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망·실종 1천여명


  14일(현지시간) 집중호우에 따른 대규모 산사태가 발생한 서아프리카 시에라리온에서 

현재까지 약 400명이 숨진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실종자가 600명에 육박해 사망자는 더 늘어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서울=연합뉴스) 박영석 기자 


source NBC News


600 Still Missing in Sierra Leone; Landslide Death Toll Expected to Rise

https://weather.com/news/weather/news/sierra-leone-deadly-flooding-landslide-heavy-rain


kcontents



.

신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감사원, 재난대비실태 감사 결과
“시·도교육청 내진보강사업 부적정”

일선 교육지원청도 설치 부담

 

  경기·인천지역 9개교에서 지진에 대비하기 위해 설계·시공한 내진시설이 오히려 건물의 대들보를 파괴할 위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http://www.jeilfns.co.kr/main/?skin=sub03_03.html

 

*VES제진댐버(Visco Elastic Stud Damper) 공법

지진 발생 시 점탄성 고무패드가 지진충격에 저항함으로써 건물의 진동을 제어하는 공법

edited bu kcontents

지난해 경주를 비롯해 전국적으로 크고 작은 지진이 일어나는 등 안전에 대한 우려가 제기되자 정부와 지자체, 각 시·도교육청이 내진보강사업에 나섰지만 ‘밑 빠진 독에 물 붓기’를 했다는 지적이다.

 

감사원은 8일 ‘국가 주요시설 재난대비실태’ 감사결과, 경기·인천 등 21개 교육청·교육지원청이 지난 2014년부터 26개교(경기 8개교, 인천 1개교)에 139억 원을 들여 VES제진댐버(Visco Elastic Stud Damper) 공법으로 설계·시공한 내진보강사업이 부적정했다고 밝혔다. VES제진댐퍼는 지진 발생 시 점·탄성이 있는 고무패드가 지진충격에 저항하도록 해 건물의 진동을 제어하는 장치다.

 

감사원은 “이들 시설의 실시설계업체들이 내진보강공사 안전성을 검토하는 과정에서 VES제진댐퍼에 가해진 지진충격이 나머지 건물 구조에 어떠한 영향을 미칠지 제대로 검토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이어 “구조 안전성 확보 여부를 재검토한 결과, 이들 시설에서 지진 발생 시 VES제진댐퍼가 지진충격을 감소시키지 못하고 대들보를 파괴시키는 것으로 검토됐다”고 덧붙였다.

 

 

 

평택교육지원청 소속 A학교는 설계 시 가정한 지진 발생 시 VES제진댐퍼의 앵커가 지진충격을 감소시키지 못한 채 대들보가 파괴될 수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안양·과천교육지원청, 양평교육지원청, 인천시 동부교육지원청 등 VES제진댐퍼를 설치한 나머지 경기·인천지역 학교에서도 같은 문제점이 발견됐다.

 

감사원은 국토교통부 장관에게 VES제진댐퍼가 내진보강공사 실시설계 시 구조검토를 부당하게 수행한 건축구조기술사 등에게 업무정지 또는 자격정지 처분을 하라고 통보했다. 또 교육청·교육지원청 등 발주청에는 해당 업체가 건축물 안정성 보강 방안을 마련하고 이를 이행하지 않을 경우 손해배상을 청구하도록 했다.

송우일기자 경기일보

 

케이콘텐츠

 

신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단 5%’

미국 워싱턴대 통계학및사회학과 아드리안 랩터리(Adrian Raftery) 교수팀

이번 세기 말 세계 평균 온도 상승폭 2.0~4.9°C에 이를 것


   2100년까지 온도 상승폭을 최대 2°C이하로 유지하자’는 파리협정의 기본 목표가 지켜질 확률이 ‘단 5%’라는 결과가 나왔다.

 

Paris Agreement source World Economic Forum


Study reveals Earth to warm over 2 degrees by 2100

http://conpaper.tistory.com/55656

edited by kcontents


※ 파리협정(Paris Agreement): 

2015년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195개 국가가 프랑스 파리에 모여 체결한 기후변화 협약이다. 21세기 말까지 지구 표면 온도 상승 폭을 산업화 이전 대비 2°C 이하로 유지하고 최대한 상승폭을 1.5도 이하로 억제할 수 있도록 노력하기로 합의했다.

 

미국 워싱턴대 통계학및사회학과 아드리안 랩터리(Adrian Raftery) 교수팀은 이번 세기 말 세계 평균 온도 상승폭이 2.0~4.9°C에 이를 것이라는 연구 결과를 31일(현지시각) 학술지 ‘네이처 기후 변화’에 발표했다.

 

기존의 ‘대표적인 기후변화 시나리오(Representative Concentration Pathways, 이하 RCP)'는 미래 인구와 각 나라의 국내총생산(GDP)에 대한 2012년의 예측 데이터를 바탕으로 작성됐다. ‘지금부터 즉시 온실가스 감축을 수행하는 경우’가 RCP 2.6, ‘저감 없이 온실가스가 현재 추세로 배출되는 경우’가 RCP 8.5 등 온실가스 감축정책 수행 여부에 따라 단계별로 네 가지 시나리오를 만든 바 있다.


 연구팀은 2015년 유럽연합(UN)이 새로 마련한 ‘인구 전망값(2100년 최소 97억 ~ 최대 120억9000만 명)’과 1960년부터 2010년까지 나라별 GDP의 변화값, 산업과 기술의 영향, 각 나라가 내세운 탄소 저감 정책의 진행률 등을 총체적으로 고려해 대표적인 기후변화 시나리오를 다시 분석했다. 




미국, 유럽 등 대표적인 국가들의 탄소 배출량과 감축 목표값. 그래프에서 검은색 점은 2015년 기준 나라별 탄소 배출량이며, 파란색 점은 2030년까지 각 나라가 내세운 감축 목표치이다. 중국과 인도의 경우 2015년 탄소 배출 측정치가 없어 표시되지 않았다. 연한 빨간색 부분은 신뢰도 95%일때, 진한 빨간색 부분은 신뢰도 90%일때의 CO2 배출 전망값의 범위를 뜻한다. - Washington University 제공


※ 신뢰도 : 측정하려는 것이 얼마나 안정적으로 일관성있게 측정됐는지를 뜻하며 검사도구가 오차 없이 측정한 정도다. 연구현장에서는 신뢰도 보통 90%, 95%, 98% 등이 쓰이며, 90%이상이면 결과값이 안정적으로 산출된 값으로 판단한다.

 

그 결과 세계 온도 상승폭은 신뢰도 90% 구간에서 최소 2°C에서 최대 4.9°C가 될 것이며, 파리협정의 기본 목표치인 2°C가 지켜질 확률은 5%, 최대 억제 목표치인 1.5°C를 달성한 확률은 단 1%가 될 것으로 분석했다.

 

랩터리 교수는 “인구와 산업적 측면뿐만 아니라 최근 몇 년간 각 국가가 제시한 탄소 저감 정책과 최근에 달성한 효과를 포함해 분석한 것”이라며 “파리협정의 최대 목표치인 1.5°C를 지키려면 감축량을 확대할 수 있는 정책을 시급히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진호 기자twok@donga.com 동아사이언스

케이콘텐츠





.



신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파리기후변화협약 탈퇴 최근 UN에 공식 통보

'기후 변화' 대신 '극한의 날씨'로 대체하라 하달

오바마에서 트럼프로 바뀌자 "우선순위 바뀌었다"

13개 기관 과학자들, 기조에 반하는 보고서 작성


  트럼프 행정부가 파리기후변화협약 탈퇴를 최근 UN에 공식 통보하는 등 전세계의 온실가스 감축 노력에 역행하는 가운데, 관련 용어도 기피해야 하는 '블랙리스트'에 올렸음이 확인됐다. 영국 일간 가디언은 미국 농무부(USDA) 관료들의 이메일을 입수해 '기후 변화(climate change)'를 '극한의 날씨(weather extremes)'로 대체하라는 지침이 내려졌음이 확인됐다고 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출처 NASA Climate Change


VIDEO: Government report contradicts Trump on climate change

http://conpaper.tistory.com/55636


관련기사

美 연구팀 "파리협정, 온도 상승 억지목표 달성 희박"

http://www.etnews.com/20170801000130?mc=em_011_00001

"지구 온난화는 거짓이다"

http://www.hankookilbo.com/v/187eb6a19e054d52a922c01fd3fa7b3c

edited by kcontents


농무부 산하 자연자원보호청(NRCS)의 비앙카 모비어스-클룬 토양보존국장이 직원들에게 2월 16일 보낸 이메일에서 이같은 용어 사용 지침을 하달했다. 또 '기후 변화 적응(climate change adaption)'은 '극한의 날씨에 대한 탄력성(resilience to weather extremes)'으로 바꾸고, '온실 가스 감축(reduce greenhouse gases)' 대신 '토양 유기물 생성과 영양 효율성 증가(build soil organic matter, increase nutrient use efficiency)'로 바꾸라고 지시했다. '탄소 격리(sequester carbon)' 역시 '토양 유기물 생성(build soil organic matter)'으로 대체했다.


지미 브램블릿 NRCS 부책임자는 앞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취임 직후인 1월 24일 간부들에게 이메일을 보내 "이전 정부의 우선순위 중 하나가 새 정부의 그것과 일치하지 않는다는 게 분명해졌다. 다시 말해, 그 우선순위는 기후 변화"라면서 "직원들에게 행정부 내의 이 같은 변화를 주지시켜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뉴욕타임스(NYT)는 연방정부의 미발표 보고서를 입수해 같은 날 보도했다. 13개 기관의 과학자들이 참여한 이 보고서에서 트럼프 행정부의 기후변화에 대한 인식을 정면으로 반박하고 있다. 인류가 당장 온실가스 방출을 멈춘다 하더라도 금세기 안에 지구 평균기온이 0.3℃ 오른다는 것이다. 1951년 이래 지구의 평균 기온 상승의 절반 가량은 인류의 영향과 연결됐을 가능성이 매우 높다는 사실도 발견했다. 

 



또 미국 전역을 조사한 결과, 80년대 이후 극심한 한파는 줄었지만 이상고온 현상은 더욱 흔해졌다고 보고했다. 또 20세기 초반부터 연평균 강우량이 4%가량 증가하고, 미 서부·남서부·남동부 지역은 건조해진 반면 남부 평원과 중서부 지역이 점점 더 습해지고 있다고 밝혔다. 

이경희 기자 중앙일보

케이콘텐츠

신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국토부, 「공동주택관리법」 개정안 8월 9일 공포

발코니, 화장실 등 층간 담배연기 갈등 해소


   공동주택의 발코니, 화장실 등 세대 내부에서의 흡연에 따른 층간 담배연기 갈등이 줄어들고, 공동주택 관리와 관련한 모든 의사결정에 전자투표가 가능해진다. 


출처 MBC뉴스

edited by kcontents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공동주택 세대 내 간접흡연 피해 방지’, ‘공동주택관리와 관련한 입주민 의사결정시 전자투표 가능 명확화’, ‘한국산업인력공단으로 주택관리사보 시험위원회 이관’ 등을 내용으로 하는 「공동주택관리법」 개정안을 8월 9일 공포했다. 


이번 개정안의 주요 내용은 다음과 같다. 




① 공동주택 세대내 간접흡연 피해 방지(제20조의2 신설) 

공동주택의 계단, 복도, 승강기 등 공용 공간에서의 간접흡연 피해 방지 대책은 금연정책을 총괄하는 보건복지부의 「국민건강증진법」에 마련*되어 있으나, 공동주택의 발코니, 화장실 등 세대 내부에서의 흡연에 따른 간접 피해에 대해서는 사적 영역이라는 이유로 제도적 대책 마련이 어려웠다.

* 지자체장은 입주민 1/2 이상이 공동주택의 복도, 계단, 승강기 및 지하 주차장의 전부 또는 일부를 금연구역으로 신청하면 금연구역으로 지정, 단지 내 ‘어린이집’, ‘어린이 놀이시설’ 등에도 금연구역 지정, 금연구역에서 흡연 시 10만 원 이하 과태료 등(국민건강증진법 제9조, 제34조) 

 

이에 국토교통부의 공동주택관리에 관한 법률인 「공동주택관리법」에 세대 내에서의 간접흡연으로 인한 피해 방지 대책*을 규정하여 실내 간접흡연에 대해 보다 실효적으로 계도하고 홍보할 수 있는 법적 근거를 마련하게 되었다. 

 

< 개정 내용 >

① 입주자 등에게 발코니, 화장실 등 세대 내에서 간접흡연 피해방지 노력 의무 부여 

② 관리주체가 입주자 등에 대해 간접흡연 중단 또는 금연조치 권고 및 사실관계 확인·조사 근거 마련 

③ 관리주체의 간접흡연 중단 등 조치 및 권고에 대한 입주자 등의 협조 의무 

④ 관리주체의 간접흡연 예방·분쟁 조정 등을 위한 교육 실시 근거 마련 

⑤ 간접흡연 피해에 따른 분쟁 예방·조정·교육 등을 위한 입주자등의 자치조직 구성·운영 근거 마련


이와는 별도로, 국토교통부는 2015년 9월 이후 사업 계획 승인 신청을 통해 새롭게 짓는 공동주택에 대해서는 세대에서 발생되는 냄새나 연기가 다른 세대로 역류하여 불쾌감을 주지 않도록, 세대 내 배기구에 자동 역류방지 댐퍼*를 설치하거나, 단위 세대별 전용 배기덕트**를 설치하도록 하는 ‘배기설비 기준’을 시행해 오고 있다.

* 배기구가 열리거나 전동 환기설비가 가동할 경우에는 열리고, 정지 시에는 자동으로 닫히는 구조 

** 세대 간 배기구가 연결되지 않고, 독립적으로 설치 

 

② 입주자 등 의사결정 시, 전자적 방법(전자투표) 허용(제22조) 

그동안 공동주택관리와 관련하여 입주자 등이 의사결정을 할 필요가 있는 경우 전자투표로 할 수 있는 범위가 불명확*하였으나, 

 

< * 종전에 전자투표가 가능한 경우 >

① 동별 대표자나 입주자 대표회의의 임원을 선출하는 경우 

② 공동주택의 관리 방법을 결정하거나 변경하는 경우 

③ 관리규약을 제정하거나 개정하는 경우 

④ 공동관리 및 구분관리를 결정하는 경우 등 서면동의에 의하여 의사를 결정하는 경우 

⑤ 그 밖에 공동주택의 관리와 관련하여 의사를 결정하는 경우


앞으로는 입주자 등이 공동주택의 관리와 관련하여 의사를 결정하는 모든 경우(서면동의에 의하여 의사를 결정하는 경우를 포함함)에 대해 전자투표 방법이 가능하도록 명확히 규정함으로써, 입주자 등의 의사결정 참여율을 높이고 의사결정 과정의 투명성 및 공정성 확보가 용이하게 되었다. 


③ 주택관리사보 시험위원회를 한국산업인력공단에 이관(제68조) 

주택관리사 시험위원회는 자격시험 과목 조정, 합격기준, 선발인원 등을 결정하기 위한 위원회로 국토교통부에 설치되어 있으나, 정부위원회의 효율적인 운영 방침에 따라, 주택관리사보 시험을 2008년부터 주관하고 있는 ‘한국산업인력공단’으로 이관하게 되었다. 


이번 개정 규정은 공포 후 6개월이 경과한 날부터 시행될 예정이다

국토부

케이콘텐츠



.

신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추락·투신 등 안전사고 예방

안전종합대책도 적극 추진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모든 광역철도 역사(驛舍)에 승강장 안전문(이하 ‘스크린도어’)을 ‘17년말까지 설치할 계획이다. 


출처 동아일보

edited by kcontents


스크린도어 설치는 2015년에 광역철도 139개역에 총사업비 5,709억원을 투자하기로 하고, 2016년부터 본격적으로 설치를 시작하였으며, 2017년 7월말 기준 도농역(경의중앙선), 송도역(수인선) 등 25역을 설치하였고, 나머지 114역도 계획대로 설치 중에 있다.

* 도시철도는 미설치되었던 부산·대구·광주시가 설치를 완료하였고, 서울9호선(1역)도 연말까지 설치를 완료할 예정 

 

‘17년 말까지 광역철도 승강장에 스크린도어가 모두 설치되면, 최근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는 승객의 선로 추락사고 등을 예방하고, 승강장의 먼지·소음이 감소되는 등 승객이 더욱 안전하고 쾌적하게 철도를 이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최근 5년간 도시‧광역철도 추락 사상사고 현황 

출처 국토부

edited by kcontents


지난 8월 2일 안산선 중앙역(지하철 4호선)에서 승객 투신사고가 발생하는 등 최근 5년간(‘12년 ~ ’16년) 총 25건의 승객 추락·투신사고가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으나, 향후 스크린도어가 설치되면 승객의 선로 추락을 물리적으로 차단할 수 있어, 승객의 추락 사고를 효과적으로 예방할 수 있다. 


또한, 스크린도어로 인해 열차가 운행하는 선로와 승객이 대기하는 승강장이 서로 분리되어, 열차가 승강장을 이동할 때 발생하는 바람, 먼지 및 소음을 차단할 수 있다. 


아울러, 구의역(‘16. 5. 28.), 김포공항역(’16. 10. 19.) 등에서 발생한 스크린도어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승강장 안전문 안전종합대책, (‘17. 2. 8., 보도자료)」을 마련하여 적극 추진하고 있다. 


노후화되어 고장이 빈번히 발생하는 센서, 구동부 등 부품을 교체하고 있으며, 승객이 몰리는 출·퇴근 시간대에 승강장 안전요원을 배치하여 안전사고를 예방하고 있다. 


또한, 열차 내 화재 등 비상 시 승객의 탈출통로를 확보하기 위해 스크린도어의 고정식 안전보호벽을 개폐식으로 개선하기 위한 예산을 ‘17년 추경을 통해 확보(도시 284억원, 광역 60억원)하여 시설개선을 추진하고 있다. 


국토교통부 박영수 철도시설안전과장은 “금년 말까지 스크린도어가 모두 설치될 수 있도록 공정 및 품질에 대한 점검을 철저히 하겠다”며, “아울러, 스크린도어 고장·사고가 최소화 되도록 안전대책도 충실히 이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국토부

케이콘텐츠



.

신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4일 발생 ‘토치 타워’(Torch Tower)' 화재

건물 절반 이상 불길에 휩싸였음에도

사상자 없이 약 3시간 만 진압

영국 그렌펠타워 화재 참사와 대조적

안내방송과 화재 경보 제 역할

확산 최소한 차단 ‘화재 구획’(fire compartmentation) 방식 첨단설계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의 84층짜리 초고층 아파트 ‘토치 타워’(Torch Tower)에서 4일(현지시간) 대형 화재가 발생했지만 사상자 없이 약 3시간 만에 진압됐다.


source thenational.



Dubai community rallies around displaced Torch tower residents

https://www.thenational.ae/uae/dubai-community-rallies-around-displaced-torch-tower-residents-1.617005


Related Article

86층짜리 두바이 초고층빌딩 화재 재연..."인명 피해 우려" 

VIDEO: Dubai's Torch tower catches fire -- again

http://conpaper.tistory.com/55427

edited by kcontents


지난 6월 80명 이상의 목숨을 앗아간 영국 런던 그렌펠타워 화재 때처럼, 이번에도 건물의 절반 이상이 불길에 휩싸이면서 커다란 인명피해가 우려됐으나 결과는 정반대였다.


AP통신 등에 따르면 이날 새벽 1시쯤 토치 타워에서 큰불이 나 주민들이 긴급 대피하는 소동이 빚어졌다. 67층에서 시작된 원인 미상의 불은 건물 위아래로 번졌고, 그 결과 40개 층 이상이 불에 탔다고 목격자들은 전했다. 두바이 소방 당국은 “민방위 측에서 주민들을 성공적으로 대피시켰으며, 4개 소방대와 경찰 등을 투입해 불길을 잡았다”며 “지금까지 보고된 사상자는 없다”고 밝혔다. 이날 화재는 새벽 4시쯤 완전히 꺼졌다. 2011년 두바이 마리나 요트 선착장 인근에서 문을 연 311m 높이의 토치 타워는 세계에서 다섯 번째로 높은 주거용 건물로, 682가구가 거주 중이다. 1채 값이 50만달러에 이르고 수영장까지 갖춘 호화 아파트다.


이날 화재는 여러모로 그렌펠타워 화재 참사를 연상시키고 있다. 영국 데일리메일은 “토치 타워가 런던 그렌펠타워와 유사한 외장재를 쓴 것으로 추정된다”면서 불길 확산의 원인으로 건물 외벽에 장착된 ‘가연성 외장재’를 꼽았다. 그렌펠타워 화재 참사의 주범이었던 가연성 외장재란 건물 외관 윤색에 쓰이는 것으로, 불길을 순식간에 번지도록 하는 불쏘시개 역할을 한다. 중간층에서 시작된 불길이 외벽 한쪽을 타고 위쪽으로 빠르게 퍼지는 모습도 그렌펠타워 때와 비슷했다. 다만 그렌펠타워 화재와는 달리, 불이 옆으로는 번지지 않아 건물 전체를 감싸는 식이 되지는 않았다.


때문에 이날 화재가 대형 참사로 이어지지 않을 수 있었던 이유에 관심이 쏠린다. 토치 타워는 2015년 2월에도 화재가 발생했었는데, 이때에도 사상자는 없었다. 당시 영국 인디펜던트는 “세계의 초고층 빌딩들은 화재 발생 시 화염, 연기의 확산을 최소한으로 차단하는 ‘화재 구획’(fire compartmentation) 방식으로 설계됐고, 소방대원들이 접근할 비상 방화통로도 마련돼 있다”며 “2001년 9ㆍ11 테러 이후 점점 강화되는 설계 방식”이라고 보도했다. 반면 1974년 완공된 그렌펠타워는 스프링클러조차 갖추지 않은 노후건물이다. 결국 ‘방화 설계’ 여부가 두 건물의 운명을 좌우했을 것이라는 얘기다.


로이터통신은 그렌펠타워 화재 당시에 제대로 작동하지 않았던 안내방송과 화재 경보가 토치 타워에선 제 역할을 했다고 보도했다. 토치 타워의 한 주민은 “자고 있는데 갑자기 알람이 울렸고, 계단을 통해 옥상으로 올라가는 데 10분 정도 걸렸다”고 말했다.

김정우 기자 wookim2hankookilbo.com 한국일보

kcontents



.

신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우리나라 7∼8일께 간접적인 영향


  제5호 태풍 노루(NORU)가 일본 규슈지역으로 북상할 가능성이 큰 가운데 

우리나라는 7∼8일께 간접적인 영향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노루가 우리나라를 예상보다 비켜나갈 것으로 보이지만, 남해와 동해, 

일부 해안지역에는 침수 피해를 볼 수도 있을 것으로 기상청은 전망했다


케이콘텐츠

신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32℃이상에서 보냉조치 후 옥외작업

시간당 10분 휴식 식염정 2정 이상 섭취

35℃이상 폭염 시 옥외 작업 가능한 중단


  32℃이상에서는 보냉조치를 한 뒤 옥외작업에 들어가고 반드시 시간당 10분 휴식과 식염정 2정 이상을 섭취해서 일사병 등 건설근로자 혹서기 질환을 예방하고 있다. 


출처 http://m.blog.daum.net/idolovevet/1213?tp_nil_a=1

edited by kcontents


이와함께 안전쉼터와 샤워장을 설치하고, 제빙기와 식염포도당을 근로자 식당 및 쉼터에 비치하도록 하였다. 


특히 35℃이상 폭염시에는 옥외 작업을 가능한 중단하도록 해서 근로자를 보호하고, 폭염으로 인한 작업중단으로 전체공정이 늦어질 경우 공기연장과 간접노무비를 지급하기로 했다.

서울주택도시공사



* 폭염 취약 사업장 대상 온열질환 예방 3대 수칙(물·그늘·휴식) 집중 점검

(방법) 하절기 이뤄지는 각종 사업장 감독 및 기술지도시 온열질환 예방 3대 수칙(물, 그늘, 휴식) 이행여부 점검

(조치) 현장 점검 시, 다음 조치기준에 따라 즉시 시정조치


물 : 

아이스박스, 보냉 물통 등을 통해 시원하고 깨끗한 물이 제공 되도록 조치 (안전보건규칙 제571조)

그늘 : 

현장 여건을 고려하여 최소한 구조물 또는 그늘막에 의한 그늘이 제공되도록 지도 (안전보건규칙 제79조)

* 별도의 휴게장소를 지정토록 하고, 휴게장소에는 물과 의자, 돗자리 등 필요한 물품을 구비토록 조치

휴식 : 

폭염특보 발령시 그늘에서 물을 섭취하면서 자주 쉴 수 있도록 지도 (시행령 제32조의8제3항)

* 가장 무더운 시간대(14:00~17:00)에 자주 쉴 수 있도록 지도

(방법) 하절기 이뤄지는 각종 사업장 감독 및 기술지도시 온열질환 예방 3대 수칙(물, 그늘, 휴식) 이행여부 점검

(조치) 현장 점검 시, 다음 조치기준에 따라 즉시 시정조치


케이콘텐츠



.

신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