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역 계단 처음·마지막은 '튀는 색'

스크린도어 안전관리자 지정

국토부 '철도시설의 기술기준' 개정안 행정예고


    지하철이 터널 안에서 고장으로 멈춰 설 경우 승객이 안전하게 대피할 수 있도록 탈출구로 유도하는 표지판이 터널 안에 설치된다.


영국의 철도역 계단 모습. 출처 National Rail Enquiries

edited by kcontents


'제2의 구의역 사고'를 막기 위해 지하철 승강장 안전문(스크린도어) 관련 업무를 책임지는 안전관리자 선임이 의무화된다.


국토교통부는 최근 이런 내용 등을 담은 '철도시설의 기술기준' 일부 개정안을 행정예고했다고 16일 밝혔다.


개정안은 도시철도 터널 내부에 현 위치에서 가장 가까운 터널 입구나 비상탈출구로 가는 방향과 거리 등을 적은 표지판을 설치하도록 했다.


표지판은 지면에서 1m 높이 아래로 달고, 지하철 노선이 단선이면 100m 간격, 복선이면 50m 간격으로 설치해야 한다.


현행 법규는 고속·일반·광역철도 터널에 대피소까지 거리가 적힌 표지를 설치하도록 하고 있지만, 도시철도 시설에는 이와 관련한 기준이 없다.


지난해 1월 서울지하철 4호선 한성대입구역 인근 터널 안에서 열차가 고장 나자 승객 약 800명이 놀라 열차에서 내려 선로를 따라 대피했다. 이 과정에서 승객 17명이 찰과상·염좌 등 경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다.


당시 승객들은 터널 안에서 가까운 대피장소를 찾지 못해 허둥대다 서로에게 치여 넘어지는 등 혼란을 겪었다.


구의역 스크린도어 사고 1주기에 꽃을 놓는 시민 [연합뉴스 자료사진]


국토부는 많은 시민이 몰리는 지하철의 터널 구간에서 사고가 발생할 경우 자칫 출구를 찾지 못해 대형 사고가 발생할 수 있다는 점을 우려해 이번 개정안을 마련했다.


개정안에는 철도역사 내 계단 넘어짐 방지를 위한 대책도 담겼다.


개정안에 따르면 철도역사 계단 넘어짐 사고를 막기 위해 계단이 시작되는 지점과 끝나는 지점에 바닥과 다른 색을 칠해 눈에 잘 띄도록 해야 한다.


작년 한 해에만 철도역사에서 승객이 넘어지는 사고가 148건 발생했다.


대다수 사고가 역사 바닥 색깔과 계단 색깔이 구별되지 않아 발을 헛디뎌 넘어지는 등의 사고였다.

철도역사 계단 시·종점부 색깔 처리 아이디어는 올해 7월 국민이 제안해 도입이 검토됐다.


아울러 지하철역 스크린도어의 유지·관리를 책임지는 안전관리자 지정도 의무화된다.


작년 5월 서울지하철 2호선 구의역에서 스크린도어를 수리하다 열차에 치여 사망한 '김군 사고' 등 잇단 스크린도어 관련 사고를 예방하기 위한 조치다.


현재 지하철 시설 가운데 엘리베이터, 에스컬레이터, 휠체어 리프트 등은 승강기관리법에 따라 안전관리자를 선임하게 돼 있지만, 스크린도어와 관련해선 관련 규정이 없다.


개정안에 따라 신설되는 스크린도어 안전관리자는 스크린도어 점검·보수 등 유지관리 계획을 수립·시행하고, 스크린도어 고장·장애 등 모든 관련 기록을 작성하고 유지해야 한다.


국토부 관계자는 "많은 국민이 이용하는 지하철 시설에서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관련 규정을 계속 정비하고 실질적으로 안전한 환경을 만들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세종=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dkkim@yna.co.kr

케이콘텐츠



.

신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A sea of plastic: Shocking images show how bottles, bags and rubbish are choking our oceans



One image taken near Roatan, an island off Honduras, shows diver grimace as he prepares to enter the water

Rubbish was probably washed into sea from nearby Guatemala, carried on rivers swollen by rainy season flowing through towns and villages

One ocean protection campaigner said it was the worst example of plastic pollution he has seen 


끔찍한 바다에 널려있는 플라스틱 쓰레기들

온두라스 인근 '로아탄' 섬 주변의 모습이다.


과테말라의 우기철에 강에 버려진 쓰레기들이 바다에 

유입된 것으로 보고 있다.


한 해양환경보호자는 최악의 플라스틱 환경오염 사례라고 말했다.


황기철 콘페이퍼 에디터 큐레이터

Hwang Ki Cheol editor curator


By XANTHA LEATHAM FOR THE DAILY MAIL

PUBLISHED: 22:04 BST, 20 October 2017

These pictures are unlikely to make it into the glossy tourist brochures that sell the Caribbean as a paradise destination.


For they show the much grimmer reality of clear blue seas increasingly choked by a tide of discarded plastic.




In one photograph taken near Roatan, an island off the coast of Honduras, a diver grimaces as he prepares to enter the water almost completely covered by waste.


Another, taken from below the waterline, shows plastic bottles, bags and other rubbish on the surface blocking out sunlight.



Read more: 

http://www.dailymail.co.uk/news/article-5002084/Oceans-choked-plastic-bottles-bags-rubbish.html#ixzz4w8gTFu23 


kcontents



.

신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이스라엘 스타트업 '아다스카이'

자율주행차용 적외선 센서 '바이퍼' 개발

주변 환경 보다 잘 이해할수 있는 고화질 적외선 열화상 센서

일론 머스크 , 고가 라이더 센서 없이도 자율주행 기술 구현 주장

 

  테슬라의 일론 머스크 회장은 고가의 라이더 센서 없이도 자율주행 기술을 구현할 수 있다고 믿는 인물이다. 그는 다른 기업보다는 적은 수의 센서로 자율주행 자동차를 개발하겠다는 목표를 갖고 있다. 일론 머스크의 생각과 달리 자율주행자동차 센서를 추가하려는 기업도 있다.

 

image: AdaSky

 

VIDEO: Night Vision for Self-Driving Cars

http://conpaper.tistory.com/58453

edited by kcontents

 


‘IEEE 스펙트럼’에 따르면 이스라엘 스타트업 ‘아다스카이(Adasky)’는  야간이나 터널 구간에서 자율주행 자동차의 다른 센서를 보완, 주변 환경을 보다 잘 이해할수 있는 고화질 적외선 열화상 센서를 개발했다. 원적외선(FIR) 기술을 활용한 ‘바이퍼(Viper)’라는 제품이다. 라이더,레이더 등 기존의 센서가 갖고 있는 결함을 보완하고, 야간이나 터널 구간에서 주변을 잘 인식할 수 있는 제품이다.

 

아다스카이 ‘드로르 메이리(Dror Meiri)’ 부사장은 “오늘날 센서는 완전 자율주행차 실현를 위해 충분하지 않다”며 원적외선 카메라 기술이 센서간 기술적인 간극을 메꿔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적외선 기술이 자율주행차 레벨3에서 레벨 4,5로 가는데 가교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레벨3 자동차는 자동차로부터 경고 메시지가 뜨면 인간 운전자가 운전대를 잡아야한다. 하지만 레벨4와 5 단계에 이르면 운전자 없이 차안에서 책을 읽거나 수면을 취할 수 있다. 이 같은 기술을 구현하기 위해선 주변 도로 환경과 사람, 사물에 관한 상세 정보와 3D 이미지가 필요하다. 하지만 현재의 센서들은 취약점을 갖고 있다. 고해상도 라이더는 비, 안개, 눈 등에 약하고 레이더는 상세한 정보를 제공하지 못한다는 약점이 있다. 카메라는 인간의 눈과 마찬가지로 태양광선과 야간에 취약하다.

 

 

패시브 방식 원적외선 비전 시스템은 레이더나 라이더의 취약점을 보완해준다. 자동차 주변에 있는 사람이나 사물로부터 발산하는 열을 감지해 주변 상황을 인식한다. 특히 원적외선 기술은 수십년간 야간용 고글이나 보안 카메라에 적용됐다. 그러나 자동차 분야에는 매우 제한적으로 이용됐다. 오직 ‘오토리브(Autoliv)’라는 기업이 최고급 자동차용으로 적외선 카메라를 제공하고 있다. 그러나 가격이 2천 달러를 넘는다. BMW, 아우디, 메르세데스-벤츠, 롤스 로이스 등 최고급 자동차에만 탑재되어 있을 뿐이다. 게다가 오토리브 적외선 카메라 해상도는 0.08메가 픽셀에 불과해 자율주행자동차에 탑재하는데 한계가 있다.

 

아다스카이의 메이리 부사장은 “우리 적외선 센서는 0.3메가 픽셀의 해상도를 갖고 있으며 초당 60프레임의 속도로 연속 작동 가능하다”고 말한다. 아다스카이는 적외선 촬영 비디오를 해석할 수 있는 컴퓨터 비전도 개발했다. 자동차 헤드라이트의 범위를 넘어 멀리 떨어져 있는 보행자, 자전거 탄 사람,동물 등을 구별할 수 있다고 한다.

 

source imveurope.com

edited by kcontents

 

자율주행 자동차 개발 업체인 누토노미(nuTonomy)의 ‘칼 이아그네마’ CEO는 “적외선 센서가 보완적인 센서에 불과하지만 기존의 센서 구성에서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자율주행 기술 개발업체인 ‘보이지(Voyage)’의 과학자인 ‘타렉 엘-갈리’는 “적외선 센서가 많은 시각 정보와 객체의 2D 형태 정보를 제공할 수 있다면 다른 센서들과 결합해 자율주행 자동차의 주변 인식 능력을 획기적으로 높여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아다스카이는 오는 2020년이나 2021년쯤 자율주행자동차에 탑재할 수 있는 적외선 카메라 기술 개발에 박차를 가한다는 계획이다.
장길수  ksjang@irobotnews.com 로봇신문사  

 

 

.


 

케이콘텐츠

신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한국지질자원연구원

1970년대 건축자재로 널리 쓰여

인체에 무해하도록 구조 바꿔
폐콘크리트 재활용 연구도 활발

시멘트 걷어내 자갈 재사용토록 해

 

  건물을 부수고 다시 짓는 과정에서 나오는 수많은 폐기물은 환경에 부담이 된다. 환경부 자원순환정보시스템 현황 자료에 따르면 2015년 경기, 서울, 경남 지역에서만 하루 평균 9만1181t의 건축 폐기물이 발생했다. 과거 건축 자재로 널리 쓰이다 인체에 유해하다는 것이 밝혀져 사용이 중지된 석면이 아직까지 나오기도 한다.

 

1970년대 단열재로 널리 쓰였던 석면은 그 유해성 때문에 지금은 사용이 전면 금지돼 있다.

조환주 한국지질자원연구원 선임연구원 팀은 유기산을 이용해 석면 폐기물을 낮은 온도에서도

인체에 무해한 구조로 만드는 방법을 찾아냈다. 사진 출처 위키피디아

edited by kcontents

 

그대로 매립하기에는 양이 지나치게 많은 데다 석면 같은 유해물질이 지상에 노출되면 인근 지역 주민이 피해를 입을 수도 있다. 건축 폐기물 저감 기술에 주목하는 이유다.

 

조환주 한국지질자원연구원 탄소광물화사업단 선임연구원은 석면을 저온에서 처리해 인체에 무해한 형태로 바꾸는 기술을 6월 광물 관련 학술지 ‘미네랄스’에 발표했다. 

 

석면은 1970년대 널리 쓰인 건축 재료다. 마그네슘을 많이 포함한 규산염 광물로 단열 및 방화 효과가 좋아 단열재로 많이 쓰였다. 그러나 암 등 치명적 질병을 유발한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사용이 제한됐다. 석면 결정은 가느다란 침 모양이라 호흡기를 통해 들어갈 경우 조직에 꽂혀 각종 염증이나 암을 유발할 수 있다. 국내에서는 2009년부터 석면 사용이 전면 금지했다. 

 

 

이미 사용한 석면의 처리는 진행 중이다. 1960, 70년대에 지어진 노후 건물을 재건축할 때 건축 폐기물에서 석면이 나오기 때문이다. 석면 폐기물은 땅에 매립한 뒤 밖으로 노출되지 않는지 꾸준히 감시하는 방법밖에 없다. 일본이나 미국에서는 1500도에서 녹여 구조를 바꾼 뒤 폐기하는 방법도 허용하지만 비용이 많이 들어 잘 쓰이지는 않는다. 


 
연구진은 저온에서 석면의 구조를 바꿀 방법을 찾았다. 석면이 유기산을 통과하면 100도 정도의 온도에서도 구조가 바뀐다는 사실을 알아냈다. 가느다란 침 모양 구조가 찌그러진 직육면체 형태로 바뀌어 유해성이 사라졌다. 석면을 일반폐기물과 같이 처리할 수 있게 되는 것이다. 

 

연구팀은 해당 기술을 중소기업에 이전해 석면 건축 폐기물을 안전하게 처리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조 연구원은 “빠르면 올해 안에 기술 이전을 완료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폐콘크리트를 다시 사용해 건축 폐기물 자체를 줄이는 연구도 활발하다. 콘크리트를 만들 때 시멘트와 함께 자갈과 모래가 들어가는데 시멘트를 걷어내면 자갈을 순환골재로 재활용할 수 있다.

 

이때 순환골재의 품질 유지가 관건이다. 갈아내거나 충격을 주고 물을 강하게 분사해 이물질을 걷어내는 물리적 방법을 쓰거나, 유리 성분을 녹인 물을 분사해 표면을 화학적으로 연마하기도 한다. 천연골재가 시멘트와 섞이면서 강한 알칼리성을 띠게 되는 문제도 해결해야 한다. 알칼리성을 가진 상태로 건물에 사용하면 습도가 높거나 비가 올 때 알칼리 성분이 주변 토양으로 스며든다. 

 

이세현 한국건설기술연구원 선임연구위원 팀은 이 문제를 이산화탄소를 이용해 해결했다. 순환골재가 이산화탄소를 만나면 중성 반응이 일어나 알칼리성이 사라진다. 이 연구위원은 “콘크리트 구성 성분의 70%가 골재이기 때문에 폐콘크리트를 재활용하면 건축 폐기물을 상당량 줄일 수 있다”고 말했다.
 
오가희 동아사이언스 기자 solea@donga.com

원문보기:
http://news.donga.com/East/MainNews/3/all/20171020/86842499/1#csidx75052f22a566adbb2b9ca51eb70e0bf 
케이콘텐츠

 

.

신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공단, 돈만 챙기고 엉터리 안전 평가

15일자 언론 보도

 

  한국시설안전공단은 ‘공단이 돈만 챙기고 엉터리로 안전을 평가한다’는 15일자 언론 보도에 대해  “관련법령에 따라 발주청이 1·2종 시설물의 안전관리계획을 승인할 때 참고할 수 있도록 검토의견을 제시하는 임무를 문제없이 수행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시설안전공단은 공사 중 안전관리계획서 이행여부는 계획서를 승인하는 발주청 또는 인허가기관이 관리·감독하고 있다.

 

건설기술진흥법에서는 건설업자(시공사) 등이 안전관리계획을 수립해 공사감독자 또는 건설사업관리기술자의 검토·확인을 받아 발주청 또는 인허가 기관에 제출해야 하고, 발주청 등은 1·2종시설물 건설공사에 한해 한국시설안전공단의 검토의견 토대로 자체 심사를 거쳐 계획서를 최종 승인하고 있다.

 

아울러 시공사(승인된 계획서에 따라 공사 진행), 공단(계획서 검토 및 의견 제출), 발주청 또는 인허가 기관(계획서 이행여부 관리·감독)은 각자 규정에 따라 맡은 바 임무를 수행하고 있다.


 
시설안전공단은 “지난 3년간 건설사고가 발생한 11개 건설현장 중 4개는 ‘적정’으로 검토, 7개는 ‘조건부 적정’으로 검토됐다”고 밝혔다. 특히 조건부 적정으로 검토된 현장에 대해서는 안전성 확보를 위해 일부 보완을 요구했다.

 

원인별로는 계획서대로 안전조치를 이행하지 않은 현장이 4개이고, 7개 현장은 계획서 검토 결과에 따른 지적사항을 미 조치한 경우 등이었다

[국토매일-조영관 기자]

케이콘텐츠

 

 

 

.


신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탈원전 정책으로 원전 수출 빨간불

"신뢰도 떨어뜨려"

"반핵단체 거짓선동에 속지 말라" 일침


 세계적 환경운동가로 불리는 미국의 마이클 쉘렌버거 환경진보 대표가 "과거 그린피스와 반핵(反核) 단체에서 일했지만 과거의 행동이 부끄러워 속죄하는 마음으로 원전(原電)에 대한 진정한 사실을 알리고 싶다"고 털어놨다.


쉘렌버거는 12일 대한상공회의소 세미나실에서 '신고리 5·6호기 공론화 시민참여단에게 드리는 미국 과학자·

환경단체들의 공개서한' 기자회견을 열고 이렇게 말했다. 신고리 5·6호기 공론화위원회의 최종조사를 3일 앞둔 

시점에서 다시 한번 원전에 대한 객관적 사실을 전달하기 위해 나선 것으로 보인다.


쉘렌버거 2008년 미국 타임지가 선정한 '환경의 영웅'과 '그린 북 어워드'를 수상한 환경정책 전문가다. 그는 당초 반핵을 주장했지만 연구를 하다 보니 찬핵 입장으로 돌아섰다고 밝혔다.


쉘렌버거는 "그린피스는 보이는 것과는 다른 단체"라며 "그린피스는 후쿠시마 이후 동아시아 펀딩을 늘렸는데 후원금의 출처를 밝히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그린피스가 신재생에너지 기업들의 후원으로 유착관계가 형성됐다는 의혹을 제기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어 "시에라 클럽이라는 곳은 천연가스 회사로부터 지원을 받았다"며 "이런 단체들이 받는 후원금은 영화 스타워즈나, 축구단 유나이티드 수익보다 많다"고 주장했다.


쉘렌버거는 신고리 5·6호기 공론화위원회 활동과 관련해 "반핵단체들이 만든 거짓 정보가 가득한 비디오를 보고 매우 화가 났다"며 "객관적 정보에 대해 결정을 내려야 하는 시민참여단들이 그런 동영상을 보고 결정을 내리진 않을 것"이라고 우려의 뜻을 내비쳤다.


또한 "한국인이 아니라 판단은 삼가는 게 좋을 것 같다"면서 "(신고리 5·6호기 공론화위 활동이) 서두른 감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왜 이 같은 결정을 국회를 거치지 않고 몇 달만에 빠르게 매듭지으려는지 의문"이라고도 했다.




앞서 쉘렌버거는 8월 22일 '공포의 값비싼 대가'라는 제목의 보고서를 통해 한국이 탈원전을 할 경우 발생하는 불이익을 지적한 바 있다. 최근에는 문재인 대통령과 신고리 5·6호기 공론화위원회 시민참여단, 한국 국민 등에게 반핵의 부작용에 대해 알리는 공개서한을 세 차례에 걸쳐 보냈다.


쉘렌버거는 "한국의 원자력은 전 세계에서 가장 안전하다"며 "반핵단체들의 거짓선동에 속지말라"고 경고하기도 했다.


쉘렌버거는 "체르노빌과 후쿠시마 사고에 대해 그린피스 등 반핵단체들이 주장하는 피해 상황은 거짓"이라며 "체르노빌 사태 75년 동안 사망자 숫자는 200명 이내였다"고 비판했다.


이어 "체르노빌의 방사능 노출로 인한 사망확률보다 간접흡연과 대도시 거주에 의한 사망률이 더 높다"고 설명했다. 반핵단체들의 선동으로 원전에 대한 국민들의 공포심이 부풀려졌다는 지적이다.


그러면서 "한국의 원전을 화석연료나 신재생으로 해결한다면 더 많은 (사고) 피해가 있을 것"이라며 "대구 천연가스 폭팔, 샌프란시스코에서 발생한 유사한 사고, 중국의 반차오 댐 사고, 캘리포니아에서도 유사한 사고가 발생할 뻔했다"고 말했다.


쉘렌버거는 "(한국 국민들은) 경주 지진에 대한 대단한 공포심을 가지고 있는데, 그 규모는 토호쿠 지진에 비해 무려 35만배 약한 수준에 불과하다"며 "산업부 장관이 원전을 두고 지진에 주의해야 한다고 했는데 맞지 않는 얘기"라고 꼬집었다.


한국의 탈원전 정책이 원전 수출의 신뢰도를 떨어뜨렸다는 경고도 던졌다.


쉘렌버거는 "한국 원전 수입을 추진해온 케냐와 영국이 한국 정부의 탈원전 발표 이후 재고하겠다는 입장으로 돌아섰다"며 "지난주 케냐와 영국 고위 관계자를 직접 만났는데, 케냐는 러시아에서 원전을 수입하려 하고 영국은 재고하겠다는 입장으로 돌아섰다"고 밝혔다.


케냐는 2033년까지 4,000MW(메가와트) 규모의 신규 원전 도입을 추진 중인 가운데 지난해 9월 우리 산업통상자원부와 원자력 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영국은 최근 21조원 규모의 원전 건설 사업 파트너로 한국형 원전 모델(APR-1400)을 채택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쉘렌버거의 주장에 따르면 수출길이 막히 위험에 처했다.


탈원전 정책을 실시하더라도 우리나라는 신재생에너지 발전에 적합하지 않은 지형 조건을 갖췄다는 설명도 더했다.


쉘렌버거는 "한국은 산지가 많기 때문에 태양광에 적합한 부지가 매우 제한적"이라며  "태양광 발전을 하려면 산지를 밀거나 농지를 덮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에 따르면 풍력은 원전보다 35배, 태양광은 17배 더 많은 부지가 필요하다.


탈원전 정책과 문재인 정부의 1호 공약인 '일자리 창출'은 상충된다는 지적도 제기했다. 쉘렌버거는 "원전을 액화천연가스(LNG) 발전으로 대체할 경우 그 비용과 LNG 수입으로 드는 비용이 연간 2,000~4,000억달러에 이른다"며 "이는 연봉 약 3,000만원짜리 일자리를 34만3,000개를 창출할 수 있는 수준"이라고 예측했다.

박진형 기자  bless4ya@newdailybiz.co.kr 뉴데일리

케이콘텐츠



.


신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호주와 프랑스

내주 남극 해양생물 회의서 제안

러·중 지지가 관건


    호주와 프랑스가 동남극(East Antarctica) 바다 보호를 위해 거의 100만㎢ 면적의 해양공원 지정을 추진한다.


source BirdLife International.



VIDEO; World's largest marine park created in Ross Sea in Antarctica in landmark deal

http://conpaper.tistory.com/58310

edited by kcontents


호주와 프랑스는 오는 16일부터 2주간 호주 호바트에서 열리는 '남극 해양생물자원 보존위원회'(CCAMLR) 회의에서 이런 계획을 제시하며 25개 회원국의 지지를 요청할 계획이라고 일간 디 오스트레일리언이 13일 보도했다.


해양공원으로 지정되면 크릴새우와 메로 어업을 제한, 해양 생태계 보호에 기여할 것으로 두 나라는 기대하고 있다.


두 나라는 연구시설을 두는 등 동남극과는 깊은 인연이 있으며, 1991년에는 이 지역 내 채굴 작업을 함께 막아낸 바 있다.


특히 지난해 회의에서는 미국과 뉴질랜드가 남극해 내 '로스 해'(Ross Sea) 구역의 약 155만㎢에 대해 해양보호구역 지정을 끌어낸 바 있어 호주와 프랑스는 올해에도 그 여세를 이어가기를 기대하고 있다.


지난해 합의한 면적은 한반도(22만㎢)의 약 7배로, 해양 보호구역으로는 세계 최대 규모다.


유럽연합이 호주와 프랑스의 계획을 지지하지만, 유사한 계획이 과거에 러시아와 중국의 반대로 좌절된 바 있어 이들 나라의 설득 여부가 관건이 될 전망이다.


특히 중국이 지난해부터 동남극에서 크릴새우잡이를 시작한 것도 주목해야 할 사항이다. 크릴새우는 남극 먹이사슬의 바탕을 이루고 있지만, 사람들의 오메가-3에 대한 관심으로 이들에 대한 수요도 크게 늘고 있다.


남극 로스해의 해양공원 조성계획 출처 theguardian

edited by kcontents


이 회의에 참가하는 호주 대표단 단장인 질리언 슬로컴은 이 신문에 "이번에는 허용되거나 불허되는 활동들을 명시하고 있는 만큼 불확실성의 제거로 회원국들의 지지를 끌어낼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라고 기대감을 표시했다.


해양공원 지정 결정은 의견 일치(consensus)로 이뤄지는 데, 호주는 이미 동남극 내 보호구역의 수를 애초 7개에서 등 3개로 줄이는 쪽으로 양보했다.


보호구역으로 지정되는 3곳은 맥로버트슨(MacRobertson)과 드라이갈스키(Drygalski), 뒤르빌 시-메르츠(D'Urville Sea-Mertz)로, 뒤르빌 시-메르츠를 제외한 나머지 두 곳에서는 조건부로 크릴새우 어업이 허용된다.

(시드니=연합뉴스) 김기성 특파원 cool21@yna.co.kr

kcontents



.

신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3.4㎞  

당진-평택 지역 전기공급시설 전력구 공사

지문 얼굴인식 가능 근로자 위치정보 파악 

터널 출입관리 등 가능

건설신기술 제828호로 지정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하 유망기술기업 지원 전문기관 K-ICT 본투글로벌센터(센터장 김종갑)는 멤버사 지에스아이엘이 3.4㎞에 이르는 해저터널 공사에 국내 최초로 스마트 안전관리 시스템 구축을 완료했다고 11일 밝혔다.


‘터널건설 안전시스템 건설신기술 제828호 출처 국토부


관련기사

국토부, 9월 건설신기술 2건 지정

http://conpaper.tistory.com/58147

edited by kcontents


해당 해저터널은 한국전력공사가 발주하고 ㈜대우조선해양건설이 시행한 당진-평택 지역 전기공급시설 전력구 공사다.


지에스아이엘이 이번 해저터널 공사에 구축한 스마트 안전관리 시스템지문과 얼굴인식이 가능한 근로자 위치정보 파악 및 터널 출입관리, 산소농도·유해가스·수직구 수위정보 등 자동탐지 및 안전수치 관리, 영상정보 기반 실시간 모니터링 등 근로자의 안전관리를 위한 통합시스템으로 구성돼 있다.


당진-평택 구역 공사구간 노선도


또한, 공사 현장을 웹과 모바일 앱으로 언제 어디서든 모니터링 할 수 있다.

지에스아이엘은 지난 5월 강원본부 관내 철도건설현장에 스마트 안전관리 시스템을 도입한 바 있다.


이 외에도 삼성엔지니어링 반도체 그린동 현장, 대림산업 현장 등이 있으며, 또한 9월에는 두산건설, 한라와 공동으로 국토교통부로부터 건설신기술 제828호로 지정받았다.


이정우 지에스아이엘 대표는 "전력공사에서 발주한 첫 해저터널에 근로자 위치파악 시스템을 공급해 기쁘고, 추후 변환 소등까지 확대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며 "ICT 기술을 융합한 사고예방 활동으로 재해율 감소는 물론 실시간 위험감지로 사고 발생 시 신속하게 골든타임을 확보하고, 안전관리 공백을 최소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케이콘텐츠



.

신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Barrier -Free


무장애 힐링공원

힐링 텃밭과 장애인이나 노인들도 이용 가능

무장애 놀이터와 운동시설 갖춰


  휠체어를 탄 주민도 채소를 가꿀  수 있는 힐링 텃밭과 장애인이나 노인들도 이용 가능한 무장애 놀이터와 운동시설을 갖춘 『무장애 힐링공원』이 설치된 아파트단지가 국내 최초로 선보인다.


너나들이 힐링  텃밭전원  사진  서울주택도시공사

edited by kcontents


서울주택도시공사(사장 변창흠)는 장애인이나 노인 등 입주민 모두가 함께 어울려 텃밭을 가꾸고, 장애인이나 노약자도 이용할 수 있는 무장애 운동시설과 놀이시설이 설치된 공공임대아파트 ‘위례 포레샤인’가 완공돼 10월 7일부터 입주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국내 처음으로 이같은 『무장애 힐링 공원』이 조성된  ‘위례 포레샤인’ 아파트단지는 서울주택도시공사가 관리하는 2,200세대 규모의 100% 공공임대아파트 단지로 주거약자(만65세 이상 고령자, 장애인 등)가구가 235세대(10.7%)로 주거약자의 거주비율이 타 단지보다 높다.


유모차, 휠체어 이용자도 사용할 수 있는 무장애 놀이 시설 / 서울주택도시공사

edited by kcontents


이에 따라 서울주택도시공사는 휠체어 이용자도 가꿀 수 있는 힐링텃밭 정원을 조성하는 한편, 장애인이나 노약자도 탈수 있는 무장애 놀이터와 노약자를 위한 운동시설을 한 공간에 모으고 이들 공간을 자연스럽게 연결시켜 입주민 간의 소통과 힐링이 동시에 이뤄질 수 있도록  ‘무장애 힐링공원’을 단지 내에 조성했다. 2,057㎡규모의 이 무장애 힐링공원은 ‘서로 너니 나니 부르며 허물없이 지낸다’는 의미의  『너나들이 마당』으로 명명되었다.


현재 우리나라에도 장애인도 이용 가능한 무장애놀이터가 일부 도입되고 있지만 아파트 단지 안에 여가공간과 놀이공간, 운동공간을 모두 묶어 의 무장애통합공간을 조성한 것은 처음이다. 


너나들이 마당을 조성한 서울주택도시공사 조경사업부 한인철부장은 “아파트의 경우 집안에 장애인을 위한 시설물은 갖춰져 있지만 단지안 외부에 이들을 위한 시설과 공간 조성은 미흡했었다” 며,  “너나들이 마당이 사회적 약자를 배려한 힐링공간을 더욱 확대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서울주택도시공사

케이콘텐츠




.


신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


건국대 건축공학과 안형준 교수 인터뷰


“타워크레인 설치, 해체, 운용업자 제각각

최저 입찰 업체 선정도 문제”


  [윤준호] 고층 건물 건설에 필수적인 타워크레인 사고가 잇따라 발생하면서 사고 재발 방지를 위한 근본적인 안전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지난 10일, 의정부에서 일어난 타워크레인 사고 경위부터 반복되는 사고의 원인은 무엇인지 전문가와 함께 짚어보겠습니다. 한국초고층학회 연구원장이자 건국대 건축학부 안형준 교수 전화 연결해서 이야기 나눠 보도록 하겠습니다. 안형준 교수님, 안녕하십니까?

[안형준] 네, 안녕하세요?


10일 의정부서 철거중 타워크레인 넘어져 작업 중이던 건설근로자 3명 사망했다. 출처 중앙일보



관련기사

의정부 건설현장서 타워크레인 전도 3명 사망

http://conpaper.tistory.com/58173

edited by kcontents


[윤준호] 지난 10일이죠. 의정부에서 타워크레인이 넘어져서 사상자가 발생했습니다. 어떤 작업을 하던 중이었죠? 

[안형준] 타워크레인은 건설 공사에 필요한 자재를 운반하는 장비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타워크레인은 설치할 때나 설치 후 운반 작업을 할 때나 또 운반 작업이 끝난 후 타워크레인을 해체할 때 안전에 주의해야 합니다. 이번에 의정부 타워크레인 붕괴 사고는 바로 해체 작업 중에 일어난 안전사고입니다. 


[윤준호] 그러면 해체 작업 중에 어떤 부분이 어떻게 문제가 됐던 겁니까? 혹시 원인이 나왔습니까? 

[안형준] 글쎄요. 조사를 해 봐야겠지만, 모든 작업에는 안전에 대한 매뉴얼이 있습니다. 해체할 때는 해체 시 안전을 저해하는 요소를 제거하고 매뉴얼대로 해야 되는데, 아마 졸속하게 해체하다가 일어난 사고라고 봅니다. 


[윤준호] 매뉴얼대로 하지 않고 시급하게 빨리 하다가 사고가 난 거군요. 그리고 또 이번에 보니까 사고가 난 타워크레인 설비가 27년 됐다고 합니다. 대부분 타워크레인들이 이렇게 오래된 게 많나요? 

[안형준] 우리나라에는 타워크레인이 상당히 노후화된 것, 특히 중국 타워크레인이 많이 들어와 있는데요. 타워크레인이 이번에 사고 난 거는 제조한 지 27년 된 건데, 이게 사용 연한이 문제가 있다는 것은 아니고 어떻게 작동한 건지, 정비를 했는지가 문제입니다. 우리가 자동차를 사면 몇 년 타고 나서는 반드시 폐차해야 된다는 건 없잖아요. 




[윤준호] 그런 거는 없죠. 

[안형준] 유지 관리를 잘했으면 오래 쓸 수 있는 거고 유지 관리를 못했으면 오래 못 쓰는 건데, 마찬가지로 타워크레인들도 제대로 유지 관리하고 정비가 됐는지가 문제가 되는 겁니다. 


[윤준호] 사용 연한은 없고요? 

[안형준] 네, 없습니다. 


[윤준호] 그렇다면 과연 정말로 유지 관리가 잘 돼서 27년이 됐어도 문제가 있었는지 없었는지, 관리하고 확인하는 기관이 있습니까? 어디입니까? 

[안형준] 임대업자들은 타워크레인을 제대로 정비해서 임대를 해 줘야 되는데 이게 사용 연한 제한이 없으면 반드시 우리가 타워크레인이 제대로 작동하는지 설치하기 전에 정비하고 점검을 철저히 해야 됩니다. 그러면 안전사고를 막을 수 있습니다. 이것이 경제적인 논리로 인해서 등한시됐을 수 있습니다. 


[윤준호] 그러니까 업자한테 맡겨서 되겠습니까? 감시 감독하는 기관이 없느냐 하는 말씀을 여쭌 겁니다. 

[안형준] 제가 얘기하는 거는, 타워크레인은 개인 소유이지 않습니까? 개인 소유이기 때문에 임대업자가 임대할 때는, 우리가 렌트카를 빌려줄 때도 자기 렌트카에 대한 안전 정비를 철저하게 해서 빌려줘야 되는 거죠. 임대업자는 자기 장비에 대한 철저한 정비를 하고 안전한 장비를 빌려줘야 되는데 이건 그런 문제이기 때문에 계속 안전사고가 일어난 것입니다. 


[윤준호] 그걸 임대업자에게 맡겨서 제대로 되면 문제가 없겠지만 이게 제대로 되지 않으니까 사고가 끊이지 않는 거고 따라서 정부나 지자체가 이걸 감시 감독해야 되는 것이 있어야 할 것 같은데요. 그곳이 어디인지 해서요.

[안형준] 우리가 사고 나면 정부 탓하고 제도를 탓하는데, 이건 양심입니다. 왜냐하면 임대업자는 제대로 된 타워크레인을 임대할 의무가 있는 것입니다. 정부가 개인 재산을 어떻게 관리할 수 있겠습니까? 단지 제가 추천하고 싶은 것은, 우리가 정기적으로 현장에 새로 투입됐을 때가 문제거든요. 새로 투입됐을 때 안전 관리 책임자가 제대로 작동되는지를 확인해서 현장에 투입이 가능한지 확인해야 되는데 이런 절차가 무시됐을 때는 사고가 일어나는 것이죠. 어떤 건설현장이든 안전 관리 책임자가 있기 때문에 안전 관리 책임자는 거기 작업하는 사람들의 안전도 체크해야 하지만 작업 기계에 대한 안전도 체크해야 됩니다. 그렇기 때문에 만약에 제대로 작동이 안 됐을 때에는 그 현장에서 사용을 하면 안 되는 거죠.




[윤준호] 올해 들어서만도 타워크레인 사고가 6번 일어났고 12명이 숨졌습니다. 그리고 또 어떤 자료에 보면, 최근 20년 동안 185명, 거의 200명 가까이가 숨졌다고 합니다. 다시 말해서 타워크레인 사고는 일어났다 하면 결국은 사망 사고로 이어지는 대형사고 아닙니까? 그렇다면 이게 방금 말씀하신 대로 업자들이 제대로 양심적으로 운용해야 된다고 하셨지만 업자들에게만 맡겨놔서 안 됐기 때문에 이런 사고가 20년 동안 끊이지 않고 일어나고 사람들이 숨진 건데, 이게 단순하게 정비 문제라고 보십니까? 아니면 또 다른 원인이 있다고 보십니까? 

[안형준] 구조적인 문제라고 볼 수 있습니다. 예전에는 원도급자인 건설 회사에서 직접 타워크레인 기사를 들이고 신호수 또 장비를 관리했었는데 언젠가부터는 대부분 현장에 경제적인 이유로 타워크레인 임대업자로부터 장비를 빌려와서, 또 타워크레인 기사도 원도급자의 소속이 아닌 사람으로, 신호수도 제대로 신호를 할 수 없는, 특히 의사소통이 되지 않는 중국 근로자라든지, 이런 여러 가지 이유가 겹쳐져서 안전사고가 많이 나는 것 같습니다. 그래서 저는 원초적으로 안전사고는 안전사고가 일어날 수밖에 없는 환경에 노출됐을 때 일어나는 거거든요. 지금이라도 기본적인 안전 매뉴얼을 다시 확보하는 것이 안전사고를 줄일 수 있는 유일한 길이라고 봅니다. 


[윤준호] 그런데 방금 말씀해 주신 부분 중에, 타워크레인 기사와 신호수를 중국에서 데려온다고 말씀하셨는데요. 

[안형준] 중국 신호수가 많다는 거죠. 


[윤준호] 중국 신호수가 많다.

[안형준] 왜냐하면 타워크레인은 의사소통이 돼야 되거든요. 


[윤준호] 그러면 오히려 의사소통이 잘 되겠습니까? 

[안형준] 그러니까요. 원활하지 않으니까 사고가 일어나는 경우가 많죠.


타워크레인 신호수 출처 Daum 블로그

edited by kcontents


[윤준호] 그렇다면 중국 신호수를 많이 데려다 쓰는 이유는 임금 문제입니까? 

[안형준] 값싼 노동력 때문에 그렇죠.


[윤준호] 우리나라 사람들도 관련 기술자들이 있는데도요? 

[안형준] 있지만 그걸 안 하죠. 기피하죠. 왜냐하면 신호수라는 건 고급 기술자가 아니기 때문에 그렇죠. 이를테면 중국 신호수들은 그것도 만족하기 때문에 현장에 사실 많이 투입돼 있습니다. 특히 타워크레인 신호수는 의사소통이 제일 중요한 거거든요. 의사소통이 제대로 되지 않아서 타워크레인 사고가 일어나는 것이 요즘 많이 발생되고 있습니다. 


[윤준호] 그리고 또 하나, 이번에 타워크레인 설치 해체 과정에서 사고가 일어났다고 돼 있잖아요. 설치 해체하는 것은 타워크레인 임대업자하고 다른 업자들이 한다면서요? 

[안형준] 그러니까요. 설치할 때 업자 다르고 해체할 때 업자 다릅니다. 실제 공사 중에 진행하는 업자도 다릅니다. 그렇기 때문에 그동안 장비에 어떤 결함이 있는지 전달해야 되는데 해체할 때 아무 정보 없이 그냥 해체해서 다른 현장에 투입하려고 급히 서두르다 보면 이런 사고가 나는 거죠. 




[윤준호] 한마디로 이건 문제점이 하나 둘이 아니고 구조적인 문제점, 정말 어디에서부터 손을 대서 어떻게 해야 될지 하는 그런 부분인데요. 앞서 제가 이걸 감시 감독하는 관청의 부서나 지자체가 없냐고 말씀드렸는데, 일단 정부가 지난 5월에도 남양주에서 발생한 타워크레인 사고 있지 않습니까? 그걸 계기로 대책을 내놨는데요. 이번에도 그 현장을 가 본 사람이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이죠? 그렇다면 정부에서 지난 5월 대책은 어떤 대책이었어요? 

[안형준] 정부에서 나온 대책은, 보통 사고가 났다 하면 고용노동부만이 안전사고를 막을 수 있는 게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고용노동부는 건설현장에 있는 작업자의 안전을 위한 대책을 수립하는 거고요. 그다음에 국토교통부는 건설 장비라든지 건설에 대한 전반적인 안전 대책을 수립하기 때문에 한 부처의 책임보다는 건설 관련 고용노동부라든지 국토교통부라든지 환경부라든지 자기가 속한 모든 것을 합쳐서 안전에 대한 대책을 수립해야 되는 겁니다. 사람이 다쳤으면 고용노동부, 건설 기계가 문제 있으면 국토교통부, 환경에 문제가 있으면 환경부, 이렇게 하지 말고 건설 분야에 관련된 모든 부처들이 안전에 대한 실질적인 안전 대책을 수립하는 게 필요합니다. 뭐 할 때는 공사를 중지한다, 뭐 할 때는 처벌한다, 벌금 문다, 이런 거 가지고는 안전사고를 막을 수 없다고 봅니다. 


[윤준호] 결국 타워크레인 사고가 끊이지 않고 계속 나오고 사망사고로 이어지는 가장 중요한 이유가, 결국은 경제적인 요인이 가장 큰 것 같은데요. 비용 문제나 임금 문제요. 결국 그러한 부분이, 경제적인 요인이 있는 부분이 정부가 과연 강하게 처벌하거나 벌금을 강하게 물리거나 하지 않고 과연 현장에서 수용되고 개선될까요? 

[안형준] 예를 들면 이렇습니다. 지금은 많이 사라졌지만 건설 공사 입찰 제도가 최저 입찰제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타워크레인 업자 선정하는 데도... 


[윤준호] 지금 이것도 최저가 입찰이죠? 

[안형준] 네. 최저가 입찰이기 때문에 최저가 입찰을 낸 업체가 선정되면 그 업체는 또 이윤을 남겨야 되잖아요. 그러니까 빨리 설치하고 졸속한 타워크레인 기사들을 쓰고 신호수를 쓰니까 이런 일이 벌어지죠. 저는 제도가 문제라면 바로 최저 입찰제는 건설 현장에서 없애야 된다고 봅니다. 최저 입찰제를 하면 이런 사고가 일어날 수밖에 없다는 걸 아셔야 된다는 거죠. 


[윤준호] 교수님, 마지막으로 이런 사고, 정말 수십 년 동안 끊이지 않고 계속적으로 반복되고 있는 사고, 다시 말해서 이건 인재라고 봐도 무방할 텐데요. 이걸 막기 위해서 어떤 부분이 꼭 필요하다고 보십니까? 

[안형준] 지금이라도 건설 현장에 안전사고가 날 수밖에 없는 분위기와 환경이 뭔가를 정확히 파악하고 거기에 대한 기술적인 문제는 어떻게 해결할 것인가, 교육적인 문제는 어떻게 해결할 것인가를 파악해서 조치를 취해야 합니다. 어떤 사고가 일어날 때마다 정부는 벌금을 문다든지 공사 중지를 시킨다든지 하는 처벌 위주란 말이죠. 처벌 위주보다는 기술 위주. 왜냐하면 안전을 지키려면 어떤 기술이 개발되어야 하는지를 연구해야 됩니다. 그리고 어떠한 제도가, 예를 들면 최저 입찰제를 없애야 한다는 등 그런 제도에서 야기되는 사고들을 예견할 수 있거든요. 그런데 그런 제도를 가만히 놔둔 상태에서 공사가 진행된다면 안전사고는 계속 일어날 것입니다. 


[윤준호] 다시 말해서 종합적으로 살펴보고 대책을 마련해야 된다는 말씀이시군요. 

[안형준] 맞습니다. 


[윤준호] 네, 오늘 말씀 여기까지 듣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안형준] 네, 감사합니다.


[윤준호] 지금까지 한국초고층학회 연구원장 건국대 건축공학과 안형준 교수였습니다.

KBS
케이콘텐츠


.


신고
Posted by engi, conpaper engi-