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에도 인사도 잘하다가


돈 좀 벌면 

잘 아는 체도 안한다."


초심의 불변이 장사의 기본 원칙이며 진리다.


신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신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지하철 좌석 위치에 따라 온도 차이 최대 6℃로 나타나

공기흐름 영향


객실 양쪽 끝, 교통약자 배려석 주변 가장 시원, 

객실 중앙부 가장 더워


추울 땐 일반칸에 비해 1℃높게 운영되는 약냉방칸 이용 효과적

출처 서울시교통공사


출처 오마이뉴스


출처 흑빛도시 - Tistory

케이콘텐츠



.


신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먼 곳에 있지 않다

이성에게 매우 매력적일 수도

완벽함은 바로 경계해야 할 부분


  사이코패스는 공포와 두려움의 대상이다. 영화 한니발에 등장하는 입마개 한 렉터 박사의 모습이 사이코패스의 전형적인 이미지일 정도로 섬뜩하다. 더욱 소름 돋는 사실은 사이코패스는 먼 곳에 있지 않다는 점이다. 항상 우리 주변에 존재한다. 현재 연애 중인 남자친구나 여자친구가 사이코패스일 수도 있다. 


source Amazon.com

edited by kcontents


사이코패스라고 해서 항상 잔혹한 연쇄살인범인 것은 아니다. 이성에게 매우 매력적인 사람이라는 평을 받는 사람일 수도 있다. 누군가에게는 완벽한 연인이기도 하다. 그리고 이 같은 완벽함이 바로 경계해야 할 부분이다. 


모든 관계는 트러블이 있을 수밖에 없다. 100명이면 100명 모두 각기 다르기 때문이다. 사람은 제각기 다르기 때문에 갈등은 인간사회에서 매우 자연스러운 현상이다. 연인 사이에도 서로 의견이 엇갈리고 종종 말다툼을 하기도 한다. 


상대방의 모든 면이 자신에게 잘 맞기만 한다면 이는 연기일 확률이 높다. 특히 사이코패스는 ‘미러링’ 전략을 통해 상대방이 원하는 모습을 보여준다. 


'사이코패스와 사랑(Psychopaths and Love)'의 저자인 아델린 버치는 "사이코패스는 거울로 비춘 듯 상대방의 마음을 반영한다"며 "상대의 욕구에 맞춰 자신의 모습을 만든다"고 말했다. 완벽한 연인의 모습은 빈틈 있는 모습보다 위험하다는 의미다. 




심리학(Psychology)저널에 게재된 임상 신경심리학자 론다 프리맨 박사의 연구에 따르면 사이코패스는 특정한 연애 패턴을 보인다. 처음에는 파트너에게 완벽한 연인의 모습을 보여주다가 이후 점점 상대를 괴롭히는 기질을 드러낸다. 


음울하고 어두운 측면도 보인다. 상대방을 괴롭힌 뒤 흐느껴 우는 모습을 보이기도 한다. 이는 상대방의 관심을 끌거나 동정심을 사려는 목적으로, 경고신호로 받아들여야 한다. 배우자에게 폭력을 행사한 뒤 용서를 빌거나 눈물로 호소하는 모습을 보이는 것이 이에 해당한다. 


주변에 가족이나 오랜 친구가 없을 때도 의심이 필요하다. 사이코패스는 장기적인 차원에서 원만한 관계를 유지하지 못하기 때문에 오랜 세월 친하게 지내온 사람이 없을 확률이 높다. 


삼각관계나 불륜처럼 위험한 관계를 원하는 상대도 조심해야 한다. 충동을 억제하기 어려울 정도로 위험을 즐길 땐 특히 더 조심해야 한다. 충동성은 사이코패스의 전형적인 특징 중 하나이기 때문이다. 심리학자 수 스톤에 따르면 사이코패스는 남에게 기생하는 라이프스타일을 선호하기도 한다. 따라서 연인인 상대방이 자신에게 지나치게 의존한다면 이때도 경계가 필요하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코메디닷컴
kcontents


.


신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여기 블로그 독자들에는 거의 없지만 게시글에 혹시 반말이나 욕을 한다든지


그리고 게시글에 대한 특별한 사유나 근거자료 없이 다는 댓글은 삭제할 예정이며

심할 경우 열람을 제한시킬 예정이오니 유념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가능하면 댓글을 유지하는 것을 기본 원칙으로 하고 있습니다.

신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폭염이다. 매년 찾아오지만 매년 낯설고 무서운 폭염이 시작됐다.


이때쯤이면 더위와 함께 항상 걱정되기 시작하는 게 바로 전기요금이다. 지난해 12월부터 가정용 전기요금 누진제가 완화되면서 부담이 줄기는 했지만, 에어컨을 마구 틀면 어쩔 수 없이 폭탄을 맞는다.


그러나 아주 방법이 없는 건 아니다. 시원할 만큼 시원하게 살면서 전기요금을 아끼는 방법을 모아봤다.


1. 실외기를 관리하자

실외기를 그늘지게 하고, 통풍이 잘되게 해 놓는 것이 (에어컨) 효율을 높이는 데 가장 좋은 방법이에요.

SBS/조동우/건설기술연구원 선임연구위원(7월 13일)

출처 버드존

edited by kcontents


선풍기를 틀어 공기 순환을 가속 시키고, 에어컨을 처음 틀 때 강냉으로 온도를 낮춘 후 유지하는 등의 방법은 이미 대부분이 알고 있는 상식. 그러나 그 외에도 효율을 높이는 방법이 있다.


에어컨은 실외기를 통해 실내 공기를 끌어들여, 에어컨 내부에 있는 장치를 통해 바람을 차갑게 만든 후 찬 공기는 실내로, 뜨거워진 공기는 바깥으로 내보낸다.


전문가들은 에어컨의 냉방 효율을 관리하기 위해서는 실외기의 온도를 떨어뜨려 주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한다.




실외기의 온도를 떨어뜨리기 위해 그늘을 만들어 주면 좋다. 은박 돗자리 등으로 이용해 실외기가 햇빛에 노출되지 않도록 그늘을 만들어주면 에어컨 효율이 올라간다는 것(KBS에 따르면 실외기 위로 햇볕을 막아주는 차광막만 설치해줘도 에너지 손실의 약 7% 정도를 아낄 수 있다고 한다).


실외기에 물을 뿌려주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이데일리에 따르면 실외기의 전원을 차단한 뒤 실외기 윗부분에 물을 뿌려 열을 식혀주면 냉방 성능이 높아진다.


폭염에 실외기를 식혀줘야 하는 이유는 안전과도 연관이 있다.

에어컨 실외기에서는 뜨거운 바람이 나오는데, 여러 개가 한 곳에 있으면 모여 주변 온도가 올라가 화재 가능성이 커진다.


2. 필요 없는 전기를 줄인다

에어컨을 트는 시즌에는 누진제 구간을 관리하는 게 필수다. 아래 표에서 확인할 수 있듯이 가정용 전기의 구간과 누진율이 완화되긴 했지만, 그래도 400kWh를 넘어가는 구간에서는 요금이 확 뛴다.


예를 들어 300~400kWh 구간은 약 2만 원 차이가 나지만 400~500kWh 구간은 약 4만 원 차이가 난다. 그러니 가정에서는 400kWh를 넘어가지 않도록 관리하는 게 중요하다.


이를 관리하기 위해서는 필요 없는 전기를 절약하는 게 필요한데, 가장 먼저 꺼버려야 하는 건 보온 상태로 둔 전기밥솥이다.


SBS에 따르면 "밥솥이 그 자체로 난로 역할"을 한다. 집 안에 밥솥을 보온 상태로 켜두는 건 에어컨으로 작은 난로를 식히는 격. 난로에 들어가는 전기요금도 꽤 크다.


SBS는 하루 6시간만 보온 상태로 둬도 한 달에 20kWh 가까이 나간다고 보도했다. 일반 가정에서 사용하는 한달 평균 약 280kWh인데, 이 중 꽤 큰 비중을 차지하는 셈이다.


3. 전기요금측정기를 사용한다

400kWh 이하로 관리하는 게 중요하다는 사실을 알아도 사용전력량을 실시간으로 측정하기란 힘들다.

이런 문제를 가장 간편하게 해결할 수 있는 제품이 있으니 바로 플러그형 전기요금측정기다.


여름에 가장 많은 전력을 쓰는 가전 기구는 대부분 에어컨이다.

에어컨 플러그에 전력량을 측정해 주는 해당 기계를 연결해 전력량을 측정하면 누진제 구간을 피해 전력을 관리할 수 있다.


현재 시판된 제품은 연결된 기기가 사용한 전기요금까지 계산해 준다.

누진구간을 관리하기 위해서는 우리집에서 평월에 어느정도의 전기를 사용하는지 파악하는 것 역시 중요하다.


한전의 전기요금 조회 사이트에서 에어컨을 틀지 않은 달의 전기요금을 조회해, 400kWh에서 이를 뺀 범위내에서 에어컨 사용량을 조절한다면 여름철 전기요금을 약 6만6천원 이하로 막을 수 있다.


예시 : 400kWh - 평달전기요금(대략 4,5월) = 에어컨 쓸 수 있는 전력량(전기요금측정기로 측정)


클릭하면 조회 사이트로 연결.

https://cyber.kepco.co.kr/ckepco/front/jsp/CY/E/A/CYEAPP001.jsp

edited by kcontents


다만, 한전의 전력량 계략 시기에 따라 한 달 사용량이 달라지는 등 오차가 생길 수 있으므로 딱 400kWh를 맞춰 쓰는 건 권장하지 않는다.

허핑턴포스트코리아  |  작성자 박세회

케이콘텐츠



.

신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무서운 폭염

시원할 만큼 시원하게 살면서 전기요금 아끼는 방법은?


   폭염이다. 매년 찾아오지만 매년 낯설고 무서운 폭염이 시작됐다.


출처 KBS뉴스

edited by kcontents


이때쯤이면 더위와 함께 항상 걱정되기 시작하는 게 바로 전기요금이다. 지난해 12월부터 가정용 전기요금 누진제가 완화되면서 부담이 줄기는 했지만, 에어컨을 마구 틀면 어쩔 수 없이 폭탄을 맞는다.


그러나 아주 방법이 없는 건 아니다. 시원할 만큼 시원하게 살면서 전기요금을 아끼는 방법을 모아봤다.


1. 실외기를 관리하자

선풍기를 틀어 공기 순환을 가속 시키고, 에어컨을 처음 틀 때 강냉으로 온도를 낮춘 후 유지하는 등의 방법은 이미 대부분이 알고 있는 상식. 그러나 그 외에도 효율을 높이는 방법이 있다.


에어컨은 실외기를 통해 실내 공기를 끌어들여, 에어컨 내부에 있는 장치를 통해 바람을 차갑게 만든 후 찬 공기는 실내로, 뜨거워진 공기는 바깥으로 내보낸다.


전문가들은 에어컨의 냉방 효율을 관리하기 위해서는 실외기의 온도를 떨어뜨려 주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한다.


 

실외기를 그늘지게 하고, 통풍이 잘되게 해 놓는 것이 (에어컨) 효율을 높이는 데 가장 좋은 방법이에요.-SBS/조동우/건설기술연구원 선임연구위원(7월 13일)



실외기의 온도를 떨어뜨리기 위해 그늘을 만들어 주면 좋다. 은박 돗자리 등으로 이용해 실외기가 햇빛에 노출되지 않도록 그늘을 만들어주면 에어컨 효율이 올라간다는 것(KBS에 따르면 실외기 위로 햇볕을 막아주는 차광막만 설치해줘도 에너지 손실의 약 7% 정도를 아낄 수 있다고 한다).


실외기에 물을 뿌려주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이데일리에 따르면 실외기의 전원을 차단한 뒤 실외기 윗부분에 물을 뿌려 열을 식혀주면 냉방 성능이 높아진다.


폭염에 실외기를 식혀줘야 하는 이유는 안전과도 연관이 있다.


에어컨 실외기에서는 뜨거운 바람이 나오는데, 여러 개가 한 곳에 있으면 모여 주변 온도가 올라가 화재 가능성이 커진다.




2. 필요 없는 전기를 줄인다

에어컨을 트는 시즌에는 누진제 구간을 관리하는 게 필수다. 아래 표에서 확인할 수 있듯이 가정용 전기의 구간과 누진율이 완화되긴 했지만, 그래도 400kWh를 넘어가는 구간에서는 요금이 확 뛴다.


예를 들어 300~400kWh 구간은 약 2만 원 차이가 나지만 400~500kWh 구간은 약 4만 원 차이가 난다. 그러니 가정에서는 400kWh를 넘어가지 않도록 관리하는 게 중요하다.



이를 관리하기 위해서는 필요 없는 전기를 절약하는 게 필요한데, 가장 먼저 꺼버려야 하는 건 보온 상태로 둔 전기밥솥이다.


SBS에 따르면 "밥솥이 그 자체로 난로 역할"을 한다. 집 안에 밥솥을 보온 상태로 켜두는 건 에어컨으로 작은 난로를 식히는 격. 난로에 들어가는 전기요금도 꽤 크다.


SBS는 하루 6시간만 보온 상태로 둬도 한 달에 20kWh 가까이 나간다고 보도했다. 일반 가정에서 사용하는 한달 평균 약 280kWh인데, 이 중 꽤 큰 비중을 차지하는 셈이다.


3. 전기요금측정기를 사용한다

400kWh 이하로 관리하는 게 중요하다는 사실을 알아도 사용전력량을 실시간으로 측정하기란 힘들다.

이런 문제를 가장 간편하게 해결할 수 있는 제품이 있으니 바로 플러그형 전기요금측정기다.


여름에 가장 많은 전력을 쓰는 가전 기구는 대부분 에어컨이다.


에어컨 플러그에 전력량을 측정해 주는 해당 기계를 연결해 전력량을 측정하면 누진제 구간을 피해 전력을 관리할 수 있다.



현재 시판된 제품은 연결된 기기가 사용한 전기요금까지 계산해 준다.

누진구간을 관리하기 위해서는 우리집에서 평월에 어느정도의 전기를 사용하는지 파악하는 것 역시 중요하다.


한전의 전기요금 조회 사이트에서 에어컨을 틀지 않은 달의 전기요금을 조회해, 400kWh에서 이를 뺀 범위내에서 에어컨 사용량을 조절한다면 여름철 전기요금을 약 6만6천원 이하로 막을 수 있다.

예시 : 400kWh - 평달전기요금(대략 4,5월) = 에어컨 쓸 수 있는 전력량(전기요금측정기로 측정)



다만, 한전의 전력량 계략 시기에 따라 한 달 사용량이 달라지는 등 오차가 생길 수 있으므로 딱 400kWh를 맞춰 쓰는 건 권장하지 않는다.

허핑턴포스트코리아  |  작성자 박세회

케이콘텐츠



.

,

신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주행 시 앞뒤 대형 차량은 피한다.

- 사망 확률 3배 증가


앞뒤 거리 충분히 유지

피곤하면 무조건 휴게소에서 잔다.

속도 경쟁하지 않는다.


기타 주행지침 준수



신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창문 근처에서 작동시킨다.

선풍기는 주변에 가전제품이 없고 빛이 들어오지 않는 공간에서 틀어주는게 좋은데요.

바깥이 방안보다 온도가 낮다면 선풍기를 창문 근처에서 작동시켜주면 시원해져집니다.

 

출처 Pinterest


선풍기 바람은 얼굴보다 하체 쪽으로

바람이 신체에 닿는 면적을 크게 해준다.

얼굴 부분 보다. 가슴 아래 쪽으 쐬는 것이 더 시원하다.

(케이콘텐츠 편집)


모터 부분에 캔을 올려준다.

선풍기 모터 부분에 캔을 올려두면 모터에서 생긴 열을 빈캔이 흡수해 식혀주는 효과가 있다고 합니다

다 먹은 캔을 가운데부분을 눌러 납작하게 해준다음에 모터위에 올려보세요 


한결 선풍기 바람이 시원해 지는것을 느낄수 있습니다.

 

강풍보다는 미풍으로 틀어주세요

더운날에는 강풍보다는 미풍으로 틀어놓는것이 좋은데요.


이유는 강풍으로 튼 바람을 맞으면 바람이 피부와 부딪히면서 마찰이 생겨

오히려 열이 발생해 체온을 더 올려준다고합니다.


미풍으로 틀어주는게 전기세도 아낄 수 있고 시원한 바람을 쐴 수 있는 방법입니다.

 

선풍기 뒤에 얼음팩 두세요

얼음이 근처 공기를 시원하게 해주고 바람으로 만들어 시원한 바람이 맞춰 나오게 되요.

차가운 물을 적신 수건을 선풍기 뒤에 두는 방법도 있습니다.

단, 얼음팩이나 적신 수건은 물이 떨어질 수 있으니 밑에 받침대를 깔아주는게 좋습니다.

 

에어컨을 같이 틀어주세요.

에어컨과 선풍기를 같이 틀어주면 시원한 바람이 극대화되면서 기온이 확 낮아져요.


이 방법은 많은 분들이 알고 계실거라고 생각하는데요.

이렇게 실내가 차가워지면 에어컨을 꺼도 꽤 오랫동안 시원하답니다.


선풍기 휴식시키기

선풍기의 심장은 모터잖아요.


여름철 끊임없는 사용으로 인해서 모터가 열이 받는다면 뜨거운 바람이 방출됩니다.


이 때 선풍기에게 휴식을 주고 모터 열이 식도록 내버려두면 다시 시원한 바람을 쐴 수 있어요 !

선풍기를 잠깐씩 쉬게 해주는 것이 좋습니다.

출처 다음카페 대구텐인텐장

케이콘텐츠



.

신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