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경재 변호사, 간담회 자청

"檢 '증거 동의' 발언은 사실과 달라"


  '비선 실세' 최순실씨의 변호를 맡은 이경재 변호사는 24일 "최씨가 사용했다는 태블릿PC의 현물을 1년 동안 한 번도 보지 못했다"며 태블릿PC에 대한 감정이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경재 변호사


이 변호사는 지난해 10월 24일 최씨가 국정농단을 벌인 핵심 증거물이라며 JTBC가 청와대 기밀문서가 담긴 태블릿PC를 보도한 지 1년을 맞아 기자 간담회를 자청해 이같이 주장했다. 


이 변호사는 "최씨에 대한 유불리를 떠나 사건의 진상 규명을 위해 해당 태블릿PC를 감정해야 하는데 검찰은 그동안 감정에 반대해 왔다"며 "역사적으로 평가받으려면 검찰이 더 적극적으로 감정에 나서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1심에서 태블릿PC 감정이 채택되지 않더라도 항소심에서 반드시 채택되게 노력할 것"이라며 "태블릿PC가 감정되지 않으면 진상 규명은 한 발짝도 못 나가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최씨 측은 이 태블릿PC를 사용한 적이 없다는 입장이다.


이 변호사는 전날 서울고검과 서울중앙지검에 대한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국정감사에서 윤석열 중앙지검장이 "정호성씨 재판에서 (정씨) 본인이 최씨가 쓰던 태블릿이 맞다고 인정해 증거로 동의했다"고 말한 부분도 반박했다. 

 

그는 "윤 지검장 말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정씨에게 제출된 태블릿PC 압수조서를 증거로 동의한다는 것이었지 PC가 최씨 소유라고 말한 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검찰에서 최씨가 사용한 것이라고 결론 내린 태블릿PC에 대해서는 현재 담당 재판부인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김세윤 부장판사)에 감정 신청서가 제출돼있다. 


재판부는 감정의 필요성 등을 따져 최종 감정 여부를 판단한다는 입장이다.

연합뉴스  




'최순실 태블릿PC' 등장 1년… 여전한 논란들


최씨 사진 두 장뿐 

JTBC, 검찰에 제출 전 앱 사용기록 지운 흔적


국감서 '뜨거운 감자' 

야당 "파일 날짜 등 조작 의혹" 

윤석열 "최순실 쓰던 것 맞다" 


본지, 포렌식 보고서 입수 

"독일 드레스덴 연설문 파일 등 태블릿PC에선 수정 불가

USB 이용해 자료 옮긴 정황도"


   ‘태블릿PC’가 등장하며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가 벌어진 지 24일로 꼭 1년이다. 당시 JTBC는 최순실 씨가 쓴 것으로 보이는 태블릿PC에서 독일 드레스덴 연설문 수정 등 많은 국정농단 증거가 발견됐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1년이 지난 지금도 ‘태블릿PC 내용이 조작됐다’는 진위 논란이 끊이지 않고 있다.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을 상대로 23일 진행된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도 태블릿PC가 뜨거운 감자였다.


“최씨 사진은 두 장이 전부” 

윤 지검장은 이날 김진태 의원 등의 질의에 ‘태블릿은 최씨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본지가 검찰의 포렌식 보고서를 입수해 확인한 결과 최씨 것으로 단정하기 어려운 정황이 적지 않다. 


우선 저장된 태블릿PC 사진 1876장 중 최씨 사진은 10장에 불과하다. 그나마 같은 장면이 여러 장 촬영된 것을 제외하면 두 장에 불과하다. 또 최씨 ‘셀카’로 보도됐지만 손의 위치와 해상도를 감안하면 누군가 찍어준 사진이라는 게 다수 영상전문가 의견이다. 


검찰은 출입국 기록 일치를 최씨 소유 근거로 제시했다. 독일에서의 영사콜(외교부 안내 문자) 기록 두 건 때문이다. 하지만 2012년부터 2016년까지 독일을 수십 차례 왕복했는데 기록은 두 건뿐이라며, 이를 근거로 소유를 확정할 수 없다는 최씨 측 반박도 나름대로 설득력이 있다는 평가다. 또 포렌식 보고서를 보면 태블릿PC가 독일에 있는 동안 구글로부터 ‘안녕하세요, 성미님. 다음은 이번주 최고 인기 콘텐츠입니다’라는 안내 이메일이 왔다. 태블릿PC에서 앱(응용프로그램)을 내려받을 때 등록한 사용자에게 주기적으로 전송하는 안내 문구다. 이는 여러 사람이 태블릿PC를 사용했다는 근거로 볼 수 있다.


또 태블릿PC에는 문서편집프로그램이 설치돼 있지 않고 설치된 기록도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드레스덴 연설문을 수정할 수 없다는 의미다.


태블릿 제출 전 앱 사용기록 대량 삭제 

JTBC가 검찰에 태블릿PC를 제출하기 전 일부 앱을 삭제한 기록도 포렌식 보고서에서 확인됐다. 포렌식 보고서 335페이지에 있는 ‘앱 접속 시간’ 기록에서다. 앱 접속 시간은 특정 앱을 가장 최근에 사용하고 종료한 시간이 기록돼있다.



JTBC가 2016년 10월24일 검찰에 제출한 태블릿 PC 포렌식 보고서 중 앱 접속 시간을 분석한 내용.


또 그 앱이 검찰의 포렌식 작업 당시 ‘정상’ 또는 ‘삭제’ 상태인지를 표시하고 있다. 검찰이 분석한 앱은 총 107개다. 이 중 51개는 삭제된 상태로 검찰에 제출됐다. 중요한 것은 삭제된 51개 중 49개의 최근 앱 종료 시간이 2016년 10월18일부터 24일 오후 사이라는 점이다. JTBC가 태블릿PC를 입수해 분석한 시간이다. 태블릿PC 분석 과정에서 일부 기록이 삭제됐다는 의미다. 열고 닫은 기록이 있는데, 검찰 분석 때는 내용 자체가 사라졌기 때문이다. 삭제된 기록에는 카카오톡, 연락처, 이메일, 캡처화면, 일정 등이 포함돼있다. 포렌식 보고서에 나온 카카오톡 대화 기록과 달력 앱이 대부분 삭제된 점과 연관 있는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된다.


JTBC는 2016년 10월18일 오전 9시 태블릿PC가 있는 더블루K 사무실 현장을 처음 방문했다고 보도했다. JTBC는 S모 여기자가 태블릿PC를 입수한 것처럼 보도했다. 하지만 법정진술 등에서 다른 기자가 이를 최초 입수했다는 점이 밝혀졌다. 검찰 내부 관계자는 “S기자가 아니라 K모 기자가 사무실 내부를 뒤지는 폐쇄회로TV(CCTV) 영상을 갖고 있다”고 확인했다.


JTBC가 최초 보도한 당시 방송화면도 의문을 남긴다. ‘PC’의 문서 파일들이라며 보여준 폴더 경로에 USB 이름인 ‘ZYRUS’가 있어서다. 보도된 파일들이 태블릿PC에 저장된 것이 아니라 외부 USB를 받아 이를 심었다는 의혹이 제기되는 배경이다. JTBC는 이튿날부터 ‘PC’를 ‘태블릿PC’로 바꿔 보도했다. 수사에 참여한 한 검찰 내부 관계자는 “JTBC의 보도 경위는 수사 결과와 차이가 많다”고 전했다.

고윤상 기자 kys@hankyung.com 한국경제

케이콘텐츠



.

신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10월말 자동차업계 떠나는 

박동훈 르노삼성 사장의 쓴소리


《 20일 사임을 밝힌 박동훈 르노삼성자동차 대표이사 사장(65)은 국내 자동차업계에서 독보적인 경력을 가지고 있다. 1989년부터 스웨덴의 볼보를 비롯해 독일의 폴크스바겐과 아우디를 수입해 판매했다. 폭스바겐코리아의 사장까지 지낸 그는 2013년 완성차업계인 르노삼성으로 자리를 옮겨 지난해부터 사장을 맡았다. 국내에서 수입차업계와 완성차업계에서 사장을 지낸 경력은 그가 유일하다. 》


13일 르노삼성자동차 본사에서 만난 박동훈 사장은 글로벌 자동차산업이 급변하는 

가운데 한국의 경직된 노동시장과 한미 자유무역협정(FTA)의 개정 움직임이 국내 

자동차산업의 위기감을 더욱 키우고 있다고 우려했다. 르노삼성자동차 제공


사임을 밝히기 전인 이달 13일 박 사장은 서울 금천구 가산동의 르노삼성 본사에서 동아일보와 인터뷰를 갖고 국내 자동차업계에서 30년 가까이 일하며 느낀 점을 털어놓았다. 그는 인터뷰 하루 전 우여곡절 끝에 노조와 임금협약 조인식까지 마쳐 다소 지친 표정이었다. 그는 인터뷰 첫머리에서부터 “완성차업계에서 노사 협상을 이끌어 내는 것이 쉽지 않았다”고 토로했다. 


당초 르노삼성은 일찌감치 임금협상을 마무리할 수 있었다. 하지만 지난달 1일 기아자동차 노조가 통상임금 1심 소송에서 이긴 게 화근이 됐다. 소송 결과가 나온 다음 날 르노삼성 노조 조합원들은 노사가 잠정 합의한 임금협상안을 부결시켰다. 전체 투표자(2273명)의 약 58%(1322명)가 반대했다. 기아차 근로자의 임금이 올라갈 것으로 예상한 르노삼성 노조원의 불만이 찬반 투표에 반영됐다. 박 사장은 “1차 투표가 부결되고 ‘큰일 났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며 “박한우 기아차 사장이 업계 모임에서 저를 만났을 때 미안하다는 말을 할 정도였다”고 말했다. 




사실 르노삼성 노조의 불만은 단순히 경쟁 업체와의 임금격차 때문만은 아니었다. 르노삼성은 프랑스의 르노와 일본 닛산의 연합체인 르노닛산얼라이언스의 일원이다. 회사 전략에 따라 르노삼성은 닛산의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인 ‘로그’를 생산해 미국으로 수출한다. 2014년에 2만6000여 대를 생산하던 이 회사는 지난해에는 13만6000여 대를 만들어 수출했다. 부산공장의 가동률이 100%에 이르자 생산직 근로자들은 쉴 새 없이 평일 잔업과 주말 특근을 해야 했다. 노조는 어려움을 호소하며 추가 고용을 요구했다. 하지만 박 사장은 쉽게 받아들이지 못했다.


르노삼성은 내년부터 생산량이 줄어들 가능성이 있다. 현재 마땅한 신차 생산 계획이 없는 데다 닛산 로그의 생산은 2019년 8월까지로, 계약 연장은 결정되지 않았다. 박 사장은 “당장 사람이 필요하다고 고용하면 일감이 줄었을 때 유지할 방법이 없다”며 “생산 물량이 줄어도 사실상 해고가 불가능한 한국의 경직된 노동시장이 신규 고용을 막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덥석 고용하면 나중에 감당을 못 한다”며 쓴웃음을 지었다. 그 대신 그는 기존 근로자의 고용은 최대한 유지하겠다는 내용의 고용합의서를 노조와 체결했다. 결국 기존 근로자의 일자리만이 강화된 셈이다. 


박 사장은 한국의 노동시장을 르노의 스페인 바야돌리드 공장과 비교했다. 르노삼성이 소형 SUV인 QM3를 수입해오는 곳이다. 그는 “바야돌리드 공장은 생산량에 따라 인근의 발렌시아 공장과 인력을 교류한다”며 “심지어 일이 많아지면 근로자의 아내가 와서 일을 하고, 없으면 돌아갈 정도로 인력 운영이 탄력적”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한국의 일부 자동차공장은 같은 회사라도 공장 간의 인력 이동은 물론이고 같은 공장 생산라인에서의 이동조차 노조의 동의가 필요하다. 일이 없어도 인기 차종을 생산하는 쪽으로 인력을 쉽게 이동시키지 못한다는 뜻이다. 박 사장은 “일본은 닛산 자동차 공장에 히타치 사람들이 와서 일을 하는 등 업종이 달라도 인력을 나눠 쓸 정도로 탄력적으로 운영된다”며 “한국도 유연성을 가지면서 고용을 보장하는 방식을 노사가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최근 불거진 한국 자동차산업의 위기론에 대해 그는 “한국은 노사 문제로 더욱 위기감을 느끼지만 자동차산업의 패러다임이 변화하면서 글로벌 자동차업계가 공통적으로 겪는 현상”이라고 진단했다. 하지만 전기차 등의 친환경 차량과 자율주행차 세상이 금세 올 것 같은 최근 분위기에 대해서는 고개를 저었다. 박 사장은 자동차는 단순한 운송수단이 아니라 ‘감성 제품’이라고 강조한다. 그는 “높은 가격을 지불하면서 내연기관의 엔진 소리를 들으며 운전 자체에 재미를 느끼는 사람이 여전히 많다”며 “빠른 시일 내에 전기차와 자율주행차만으로 급격히 이동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박 사장은 현재 진행되는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개정 협상도 한국 자동차산업에 큰 위기가 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2020년에 나올 닛산 로그의 후속 모델 생산을 위해 협의가 진행 중인 르노삼성에도 ‘발등에 떨어진 불’이다. 그는 “한미 FTA의 내용이 바뀌어 관세라도 부활하면 한국에서의 생산 및 수출 원가 계산이 달라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국내에서의 가격 경쟁력이 떨어지면 닛산이 한국에서의 생산을 포기할 수 있다는 것이다. 이럴 경우 국내 부품업체도 직격탄을 맞는다. 


박 사장은 사임을 밝힌 직후 본보와의 통화에서 자신의 사임에 대해 “건강상의 문제와 개인적인 일로 르노 측에 사직 의사를 전달해 본사 측에서 수용한 것”이라며 “30년 가까이 몸담은 자동차업계에서 이제는 떠날 때가 됐다”고 밝혔다.

정세진 기자 mint4a@donga.com 동아일보

케이콘텐츠



.


신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18홀 돌면서 가장 많이 잃은 사람을 기준으로

딴 사람에게서 돈을 뺏어 강제로 나누어주는 방식이다.


문재인이 분배의 정치를 한다고 해서 만들어졌다.

이제 골프에도 공산주의 냄새가...



신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신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트럼프는 하필이면 

왜 이 시점에 이런 무시무시한 말을 한 것일까?


['애니콜'과 '애니씽'의 차이]

 

삼성의 '애니콜'은 강력하고 인상깊은 브랜드였다.

그런데 '애니' 들어가서 반드시 좋은 것은 아니다. 특히 '애니씽'...


source CNN


Anything goes in a war.

이쯤 되면 끔직한 소리다.


"전쟁에선 별의 별 끔직한 일이 다 일어날 수 있다." 정도의 뜻.


엊그제 트럼프가 다시 한번 결기를 내비쳤다.


US is prepared for anything

미국은 (북핵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서라면) 무슨 짓이든 저지를 준비가 돼 있다

 

You would be shocked to see how totally prepared we are if we need to be.

우리가 맘 단단히 먹고 무슨 준비를 해놓았는지 사람들이 알게 된다면 충격 먹을 수 밖에 없다

 

Would it be nice not to do that? The answer is yes. Will that happen? Who knows, who knows, Maria.

우리가 '그 일'을 저지르지 않을 수만 있다면, 정말 좋을 텐데! 정말 좋을 텐데!

그런데 '그 일'을 저지르도록 내몰리지 않을까? 아무도 장담할 수 없다."

 

하필이면 왜 이 시점에 트럼프가 이런 무시무시한 말을 한 것일까?

동북아시아의 두 가지 변수가 상수로 셋팅됐기 때문이라고 보인다.

 

하나는 시진핑 권력 강화.

다른 하나는 아베


source The Christian Science Monitor


/자민당 권력 강화.

 

시진핑 권력이 강화돼야 북한을 손절매할 수 있다.

약체 권력은 감히 북한을 손절매할 수 없다.


북한은 모택동이 남긴 똥이기 때문이다.

중국에서는, 모택동 것이라면 피바다이든 똥이든 모두 신성한 것으로 떠받들여진다.

 

또한 미국 입장에서는 아베/자민당 체제가 강화돼야 북한에 대한 군사옵션을 취하기 편해진다.

또 무슨 변수가 남아 있는지 모르지만, 중국과 일본 양쪽 나라의 국내 정치가 이제 상수로 고정됐다.

 

둘 다 '미국이 주도하는 군사옵션'의 가능성을 한층 더 높여주는 방향으로 고정됐다...

출처 뱅모 페이스북

SNS Media



.


신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Trump on North Korea: 'We're prepared for anything'

By Maegan Vazquez, CNN

Updated 0721 GMT (1521 HKT) October 23, 2017


Source: CNN


VIDEO

http://edition.cnn.com/2017/10/22/politics/trump-north-korea-china-fox/index.html

edited by kcontents


Washington (CNN)President Donald Trump boasted that the US is "prepared for anything" when it comes to the North Korea nuclear crisis and emphasized the importance of China's role during an interview with Fox Business Network's Maria Bartiromo broadcast on Sunday morning


Trump said he believes Chinese President Xi Jinping has "the power to do something very significant with respect to North Korea."


But no matter Xi's actions, Trump said the United States is "prepared for anything" when it comes to North Korea.

"We'll see what happens. ... We are so prepared, like you wouldn't believe," he said.


Trump further praised China's actions on North Korea, adding that he and Xi have an "exceptional relationship."


"They have been helping us," Trump said. "They're closing off their banking systems to North Korea. They have cut the oil way down. Now, the banking systems we can see, because they all come through (the United States) as you know."


But the President maintained that though China is assisting in keeping North Korea's aggressions at bay, the United States has their own preparations underway.


"You would be shocked to see how totally prepared we are if we need to be," he added. "Would it be nice not to do that? The answer is yes. Will that happen? Who knows, who knows, Maria."


Previously Trump has criticized China for not doing enough to rein in North Korea.

http://edition.cnn.com/2017/10/22/politics/trump-north-korea-china-fox/index.html

kcontents




.


신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1 신규 원전 6기 백지화

2038년까지 24→14기 단계적 감축

  정부는 신규 원전 6기 백지화와 노후 원전 14기 수명연장 금지 등을 통해 

현재 24기인 국내 원전을 2038년까지 14기로 단계적으로 감축할 계획이다



#2 신한울 3·4호기, 천지 1·2호기 매몰 비용 추정 내역

  정부가 백지화를 추진 중인 신규 원전 신한울 3·4호기와 천지 1·2호기에 매몰된 비용이 

1조원에 달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케이콘텐츠



.

신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빚을 내서 집을 사든, 술을 사먹든, 

노름을 하든 그것은 나의 선택이다"


그걸 왜 국가가 결정하냐?   


국민은 다 자기 생각이 없는 유치원 아동이냐?   

문대통령이 내 살림을 나보다 더 잘 아냐?


-이병태 카이스트 교수-



신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블록체인(Block Chain)이란

그리고 비트코인(Bit Coin)


블록체인은 분산화된 거래 장부 역할

비트코인 같은 가상화폐 거래를 가능하게 해준다.


source Diginomica


사이버상의 가상화폐 '비트코인(Bit Coin)'의 핵심기술이며

핀테크와 보안분야 그리고 에너지분야에 주목받는 분야


source SlideShare


비트코인 거래 사례


국내 비트코인 거래소가 2013년 처음 생겨

당시 1코인에 20만원 거래

지금은 6천불(약 7백만원)


비트코인이 기존의 현금가치가 있는 온라인 상품권이나 사이버캐쉬와 다른 점은

어느 특정회사에서 생성하고 관리하는 것이 아닌 참여하는 모두가 비트코인 

생성과 관리를 하며 거래를 검증하게 된다.


이때 사용되는 기술시스템이 '블록체인(Block Chain)'이다.

어느 특정회사에서 관리해주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거래 검증 방식이 중요하다.


거래 검증방식

1. 거래를 저장할 수 있는 중앙시스템 구축 이용


중앙관리자가 거래를 증명해주고 관리한다.


위의 그림과 같이 A가 생성한 트랜잭션(거래) 정보를 A가 생성한것이 맞다라고 증명하기 
위해 공개키 암호화 기술을 이용하여 A의 개인키로 암호화 하여 중앙시스템에 저장한다.


2. 거래를 저장할 수 있는 중앙시스템이 없는 경우
(토렌트 같이 P2P 방식으로 트랜잭션 공유하는 방식 적용)


토렌트 같이 P2P 방식으로 트랜잭션을 공유하는 방식을 적용한다.

A가 트랜잭션(거래)을 생성하면 아래와 같이 P2P 시스템에 참여하는 사용자들(Peer)에게 

트랜잭션(거래내용)을 공유하게 된다.


그런데 중앙관리자(시스템)가 없어 누구의 거래인지 또 올바른 거래인지 관리가 어렵다

이때 필요한 것이 블록체인(Block Chain)이다.


블록체인(Block Chain)의 구조

블록체인을 구성하는 단일 블록은 아래와 같이 구성되어 있다.


한개의 블록은 크게 블록헤더(Header)와 블록바디(Body)로 구분되며

블록헤더에는 블록해쉬, 버전, 이전블록해쉬, 머클해시, 블록생성시간, 

난이도Bit, Nonce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

바디부분은 여러개의 트랜잭션과 기타 정보로 구성되어 있다.



정리하면

비트코인 같은 무형의 가상화폐 등을 신뢰성 있게 또 자유롭게 거래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시스템이 바로 블록체인 기술이다.


이는 무형의 에너지를 사고 파는 산업에서도 유용하게 적용되고 있는 추세다.


상세자료

http://blog.naver.com/PostView.nhn?blogId=renucs&logNo=220958282185

kcontents



신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