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바이 주상복합 기공식

 

 

아파트 브랜드 '상떼빌'로 이름을 날린 중견건설사 성원건설이 결국 파산 절차를 밟게 됐다.

 

지난 4월 법원이 파산선고를 한 벽산건설에 이어 성원건설까지 회생에 실패, 건설업계의 위기감은 고조되고 있다.

 

성원건설은 지난달 13일 수원지법에 회생절차 폐지(파산)를 신청, 오는 4일까지 채권단협의회 등 이해관계자들의 이의신청이 없을 경우 법원의 파산 선고를 받을 예정이다.

 

[본문링크]

http://www.asiae.co.kr/news/view.htm?idxno=2014070108440949877

 

[아시아경제 박소연 기자]

 

황기철 @conpaper
kcontents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