등을 꼽았다.

 

라면을 살 때 가장 중요하게 여기는 요소로는

 

▲ 맛(71.8%)

▲ 편의(14.1%)

▲ 가격(7.2%)

▲ 영양(1.4%)

▲ 기타(2%)

 

등을 들어 영양을 중요한 기준으로 생각하지 않는 것으로 나왔다.

 

라면의 평균 섭취 빈도는 주 2회(남자 주 2.2회, 여자 주 1.9회)였다. 거주형태별로는 기숙사 거주 대학생의 라면 섭취 비율이 주 3.5회로 가장 높았고, 하숙(주 3.1회), 자취(주 2.2회), 자택(주 1.9회), 친척집 거주(주 1.5회), 기타(주 1.3회) 등의 순이었다.

 

(서울=연합뉴스) 서한기 기자
shg@yna.co.kr

728x90
그리드형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